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크레이그 (Daniel Craig)
+ 생년월일 : 1968년 3월 2일 토요일 / 국적 : 영국
+ 성별 : 남자 / 출생지 : 영국 체스터
 
출 연
2021년 제작
007 노 타임 투 다이 (No Time to Die)
제임스 본드 역
2019년 제작
나이브스 아웃 (Knives Out)
브누아 블랑 역
2017년 제작
로건 럭키 (Logan Lucky)
2015년 제작
007 스펙터 (Spectre)
제임스 본드 역
2012년 제작
007 스카이폴 (Skyfall)
제임스 본드 역
2011년 제작
카우보이 & 에이리언 (Cowboys & Aliens)
제이크 역
2011년 제작
드림 하우스 (Dream House)
윌 역
2011년 제작
밀레니엄 :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The Girl with the Dragon tattoo)
미카엘 블롬크비스트 역
2011년 제작
틴틴 : 유니콘호의 비밀 (The Adventures of Tintin : The Secret of the Unicorn)
사카린 / 레드 라캄 역
2008년 제작
007 퀀텀 오브 솔러스 (007 Quantum of Solace)
제임스 본드 역
2008년 제작
디파이언스 (Defiance)
투비아 비엘스키 역
2008년 제작
다니엘 크레이그의 플래시백 (Flashbacks of A Fool)
조 스콧 역
2007년 제작
인베이젼 (The Invasion)
벤 역
2007년 제작
황금나침반 (The Golden Compass)
아스리엘 경 역
2006년 제작
007 제21편: 카지노 로얄 (Casino Royale)
제임스 본드 역
2006년 제작
인퍼머스 (Infamous / Every Word Is True)
페리 스미스 역
2005년 제작
더 재킷 (The Jacket)
매켄지 역
2005년 제작
뮌헨 (Munich)
스티브 역
2004년 제작
사랑을 견뎌내기 (Enduring Love)
조 역
2004년 제작
레이어 케이크 (Layer Cake)
XXXX 역
2003년 제작
실비아 (Sylvia)
테드 휴즈 역
2003년 제작
마더 (The Mother)
대런 역
2002년 제작
로드 투 퍼디션 (Road to Perdition)
코너 루니 역
2001년 제작
툼 레이더 (Tomb Raider)
출 연
2006년 비지팅 (The Visiting) - 벤 역
2000년 호텔 스플렌디드 (Hotel Splendide) - 로날드 블랑쉬 역
2000년 사랑의 목소리 (Some Voices)
1998년 러브 앤 레이지 (Love & Rage)
1998년 러브 이즈 더 데블 (Love is the Devil) - 조지 딜러 역
1961년 미스테리어스 아일랜드 (Mysterious Island)
목소리 출연
2006년 르네상스 (Renaissance)
나레이터
2011년 원라이프 (One Life)


1968년생으로 영국 체스터 출신의 다니엘 크레이그는 ‘국립 청소년 극단(National Youth Theatre)’에서 받은 연기 수업을 거쳐 ‘길드홀 학교(Guildhall School of Music and Drama)’를 졸업한 전형적인 영국 배우이다. 1992년 존 G. 아빌드센 감독의 <파워 오브 원>으로 영화계에 데뷔한 다니엘 크레이그는 영국의 화가 프란시스 베이컨의 일대기를 그린 존 데이버리 감독의 <러브 이즈 더 데블>에 출연해 호평을 받았고, 제52회 '에든버러 국제영화제'에서 연기상을 수상했다. 이후 <꿈꾸는 아프리카>와 <툼 레이더>, 샘 맨더스 감독의 갱스터 무비 <로드 투 퍼디션>에서 코너 루니 역을 통해 헐리우드에 진출했으며, 거장 감독들의 독특한 옴니버스 <텐 미니츠 첼로>를 통해 뛰어난 연기력을 겸비한 성격파 배우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실비아>에서 천재 여류시인 실비아의 평생 질투와 선망의 대상이 되었던 시인 테드 휴즈 역을, 로저 미셸 감독의 <마더>에서는 대런 역을 맡아 우아한 얼굴 밑에 숨겨져 있던 거친 남성미와 경박한 마초의 기질을 여지없이 잘 보여주었다. 국내 관객들에서 더욱 친숙해져 있다.

