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파와 부성애의 익숙한 만남 (오락성 6 작품성 6)
7번방의 선물 | 2013년 1월 23일 수요일 | 김한규 기자 이메일

6살 지능을 가진 아빠 용구(류승룡)는 어느 누구보다 딸 예승(갈소원)이를 잘 키우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유아 성폭행 사건에 연루, 누명을 쓰고 교도소에 수감된다. 예승이를 볼 수 없다는 사실에 힘들어하던 용구는 우연히 7번 방장 양호(오달수)의 목숨을 살려준다. 교도소 안에서 뭐든지 구할 수 있는 양호는 고마움의 표시로 용구의 소원을 들어주기로 한다. 용구의 소원은 다름 아닌 예승이를 만나게 해달라는 것. 양호와 7번방 패밀리는 예승이를 교도소로 데려오기 위해 철두철미한 계획을 세운다.

<7번방의 선물>은 용구의 부성애를 전달하겠다는 목표가 뚜렷하다. 영화는 그 목표를 위해 거침없이 달린다. 교도소에서 이뤄지는 부녀의 상봉부터 애틋한 면회 장면, 그리고 딸의 미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용구의 모습까지 자식을 향한 아빠의 사랑이 전달된다. 감독은 자식을 잃은 경찰청장과 교도과장의 아픔도 드러내며 다양한 부성애를 선보인다. 하지만 부성애를 보여주기 위해 잃는 게 너무 많다. 지나친 설명, 과한 설정, 개연성 없는 장면 등은 관객을 지치게 한다. 아무리 자식을 향한 아버지의 무조건적인 사랑을 보여주기 위함이라지만 현실감이 부족한 이야기는 흡입력을 떨어뜨린다.

그럼에도 영화를 미워할 수 없는 건 배우들 덕분이다. 류승룡의 바보 연기는 웃음과 애잔함을 동시에 전한다. 2012년 <내 아내의 모든 것> <광해, 왕이 된 남자>를 통해 인지도를 확고히 다진 류승룡은 이번 작품을 통해 영화를 앞장서서 이끌어나갈 수 있는 배우가 됐음을 확인시킨다. 아역 갈소원의 연기 또한 인상 깊다. 감정연기가 눈물 한 바가지를 쏟아내게 만드는 신파 장면에 몰려있다는 점이 아쉽지만 그의 순수한 감성은 오롯이 전달된다. 오달수, 김정태, 박원상, 정만식, 김기천 등 7번방 패밀리로 출연하는 배우들은 코믹함을 전하며 감정과잉의 덫에 빠진 영화를 끄집어 올린다.

<7번방의 선물>은 이환경 감독의 전작 <각설탕> <챔프>와 마찬가지로 신파의 늪에서 벗어나진 못한 것 같다. 하지만 신파에 짓눌렸을지언정 용구의 부성애는 확실히 전달된다. 어떻게 해서든 부성애를 밀고 나가는 감독의 뚝심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궁금하다.

2013년 1월 23일 수요일 | 글_김한규 기자(무비스트)     




-어느 순간 따라하게 되는 용구 말투
-류승룡과 갈소원의 호흡은 찰떡궁합
-7번방 패밀리의 코믹 연기 작렬
-이제 신파 영화는 그만
-이번에는 말(馬) 안 나옵니다.
(총 4명 참여)
taehee3725
익숙한 소재이긴 하지만 지체장애자의 부성애를 보며 참으로 안타갑고 그리고 화가났습니다. 왜 이런 착한 사람들 법이 필요없는 사람들은 이렇게 당하고만 사는지... 눈물을 훔치고 훔쳐도 왜 계속 흐르는지... 우리나라 영화 중 최고 중에 최고   
2013-02-12 20:00
zaq12
시간투자 없고 최 단시간에 돈벌수있는곳!!

1만원에서 10만원 1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최단시간만에 돈벌수 있는곳!!
WWW.BSB700.COM으로 오세요!!


1만원에서 10만원 1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최단시간만에 돈벌수 있는곳!!
WWW.BSB700.COM으로 오세요!!




1만원에서 10만원 1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최단시간만에 돈벌수 있는곳!!
WWW.BSB700.COM으로 오세요!!   
2013-02-07 18:36
shoneylee
현실감이 떨어진다고 말씀하지만, 저는 영화를 보면서 보다 현실적인 판타지라고 생각하고 받아들였더니 정말 잘 만들어진 영화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게다가 제8요일의 조지를 능가하는 류승룡씨의 연기는 정말 최고였다고 생각합니다. 박신혜씨의 과한 신파연기가 영화의 긴장감을 떨어뜨린 것은 저도 보면서 느껴지더라구요.   
2013-02-05 14:45
taehee3725
부성애든 모성애든 부모의 사랑은 높고 넓다라는 것을 보여준 영화.   
2013-01-29 06:33
1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