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프란시스 하
    20자평 포스트
     7.05
  2. 2위  낙엽귀근
    20자평 포스트
     7

보자마자 한마디! 이민정의 미모만큼은 원더풀! <원더풀 라디오>
2011년 12월 20일 화요일 | 정시우 기자 이메일

2012년, 한국영화의 첫 포문을 여는 <원더풀 라디오>가 20일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언론시사회를 열었다. 영화는 전직 국민 요정 DJ 신진아(이민정)와 까칠하지만 능력있는 PD 이재혁(이정진)이 폐지 직전의 라디오 프로그램 ‘원더풀 라디오’를 둘러싸고 벌이는 이야기를 그린다. SBS ‘두시탈출 컬투쇼’의 현직 프로듀서인 이재익 PD가 시나리오를 담당하고, <싱글즈> <뜨거운 것이 좋아>의 권칠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의 특이점 중 하나는, 화려한 스페셜 게스트들. 이재익 PD와의 인연으로 출연한 컬투뿐 아니라, 이승환, 정엽, 달샤벳, 김태원 등이 카메오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광수가 직접 섭외했다는 <런닝맨>의 김종국과 게리도 만날 수 있다.

● 한마디

<최고의 사랑>으로 시작해서, <온 에어>를 거쳐 <과속스캔들>로 끝난다. 단지 <최고의 사랑>보다 주인공 캐릭터 설정이 투박하고, <온 에어>보다 풍자가 약하며, <과속스캔들>보다 막판 쾌감이 덜하다. 소재상 (컬투쇼 프로듀서인)작가의 영향이 클 줄은 예상했지만, 그렇다고 권칠인 감독의 색깔이 이리도 옅을 줄은 몰랐다. 영화에서 가장 원더풀 한 건, 이민정의 미모?
(무비스트 정시우 기자)

<원더풀 라디오>는 아이돌 시절의 영광에서 벗어나지 못한 철부지 DJ의 성장담이자 로맨스이다. 또한 아날로그의 감성을 지닌 라디오의 매력을 재현하는 영화이며, 라디오 방송 이면에서 벌어지는 연예계의 알력 다툼을 다룬 영화이기도 하다. 각각 흥미로운 소재의 이야기지만 정작 영화는 정확한 방점을 찍지 못한 채 짜임새 있는 전개를 보이지 못한다. 라디오 방송의 생생한 뒷이야기를 기대했지만 에피소드의 나열만 있을 뿐 디테일한 묘사도 부족하다. 다만 “배우 이민정을 여신이 아닌 평민으로 그리겠다”는 권칠인 감독의 말은 어느 정도 유효하다. 고집 센 DJ와 사랑스러운 딸, 무대 위 아름다운 가수 등 이민정이 선보이는 다채로운 매력만큼은 반하지 않을 수 없다.
(경제투데이 장병호 기자)

2011년 12월 20일 화요일 | 글_정시우 기자(무비스트)     

(총 1명 참여)
jojoys
시사회 다녀오신 분들은 극찬을 하시던데 기자님들은 약간 박하신걸 보니 살짝 고민되는 영화인데요?? ㅎㅎ 그래도 한번 기대해 보렵니다.. ㅎㅎ   
2011-12-27 19:16
1

 

1 | 2 | 3 | 4 | 5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