이후 존 메이브리 감독의 스릴러 <더 재킷>에서는 아카데미 남우 주연상을 수상한 애드리안 브로디, 키이라 나이틀리 등과 함께 연기대결을 펼쳤고, 2006년 완성 예정인 더글라스 맥그래스의 영화에 출연 중이며, <뮌헨>에서는 어떤 상황 앞에서도 절대 기죽지 않는 매력적인 비밀 요원으로 분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한 <클로저>로 골든 글로브 남우 조연상을 거머쥔 클라이브 오웬, 콜린 패럴, 이완 맥그리거, 휴 잭맨 등의 쟁쟁한 배우들을 제치고 제6대 007의 차기 제임스 본드 역으로 낙점되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다니엘 크레이그는 캐스팅 당시 기존의 본드와는 전혀 다른 이미지로 일부 열혈팬들로부터 의심을 받기도 했지만, 작품이 공개되자마자 ‘최고의 제임스 본드’라는 찬사를 받았다.

<황금나침반>에서는 작품에 출연을 먼저 제안할 정도로 영화에 몰입하며 남다른 애착을 보였다. 평소 그가 보여주는 강인한 남성미는 물론이고 거대한 어둠의 세력과 맞서 싸우는 저명한 학자로서 지성미 넘치는 모습도 선보였으며, 그는 시리즈 22번째 <007 퀀텀 오브 솔러스>에서 또 다시 제임스 본드로 스크린에 화려하게 복귀했다. <디파이언스>를 통해서는 진실된 영웅의 모습을 보여주며, 이제까지와는 또 다른 강인한 남성적 매력을 선보였다.

<007> 시리즈를 통해 거친 남성미와 섹시한 매력을 발산하며 전세계 여심을 사로잡은 바 있는 다니엘 크레이그는 <카우보이 앤 에이리언>을 통해 젠틀한 스파이 ‘제임스 본드’가 아닌, 손목에 채워진 하이테크 무기로 놀라운 반격에 나서는 카우보이 ‘제이크’로 돌아온다. 전작을 통해 다부진 근육질 몸매와 매력적인 눈빛, 그리고 고난도 액션을 소화해내는 탁월한 액션 연기를 보여준 바 있는 다니엘 크레이그는 이번 작품에서도 변함없는 매력과 기대 이상의 액션으로 관객들을 흥분케 할 예정이다. “다니엘 크레이그가 카우보이 모자를 쓰는 순간, 바로 그 배역이 되었다. 그는 매우 지적이며 재능 있는 특별한 배우이다”는 존 파브로 감독의 만족감을 이끌어낸 다니엘 크레이그. 이미 대부분의 스턴트를 직접 소화해낼 수 있을 정도로 수준급의 액션 실력을 지니고 있었기에 촬영 현장에서 그 누구보다 촬영에 열정적이었던 다니엘 크레이그는 승마는 물론, 능숙하게 총을 다루는 모습까지 이번 작품을 통해 기존 <007>에서와 또 다른 액션 배우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줄 예정이다. 전에 없던 하이테크 카우보이라는 새로운 캐릭터로 돌아온 다니엘 크레이그는 자유자재로 총을 다루는 모습부터 하이테크 무기로 시원한 반격을 펼치는 등 새로운 액션 활약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그리고 바쁜 촬영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원라이프>의 나레이터 제안을 선뜻 받아들였다. 그 이유는 바로 영화 <원라이프>의 제작진에 대한 존경심 때문. 그는 “영화 <원라이프>의 나레이션을 맡게 되어 자랑스럽다. 점점 줄어들어가는 지구 야생 동물들의 아름다움을 기록하기 위해 평생을 바치는 필름메이커들을 보면, 나는 경외와 존경심을 느낀다. 그 과정에 작은 역할이나마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어 매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며 작품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틴틴: 유니콘호의 비밀>에서는 수세기 동안의 저주에 중심에 있는 악명 높은 해적 레드 라캄 역을 맡았다. 강인한 카리스마와 날렵한 액션 연기는 물론 다양한 장르에서 열연을 펼쳤지만 악역 캐릭터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사악한 해적 ‘레드 라캄’과 그의 후손 ‘사카린’ 등 1인 2역에 도전해 이제껏 보여준 적 없었던 색다른 악역 연기를 선보인다. 처음 맡은 악랄한 역할에 매우 즐거워하는 그는 “너무 재미있었다”는 말로 만족감을 표했다. 스필버그와 함께 <뮌헨>을 함께 했던 인연으로 배역을 맡게 되었다.

