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진
+ 생년월일 : 1973년 11월 7일 수요일 / 국적 : 한국
+ 성별 : 여자 / 출생지 : 대한민국 서울
 
출 연
2022년 제작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1 (Money Heist: Korea - Joint Economic Area)
선우진 역
2020년 제작
자백 (Confession)
양신애 역
2016년 제작
시간위의 집 (House of the Disappeared)
미희 역
2014년 제작
국제시장
영자 역
2012년 제작
이웃사람 (The Neighbors)
여선 엄마 역
2010년 제작
하모니 (harmony)
홍정혜 역
2010년 제작
심장이 뛴다
채연희 역
2007년 제작
세븐데이즈 (Seven Days)
유지연 역
2005년 제작
6월의 일기 (Diary of June)
서윤희 역
2002년 제작
아이언 팜 (Mr. Iron Palm)
지니 역
2002년 제작
밀애 (Ardor)
미흔 역
2001년 제작
예스터데이 (Yesterday)
희수 역
2000년 제작
은행나무 침대 2 : 단적비연수
연 역
1999년 제작
쉬리 (Swiri)
이명현 역
출 연
2022년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2 - 선우진 역
2021년 도그데이즈(가제) - 정아 역
2004년 타임레스 (Timeless)
2004년 로스트 (TV) (Lost) - 권순 역
1999년 [PIPFF2019] 쉬리
1997년 윈디 시티
1997년 웨딩드레스 (TV) ( )


김윤진은 보스턴 대학에서 연기수업을 받았으며 영국 드라마 아카데미에서 연기를 전공한 재원이다. 그녀는 뉴욕 브로드웨이 무대에서 활동하면서 다져진 연기력뿐 아니라, 춤과 무술에 있어서도 프로급의 실력을 갖추고 있다.

김윤진은 1996년 TV드라마 <화려한 귀가>에 출연하며 국내 연예계에 데뷔했고, 이후 드라마 <예감>, <웨딩드레서> 등을 통해 진취적인 커리어 우먼의 이미지를 쌓아나갔다.

김윤진의 연기 생활에 터닝포인트가 된 <쉬리>에서 그녀는 이방희 역을 맡아 성공적으로 영화계에 데뷔했다. 이 영화로 강인한 여전사가 된 김윤진은 <단적비연수>에서 그 이미지를 이어 갔다. <예스터데이>에서는 지적인 범죄심리 분석가로 변신했고, 로맨틱 코미디 <아이언 팜>에 출연해 코믹 연기를 선보이며 이미지 변신을 노렸지만 뜨거운 반응을 얻지는 못했다. 하지만 그녀는 <밀애>를 통해 기존의 남성적 액션 연기 대신 그해 청룡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세븐데이즈> 이후, <로스트> 촬영으로 바쁜 시간을 보내던 그녀가 2년 만에 선택한 작품이 바로 <하모니>다. 미국에 머무르면서도 한국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의 끈을 놓지 않던 김윤진에게 <하모니>는 운명과도 같은 작품이었다. 짧은 줄거리만 듣고도 단번에 ‘이 영화다!’라고 믿음이 왔던 <하모니>는 동료 배우인 ‘설경구’가 적극 추천한 작품이기도 했다. 그녀는 국내에서 한번도 시도되지 않았던 여자재소자들의 눈물과 희망을 다룬 작품이기에 그 어떤 영화보다도 애정과 열의를 갖고 촬영에 임했다. 그녀가 선사하는 강한 모성과 내면에서 우러나오는 가슴 찡한 눈물 연기는 관객들의 마음에 스며들어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이처럼 <세븐데이즈>와 <하모니>를 통해 연속 흥행과 연기 변신에 성공, 남녀노소 모두가 인정하는 대한민국 대표 ‘카리스마 여배우’ 김윤진이 <심장이 뛴다>를 통해 다시 한번 넘치는 열정과 파워풀한 연기력을 선보인다. 박해일이 캐스팅 되었다는 소식에 주저 없이 이 영화를 선택했다는 김윤진은 딸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연희’역으로 결혼 후 더욱 절절하고 리얼한 모성애 연기를 선보이며 다시 한번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후 한국과 미국을 넘나들며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였고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으로 전 세계를 사로잡으며 월드 스타의 진가를 보여주었다. “이야기에 빨려 들어가는 느낌을 받았고 대본을 덮자마자 출연을 결심했다”는 김윤진이 <자백>에서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는 중심인물이 되어 또 한 번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한다. 무엇보다 “큰 동작과 액션 없이도 긴장감과 텐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끝없는 연구와 연습으로 캐릭터를 치열하게 만들어 나갔다. 윤종석 감독이 “‘내가 원했던 양신애의 모습이 이런 것이었구나’하는 모습들을 많이 보여줬다”라고 감탄한 김윤진의 범접할 수 없는 연기 에너지가 다시 한번 스크린을 휘어잡을 것이다.


필모그래피
영화_<담보>(2020), <시간위의 집>(2017), <국제시장>(2014), <이웃사람>(2012), <심장이 뛴다>(2011), <하모니>(2010), <세븐데이즈>(2007), <6월의 일기>(2005), <아이언팜>(2002), <밀애>(2001), <예스터데이>(2001), <은행나무 침대2: 단적비연수>(2000), <쉬리>(1999)


드라마_[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1(2022), [미스 마:복수의 여신](2018), [미스트리스](2013-2016), [로스트](2004-2010), [유정](1999), [예감](1997), [화려한 휴가](1996) 등


수상경력
2008 제45회 대종상영화제 여우주연상 <세븐 데이즈>
2008 제5회 맥스무비 최고의 영화상 최고의 여자배우상 <세븐 데이즈>
2006 미국배우조합상 TV드라마 시리즈부문 앙상블상 [로스트]
2006 아시안 엑셀런스 어워즈 TV부문 최우수 아시안 여자배우상 [로스트]
2002 제23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밀애>
1999 제22회 한국영화촬영감독협회 신인연기상 <쉬리>


9.08 / 10점  

(총 2명 참여)
pipsi
작픔의 컨텍능력이 나날이 발전함과 더불어 연기도 나날이 발전하는 멋진배우...    
2010-03-31 16:16
don6359
루시 리우같이 성공했으면 좋겠다.기대가 마니 된다. 파파라치가 따라붙을 정도로 인기가 있었음 좋겠다.    
2007-03-30 22:00
1


관련 매거진 뉴스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