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중경삼림
    20 Ʈ
     8.52

 
김혜수vs 전지현의 매력 대결에는 완승자가 있다, 전지현!! 도둑들
scarlet7392 2012-08-27 오후 5:10:08 935   [0]

 

개봉한지 1달 넘는, 올 해의 가장 기대되는 한국영화 중 한편인 <도둑들>의 컨텐츠가 이미 범람하는 만큼 상세한 시놉 등은 불필요할 듯하다.

 

10인의 도둑들의 개성과 연기를 어떻게 1편의 영화에 다 모을 수 있을까?

여자인 나도 가장관심이 갔던 김혜수 vs 전지현의 매력 승부는 완승자가 있다, 전지현!!

김혜수의, <타짜>의 정마담을 그리워하는 많은 이들이 안타까와했던 것처럼 우리의 혜수언니는 이번 <도둑들>에서는 전작만큼의 매력을 발산하지 못했다, 못내 아쉬움 ㅠ.ㅠ

필모그래피가 빈약한 전지현, 드디어 시집가더니 대박을 냈다.

러닝 개런티라는데, 희대의 다이아 '태양의 눈물' 없어도 될 180억 티아라의 주인공 전지현은 이번 <도둑들>로 미모, 연기력을 인정 받으며 흥행의 보증수표로 등극하는 듯. 

 

 

 

 

 

2012년 가장 기대를 모았던 한국영화 <도둑들>은  크리에이티브적인 측면에서 0라고해야할 듯 ㅡ.ㅜ

 

하이스트 필름(Heist film) 또는 케이퍼 무비(Caper movie)는 범죄 영화의 하위장르 중 하나로, 무언가를 강탈 또는 절도 행위를 하는 모습과 과정을 상세히 보여주는 영화  -위키백과에서 퍼옴

 

<도둑들> 어디서 많이 본 듯한, 헐리우드 영화를 많이 본딴 듯한, 흉내는 많이 냈으나 원작의 언저리에도 못미치는 3류 아류작처럼 느껴지는 아픔은 자국 영화가 세계 어디에 내놔도 당당하고 자랑스럽기 바라기 때문이다, 이건 좀 아니다 싶음;

 

007시리즈에 섹슈얼은 있어도 로맨틱은 그닥 없지 않나?

<도둑들>이 한국형 케이퍼 무비, 한국형 액션영화를 고집한 의도와 흔적에 박수를 보내지만, 개연성이 없는 로맨스에 또 한번 실망 ㅡ.ㅜ

마카오 박- 팹시, 잠파노-예니콜, 첸- 씹던 껌 이렇게 3쌍의 로맨스를 다 그려내기엔 주말TV 미니시리즈라면 모를까 스크린 135분 러닝타임에는 태부족이었다 -_=;;

특히, 마카오 박과 펩시... 뜬금 없는 키스씬으로 4년여를 집착할 그럴 이유 충분한가?

(남의 연애사에 관여할 일은 아니지만, 만약 그렇다면 이제 내가 너무 늙었나보다 ㅠ.ㅠ)

 

<도둑들> 또다시 내 발등에 도끼 찍는 기분, 역시 영화는 기대치가 중요하다!

이제는 프리뷰 -> 리뷰 순서로 포스팅을 게재하는 것이 순서인 것 같다는 확신을 주는 영화였다.

그동안 다른 것들을 많이 봐와서, 많이 들어와서 새로울 것이 없어 재미가 없는 것이 이제 늙으면 영화도 보지 말아야하나 보다.

 

 

 

 

 

<도둑들> 액션의 백미는 마카오박을 쫓는 웨이홍 세력과의 와이어 액션이다.

진정한 줄타기의 명수는 전지현이 아니라, 김윤석이었다!

<도둑들>전체 스토리를 구성하는 마카오 박의 당위성 있는 복수 설정과 웨이홍과의 운명적인 재회에 집중할 수 있었다.