<007> 시리즈의 최대 전성기를 이끈 주인공 다니엘 크레이그는 <나이브스 아웃>에서 그의 인생 캐릭터를 연기할 것으로 예고하고 있다. 기존 투지 넘치는 강렬한 연기를 선보여 온 다니엘 크레이그는 품위 있는 세계적 명성의 탐정 브누아 블랑으로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 <나이브스 아웃>에 가장 먼저 캐스팅 된 배우이기도 하고, 영화 속 사건을 해결하는 주요 인물을 연기해야 했기에 다니엘 크레이그는 언어 전문가를 만나 자신의 억양을 완전히 뜯어고치는 등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기도 했다. 최고의 연기력으로 세계적인 인정을 받고 있는 다니엘 크레이그가 자신의 배역에 대해 “즐기면서도 진지하게 촬영에 임했다”라고 밝힌 만큼 기대는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Filmography
<007 스펙터>(2015), <007 스카이폴>(2012), <밀레니엄: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2011), <원라이프>(2011), <카우보이 & 에이리언>(2011), <007 퀀텀 오브 솔러스>(2008), <디파이언스>(2008), <황금나침반>(2007), <인베이젼>(2007), <르네상스>(2006), <007 카지노 로얄>(2006), <뮌헨>(2005), <레이어 케이크>(2004), <사랑을 견뎌내기>(2004), <실비아>(2003). <마더>(2003), <텐 미니츠 첼로>(2002), <로드 투 퍼디션>(2002), <툼 레이더>(2001), <호텔 스플렌디드>(2000), <사랑의 목소리>(2000), <꿈꾸는 아프리카>(2000), <러브 이즈 더 데블>(1998), <파워 오브 원>(1992)


9.27 / 10점  

(총 8명 참여)
znaas
구글링하다가 몇년전에 제가 배설했던 글이 있길래 사과드립니다.
새해를 맞아 용서를 구합니다.ㅠㅠ    
2011-01-01 15:21
akechi
znaas <당신 눈에는 저사람이 농부로 보이나요?;; 저런 얼짱에 몸짱이 농부면 나 귀농한다    
2009-03-10 11:32
akechi
znaas <이인간은 입에 걸레를 쳐물었나 뭐라고 지껄이는거야ㅡㅡ;; 몸짱에 핸섬하고 멋지기만 하구만~~    
2008-11-10 15:28
bucket77
007.. 사전정보없이 그냥 무작정 봤던 영화라..
첨에 시작할때 본드보고 너무 실망했었음..
피어스 브로스넌 처럼 깔끔하고 잘생기고 신사적인 맛이 없어서 말이쥐..근데 볼수록 매력있는 배우인 것 같음. 몸매도 쥑이고..ㅋㅎㅎ
암튼 007 본 이후로 이 아저씨 팬됐음. 연기도 왕 잘하고~^^    
2007-01-01 00:29
rkawkghktxld
본드걸 에바그린은 ... 예쁘긴하지만 본드걸이미지에 맞지 않았음. M 정말 완벽캐스팅! 포스죽여줌. 다니엘의 제임스본드는 인간적인 면모가 많이 보이는 바람둥이지만 따뜻한 남자임. 정말 뻑갔음.    
2006-12-24 15:53
rkawkghktxld
그동안007보다훨씬더재밌었고훨씬더감명깊었음. 다니엘크레이그 미스캐스팅이라는 소리 많이듣고 간 뒤라 별로 기대안했었지만 생각보다 너무너무 재밌었고 감동적이었음. 피어스나 로저보다 훠어얼씬 나음. 그동안의 공공칠보다 영화보고난 후 남는게 많았음. 계속 다니엘이 제임스 본드로 남아줬음 좋겠음. 영화속에서의 다니엘은 조각 그 자체임. 몸매도 죽여주고.    
2006-12-24 15:52
lemonkiwi
버터 줄줄 흐르는 피어스 브로스넌보다 100배는 낫더라.ㅡㅡ
영화는 보고 말하는 건지 원. 다 변해야 살아남는거지
매날 똑같으려면 뭐하러 새영화를 만드냐?    
2006-12-21 01:03
znaas
제임스 본드는 'my name is bond, james bond!'도 잘해야 되거니와 신식 무기도 없을뿐더러.. 뭐? 제임스본드가 카드를 못해???? 그게 말이 되냐? 그리고 저 코믹스런 외모는 또 뭐고.. 영국에서 태어났다고?
농부냐? 피어스 브로스넌 이상은 안가도 그만치는 해줘야 할것 아니야!
저건 뭐.. 아 열받어..    
2006-11-22 12:08
1


관련 매거진 뉴스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