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지영
+ / 국적 : 한국
+ 성별 : 여자
 
감 독
2020년 새해전야 (New Year Blues)
2016년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2013년 결혼전야
2012년 무서운 이야기
2012년 가족시네마
2009년 키친 (The Naked Kitchen)
1999년 로자 이야기
1999년 리플레이 (Replay)
1999년 마리 (Moire / Marey)
각 본
2009년 키친 (The Naked Kitchen)
음 악
1996년 허스토리 (Herstory)
미 술
1996년 허스토리 (Herstory)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2008) 각색, <키친>(2009)의 각본과 감독을 맡으며 특히 여성 관객의 감성을 자극하는 환상적인 현실세계를 그려냈던 홍지영 감독. 시크릿 로맨스 영화 <키친>을 통해 섬세하면서도 부드럽고 수려한 터치, 여성 특유의 섬세한 감각으로 아름다운 영상미를 선보이며 호평 받은 그녀는 이 영화를 통해 충무로의 몇 안 되는 재능 있는 여성 감독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런 홍지영 감독이 3년 만에 선보이는 영화 <콩쥐, 팥쥐>는 동명의 전래동화를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한 남자를 사이에 둔 두 자매의 일그러진 욕망을 섬뜩하게 그려낸다. 홍지영 감독은 특유의 디테일한 연출로 각 인물들의 내면에 자리잡은 탐욕과 본능을 생생하고 밀도 있게 표현하면서도, 감각적인 비주얼을 놓치지 않으며 관객들에게 한 편의 ‘매혹적인 공포’의 진수를 선보였다.

영화 <가족시네마>의 [별모양의 얼룩]은 실제 일을 하며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의 입장에서 가정과 일의 양립이라는 딜레마에 처한 여자들과, 나아가 육아를 배제하는 우리 직장 현실을 감각적인 느낌으로 표현해 관객들을 주목하게 만들었다.

결혼 7일 전 네 커플의 아슬아슬한 ‘메리지 블루’를 그린 <결혼전야>에서는 결혼이라는 보편적인 주제를 다양한 관점과 이해관계로 풀어내 대중의 호평을 이끄는데 성공한 홍지영 감독은 이번 영화 <새해전야>를 통해 다시 한번 자신의 장기를 한껏 발휘할 예정이다. 새해에 대한 두려움과 설렘이 공존하는 한 해의 마지막 일주일 동안, 각양각색의 9명의 이야기를 섬세하고도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낸 <새해전야>는 관객들에게 공감은 물론 희망까지 전달할 것이다.


필모그래피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2016, 연출/각본), <결혼전야>(2013, 연출/각색), <가족시네마>(2012, 연출/각본), <무서운 이야기>(2012, 연출/각색), <키친>(2009, 연출/각본) 外


수상경력
제6회 시네마디지털서울영화제 무비꼴라쥬상 <가족시네마>
제6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키친>


0.0 / 10점  

(총 0명 참여)
1


관련 매거진 뉴스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