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주 180만 동원, 태풍스러운 위력 떨친 ‘태풍’
2005년 12월 19일 월요일 | 서대원 기자 이메일


장동건 이정재의 <태풍>이 그 제목만큼이나 태풍스러운 위용을 과시하며 첫 주 박스오피스를 강타, 예상대로 정상에 등극했다.

뚜껑은 연 하루 첫날만 전국 28만의 관객을 동원, 2005년 최고의 오프닝 성적을 자랑했던 <태풍>은 지난 14일 개봉해 어제 주말까지 서울 47만의 관객동원력을 과시하며 전국 180만 1천명이라는 초유의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박스오피스 첫 주말 최고 스코어를 보유하고 있는 <태극기 휘날리며>의 177만과 <실미도>의 159만을 넘어서는 성적으로 개봉 전 각종 예매사이트 1위를 석권! 그 기대에 어긋나지 않음을 보여줬다.

영화의 메가톤급 규모에 걸맞게 역대 최고 개봉관수인 전국 540개의 스크린을 확보하고 있는 <태풍>은, 만만치 않은 입소문으로 그 파괴력이 날이 갈수록 치솟고 있는 <킹콩>과 이번 주 개봉하는 연인용 무비 <작업의 정석> <파랑주의보>의 가세로 초반의 위풍당당한 기세를 2주차까지 몰아갈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총 1명 참여)
js7keien
빈수레가 요란했던 태풍
곽 감독의 사상누각에서 고군분투하는 세 배우가 안스러울 따름이다   
2006-10-08 19:05
1

 

1 | 2 | 3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