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불의 전차
    20자평 포스트
     8.68
  2. 2위  위플래쉬
    20자평 포스트
     8.36
  3. 3위  엣지 오브 투모로우
    20자평 포스트
     8.26
  4. 4위  노트북
    20자평 포스트
     8.13
  5. 5위  원더풀 데이즈
    20자평 포스트
     7.3

사랑의 기로에 선 한 남자와 두 여자 <두여자> 제작보고회
두여자 | 2010년 10월 26일 화요일 | 김한규 기자 이메일

  (왼쪽부터)정윤수 감독, 심이영, 신은경, 정준호
(왼쪽부터)정윤수 감독, 심이영, 신은경, 정준호
한 남자가 두 여자를 모두 다 사랑할 수 있을까? 25일 오전 11시 CGV 압구정에서 진정한 사랑에 대한 물음을 던지는 <두여자>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방송인 최은경의 사회로 시작한 이날 자리에는 사랑하는 남편을 다른 여자에게 빼앗긴 신은경과 아내와 여제자를 동시에 사랑하는 정준호, 유부남인 그를 열정적으로 사랑하는 심이영, 그리고 이 세 인물의 엇갈린 사랑을 밀도 있게 그린 정윤수 감독이 참석했다.

<두여자>는 완벽한 가정생활을 하고 있는 소영(신은경)이 자신의 남편인 지석(정준호)의 불륜사실을 알게 되고, 급기야 그의 애인인 수지(심이영)에게 몰래 접근한다는 내용이다. 자칫 막장드라마를 떠올리는 이야기지만 감독의 이름을 보면 생각이 달라진다. <두여자>는 결혼한 네 남녀의 엇갈린 사랑을 다룬 <지금 사랑하는 사람과 살고 있습니까?>, 결혼이란 제도를 색다른 시각으로 그린 <아내가 결혼했다>를 연출한 정윤수 감독의 신작이다. 그는 “사랑과 결혼에 대한 이야기로 이 두 가지 행복이 한꺼번에 없어진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하는 의문으로 시작한 영화다”라고 제작 동기를 밝혔다.

신은경은 5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조폭 마누라>로 강한 여성의 이미지가 꼬리표처럼 붙어 다닌 그녀는 이번 영화에서 믿었던 사랑이 무참히 파괴되는 산부인과 의사 소영 역을 맡았다. 신은경은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입체적인 인물로 보여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원래는 감독님의 전작에 출연한 여배우들이 다 예쁘게 나와서 출연을 결심했다”라고 솔직한 고백을 했다. 이어 “그러나 두 달 동안 쉴 새 없이 촬영이 진행되었고, 연기에 대한 감독님의 주문도 예상외로 힘들었다”라는 말로 고충을 털어놓았다.

파격적인 멜로 영화에 첫 발을 내딛은 정준호는 두 여자를 사랑하는 건축가 교수 지석 역으로 등장한다. 유독 스크린에서는 코미디 영화에 많이 출연한 그는 <두여자>를 통해 색다른 변신을 시도했다. 정준호는 “촬영하면서 가장 재미있었던 건 배우로서 한 번 해보고 싶었던 역할을 맡았다는 것이다”라며 “많이 부족하지만 같이 호흡을 맞추는 두 배우의 열정이 합쳐지면 부끄럽지 않은 작품을 만들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이어 실제 이런 상황에 닥친다면 어떤 행동을 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결혼을 안 해봐서 잘 모르겠다. 실제 상황이라면 무릎 꿇고 빌겠다.”라며 유쾌하게 답했다.

<파주>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준 심이영은 이번 영화에서 지석의 마음을 훔치는 건축가 학생 수지 역으로 나온다. 심이영은 “노출 장면도 있고, 극중 요가를 하는 장면이 나와서 촬영 전 꾸준히 요가와 헬스를 병행하면서 캐릭터에 맞는 몸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했다. 이에 신은경은 캐릭터를 위해 몸을 아끼지 않고 노력한 후배에게 열심히 했다며 다독여줬다.

마지막으로 정윤수 감독은 “<두여자>는 사랑을 해보고 아픔도 느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영화”라며 “멜로 장르이기는 하지만 심리극이고, 몰랐던 자신을 발견하는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두여자>는 오는 11월 18일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드라마 <욕망의 불꽃>에서 욕망에 들끓는 여인의 초상을 보여주고 있는 신은경. 영화에서는 어떤 욕망을 보여줄지 기대됩니다. 누님!


이날 현장의 모습을 더 보고 싶다면 클릭! 클릭!

2010년 10월 26일 화요일 | 글_김한규 기자(무비스트)
2010년 10월 26일 화요일 | 사진_권영탕 기자(무비스트)     

(총 0명 참여)
1

 

1 | 2 | 3 | 4 | 5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