(그 남자가 웨이홍일 줄은; 내가 본 조폭 영화 캐릭터 중에 가장 허접한, 그 숏다리가 보스라니 캐스팅에 실망 ㅠ.ㅠ)

 

 

 

 

 

 

<도둑들>에 우리 혜수언니의 블랙 원피스, 블랙 쫄나시티에- 청바지, 엔딩씬에 블랙 하이웨스트 스커트에- 흰 블라우스 패션 안나와줬음 너무 서러울 뻔한 영화였다.

남성팬들에게 오랫동안 차지했던 '첫사랑의 아이콘' 을 수지에게 넘겨준 전지현처럼 시상식 패션의 종결자, 국내 가슴녀들에게 과감한 노출패션 일반화시킨 혜수 언니가 전지현에게 섹시 여배우의 권좌를 넘겨주나?

'전지현을 벗겨라'...... 누드집을 냈을 때 가장 높은 몸값?을 가지고 있다는 전지현.

<도둑들>은 전지현을 가장 급부상시킨 영화다.

챙 달린 모자까지 겸비한 정장, 전신 쫄쫄이, 치파오, 어지간히 후줄그레한 웨어를 입어도 태가 나는 늘씬한 몸매에 날렵한 몸놀림... 줄타기 실력보다 그녀의 완벽 바디라인이 돋보이는 <도둑들> 전지현의 모든 것이 아트였다!

 

초호화 캐스팅에 해외 로케로 <도둑들>제작비 140억원에 다다른다는데, 국내 1천만 관객 동원의 성원에 힘으로 해외에서도 대박 터뜨리기 간절히 바라는 영화팬으로서-

 

 

 

 

 

http://blog.naver.com/scarlet7392/80167626078


(총 0명 참여)
1


도둑들(2012)
제작사 : (주)케이퍼필름 / 배급사 : 쇼박스(주)미디어플렉스
공식홈페이지 : http://www.thieves.co.kr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15세 이상 관람가
  • 시간
  • 135 분
  • 개봉
  • 2012-07-25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93122 [도둑들] 올 해 가장 포장지만 예쁜 실속없는 영화. candy2840 12.11.12 1037 1
현재 [도둑들] 김혜수vs 전지현의 매력 대결에는 완승자가 있다, 전지현!! scarlet7392 12.08.27 935 0
92721 [도둑들] 예상을 깨고 재미로 돌아오다! s921601 12.08.22 477 0
92717 [도둑들] 도둑들-범죄액션과 홍콩느와르의 절묘한 조화 sch1109 12.08.22 440 0
92665 [도둑들] 참 평가하기 애매모호한 영화 tigercat 12.08.10 617 0
92661 [도둑들] 흥미롭지만..100% 완성과 만족은 아니다.. kkomjanger 12.08.09 17915 1
92659 [도둑들] 10명의 도둑들을 각각 보석에 비유한다면?? airjl 12.08.08 622 1
92654 [도둑들] 재밌게본 2시간 moviepan 12.08.08 504 0
92651 [도둑들] 도둑들의 밋밋한 135분 cho1579 12.08.06 4707 1
92616 [도둑들]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게 있게 하는 영화 fornnest 12.07.30 531 0
92615 [도둑들] 내 마음을 훔치지 못한 도둑들 ruga7 12.07.29 661 0
92605 [도둑들] 범죄의 재구성 제2탄 nuno21 12.07.27 508 0
92600 [도둑들] 배우들의 고유색을 잘 살린 괜찮은 오락 영화.. ^^ jojoys 12.07.26 535 0
92599 [도둑들] 진흙탕에서 서로 뒤엉켜 구르는 개싸움... (5) ldk209 12.07.26 5937 2
92553 [도둑들] 역시 최동훈 감독!! 올 여름 <다크나이트 라이즈>의 유일한 대항마. theone777 12.07.17 807 1
92535 [도둑들] 도둑들 세상이 왔다 떼도둑들 대박!!! (5) everydayfun 12.07.13 13565 4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