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검색
검색
박해수
+ 생년월일 : 1981년 11월 21일 토요일 / 국적 : 한국
+ 성별 : 남자
 
출 연
2023년 제작
유령 (Phantom)
카이토 역
2022년 제작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1 (Money Heist: Korea - Joint Economic Area)
베를린 역
2022년 제작
수리남
최창호 역
2022년 제작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2 (Money Heist: Korea - Joint Economic Area Part2)
베를린 역
2021년 제작
오징어 게임 (Squid Game)
2020년 제작
야차 (Yaksha: Ruthless Operations)
한지훈 역
2020년 제작
사냥의 시간 (Time to Hunt)
한 역
2019년 제작
양자물리학
이찬우 역
출 연
2022년 대홍수(가제) - 희조 역


다양한 연극 무대를 바탕으로 탄탄한 연기력을 쌓은 박해수는 독보적인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으로 관객들의 신뢰를 한 몸에 받고 있다. 특히,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과묵한 야구선수 ‘제혁’ 역을 맡아 단숨에 관계자와 대중 모두가 주목하는 배우로 거듭났다. <양자물리학>을 통해 압도적인 대사량과 능청스러운 매력을 가진 ‘이찬우’로 완벽하게 재탄생한 박해수는 대체 불가의 존재감을 발휘하며 충무로 다크호스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이후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과 공개를 앞둔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으로 전 세계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배우 박해수.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선악을 넘나들며,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는 박해수가 정의는 정의롭게 지켜야 한다는 원리원칙주의자 ‘한지훈’ 검사로 분해 새로운 얼굴을 선보인다. 국정원 파견 검사로 좌천되고, 오직 본청 복귀를 목표로 선양지부 블랙팀 감찰을 지원하지만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 검사 ‘한지훈’ 캐릭터는 박해수를 만나 딱딱하고 고루한 캐릭터가 아닌 생동감 넘치는 인물이 되었다. 야차, ‘지강인’과 블랙팀을 만나고 리얼한 첩보 현장이 무엇인지 뛰고, 구르고, 두들겨 맞으며 몸소 체험하게 된 ‘한지훈’의 다이내믹한 현장 적응기는 올곧고 강직한 성격과는 정반대의 허당기 넘치는 매력을 뿜어내는 박해수의 흠잡을 곳 없는 연기로 빛을 발한다. “‘한지훈’은 일련의 사건을 겪고 차츰 변화를 겪는 인물이다. 몸소 깨지고 부딪히고 성장하는 인물이라 과정적인 면에서 더욱 흥미로웠다”는 박해수의 연기 변신은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후 사상 최대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1에서는 베를린을 연기하며 범접 불가의 강렬한 캐릭터를 완성했고, SF 재난블록버스터 <대홍수>(가제)의 주인공으로도 낙점되었다. 이외에도 영화 <마스터>, <양자물리학>,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키마이라] 등 다양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으로 표현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여왔다. <수리남>에서 박해수는 오랜 기간 전요환을 잡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온 최창호 역을 맡아 냉철하고 이성적인 국정원 요원과 다혈질의 무역 사업가라는 양극단의 신분을 오가며 극을 이끌 예정이다.


필모그래피
영화_<야차>(2022), <사냥의 시간>(2020), <양자물리학>(2019), <페르소나>(2018), <마스터>(2016), <해적: 바다로 간 산적>(2014, 단역), <소수의견>(2013)


드라마_[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 1](2022), [키마이라](2021), [오징어 게임](2021), [라켓소년단](2021, 특별출연), [슬기로운 감빵생활](2017),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2017, 특별출연), [푸른 바다의 전설](2016), [육룡이 나르샤](2015), [드라마 페스티벌 - 나 엄마 아빠 할머니 안나](2013), [무신](2012)


수상경력
2020 제25회 춘사영화제 신인남우상
2019 제40회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
2018 제2회 더 서울어워즈 드라마 남우신인상
2012 제48회 동아연극상 유인촌신인연기상
2011 제4회 대한민국 연극대상 남자신인연기상


0.0 / 10점  

(총 0명 참여)
1


관련 매거진 뉴스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