1. 1위  프란시스 하
    20자평 포스트
     7.05
  2. 2위  낙엽귀근
    20자평 포스트
     7

영화감독 40명, 문재인 후보 지지 선언
2012년 12월 6일 목요일 | 정시우 기자 이메일

대선을 보름 가량 앞둔 가운데, 국내 영화감독들이 문재인 후보의 지지를 선언했다. <만추>의 김태용, <화차>의 변영주, <은교>의 정지우, <후궁 : 제왕의 첩>의 김대승, <내 아내의 모든 것>의 민규동 등 영화감독 40인은 5일 ‘사람이 먼저인 세상으로! 야권단일대선후보 문재인 지지선언’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야권단일후보 문재인을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우리는 잘못된 대통령이 국가와 사회를 망치는 거악임을 배웠고 잘못된 대통령이 더 잘못된 대선후보를 만들어낸다는 사실도 익혔다”면서 “배우고 익힌 것들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문재인 후보를 선택하고 강력하게 지지한다”고 전했다.

이념논쟁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우리는 진보도 아니고 보수도 아닌 영화주의자다. 우리는 사람이 먼저인 세상에서 이웃과 더불어 숨 쉬고 사랑하며 살아가고 싶은 영화인이다. 우리는 무엇보다 관객이 우선인 영화를 소망하는 영화감독”이라며 “우리의 선택은 정치적 소신이 아니라 양심과 도덕의 지향임을 고백한다. 우리의 지지는 유력한 대선후보가 아니라 가치와 의미를 추구하는 선언임을 밝힌다”고 전했다.

◇다음은 영화감독 40인 명단.

공수창, 권영철(<나쁜 놈이 더 잘 잔다>) 김경형(<라이어>), 김기훈(<이파네마 소년>), 김대승(<후궁>), 김대현(<살인의 강>), 김지용(<블러디 쉐이크>), 김철한(<무법자>), 김태경(<미확인 동영상>), 김태용(<만추>), 김태은(<애인>), 김홍익(<히어로>), 류훈(<비밀애>), 민규동(<내 아내의 모든 것>), 민용근(<혜화동>), 박규태(<날아라 허동구>), 박범훈(<첫사랑 열전>), 박영훈(<브라보 마이 라이프>), 박정범(<무산일기>), 박정우(<연가시>), 박흥식(<천국의 아이들>), 손재곤(<이층의 악당>), 신정원(<점쟁이들>), 심관진(<이대근, 이댁은>), 안상훈 (<블라인드>), 오점균(<미안해, 고마워>), 용이(<봄날의 곰을 좋아하세요?>), 우민호(<간첩>), 이상기(<무방비도시>), 이수연(<4인용 식탁>), 이영재(<여름이 준 선물>), 이응일(<불청객>), 이정욱(<국화꽃 향기>), 임찬익(<체포왕>), 장유정(<김종욱 찾기>), 정기훈(<반창꼬>), 정지우(<은교>), 조연수(<분홍 돌고??>), 조창호(<폭풍전야>), 최종태(<해로>), 하기호(<라듸오 데이즈>)

● 한마디
‘폭풍전야’입니다. ‘나쁜 놈이 더 잘 자는’ 나라가 되지 않기 위해, ‘무법자’가 판치는 나라가 되지 않기 위해, ‘브라보 마이 라이프’를 위해 투표합시다. 그나저나 내로라하는 ‘점쟁이들’도 이번 대선은 박빙이라고.


2012년 12월 6일 목요일 | 글_정시우 기자(무비스트)     

(총 1명 참여)
lovemean
바야흐로 줄대는 시절   
2012-12-11 11:00
1

 

1 | 2 | 3 | 4 | 5 | 6 | 7 | 8 | 9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