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룩한 계보 : 너무 많은 걸 보이려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영화 거룩한 계보
mrz1974 2006-11-04 오후 5:06:28 774   [9]

 

거룩한 계보 : 너무 많은 걸 보이려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영화


  장진 감독 표 영화는 뭔가 항상 새로운 걸 보여주던 터라 은근히 다음 작품을 기대하게 만든다. 이 영화 역시 그가 만든 첫 느와르 영화이기에 그 만의 무언가를 보고 싶었기에 선택한 영화다.

 STORY

 치성과 주중은 언제나 함께 지내는 친구사이이다. 그러던 중, 치성이 보스의 명으로 사고를 쳐 그만 감옥에 들어가고만다. 주중은 치성을 대신에 치성의 부모를 도우려하나 타박을 당한다.

 한편, 치성은 교도소에서 죽은 줄만 알았던 소꿉친구인 순탄을 만나게 된다. 그로인해, 치성에게 원한을 산 이들이 보스를 위협하고, 보스는 그를 버리고 자신의 이익을 찾는다. 그로인해 치성의 가족은 생명의 위협을 받고, 이를 안 치성은 자신을 그렇게 만든 보스를 찾아가기 위해 탈옥을 감행한다. 한편 주중은 보스가 치성의 부모를 그렇게 만든 것에 분개한다. 

 과연 치성일행은 탈옥을 해 보스를 찾아갈 수 있을까?

 그리고, 주중과 치성의 앞날은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거룩한 계보의 볼거리

 장르를 넘어다니는 다양성을 지닌 영화

 우선 이 영화는 기본적으로 느와르 영화를 지향한다고는 하지만, 그보다 더 많은 것을 보여준다. 코메디에서 액션, 로드무비, 판타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를 보여준다. 그만큼 다양한 입맛을 보여주기 때문에 이 영화는 너무나 깔난다.

 영화 속 보물찾기 : 영화 속에 숨겨진 영화를 찾아라

 이 영화를 보면서 그 속에 숨겨진 다른 영화들의 모습을 곧잘 발견하게 될 것이다. 나 역시 이 영화를 보면서 그러한 것들을 찾아보는 것에 재미를 붙였기 때문에 이 영화를 재미있게 보기도 했다. 이건 개인적이 성향이니 영화 자체를 음미해서 보는데는 조금은 불편하게 다가올 수 있다.

 거룩한 계보의 아쉬움

 다양한 장르를 보여주나 정작 전체를 아우르지 못하다

 이 영화의 장점이 장르를 넘어다니는 다양성이지만, 그로인한 단점 역시 명확하다. 이야기 전반을 아우르는데 있어 느와르 영화라곤 하지만, 장르 특유의 감성을 전달하기에는 조금은 약하다.

 마치 사공이 많아 배가 바다가 아닌 산으로 간 느낌을 받는다.

 최근에 영화관이나 영화제에서 소개된 느와르 영화들 모두 제각각 인간성과 비장함 등을 내세운 작품이 많아서인지 이 영화를 보고도 그리 와닿지 않았다. 어쩌면 이전에 나온 작품들이 보여준 그 진한 느와르적인 감성이 너무 강한 탓에 이 영화를 보고도 그리 느끼질 못했다는 게 제일 아쉬웠다.

 거룩한 계보를 보고

 너무 많은 걸 보이려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영화

 앞서 말했듯 거룩한 계보에는 수많은 이야기들이 포진되어 있다. 그래서, 보기 좋아하는 장르를 즐긴다면, 아주 재미있게 다가올 지 모른다. 다만, 적어도 내게 있어 이들을 이해하기에는 그리 편한 영화는 아니다. 

 장진 감독 특유의 정서와 이야기를 좋아하지만, 정작 내게 느껴지는 건 에피소드 속에서의 짧은 반응 말고는 다른 무언가를 가져다 주진 못했다.

 하고 싶은 얘기가 너무 많아서였나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느낌을 받고만 영화였다


(총 0명 참여)
1


거룩한 계보(2006)
제작사 : (주)필름있수다, KnJ 엔터테인먼트 / 배급사 : CJ 엔터테인먼트
공식홈페이지 : http://www.great2006.com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43824 [거룩한 계보] 거룩한 계보 (2) dorygom84 06.11.14 687 1
43823 [거룩한 계보] 정말 이건 아닙니다 장진 감독님. (8) tiamout 06.11.14 1426 6
43773 [거룩한 계보] ^^ 멋졌어요 yoonsic11 06.11.13 689 4
43718 [거룩한 계보] 장진 실망 ㅠ kapasa 06.11.11 870 6
43701 [거룩한 계보] 남자들의 우정이란 iiiapfhdiii 06.11.10 823 4
43684 [거룩한 계보] 장진 오빠, 돌아와줘요. (1) happywithbk 06.11.10 773 5
43673 [거룩한 계보] 웃다가 울다가.. foryousky 06.11.10 536 3
43521 [거룩한 계보] 울고 싶다면.. (1) skalskal66 06.11.05 784 5
현재 [거룩한 계보] 거룩한 계보 : 너무 많은 걸 보이려다 이러... mrz1974 06.11.04 774 9
43470 [거룩한 계보] 장진영화의 전환점이 될 영화 (1) mchh 06.11.03 766 5
43443 [거룩한 계보] 우정? 남자들의 눈물?? sj2r2 06.11.02 827 4
43395 [거룩한 계보] 보다가 잼없어서 그냥 나왔다 (1) everydayfun 06.11.01 770 6
43390 [거룩한 계보]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인가.... (1) lolekve 06.11.01 812 16
43368 [거룩한 계보] 조폭 영화에도 엄연히 등급이 존재한다! happy9005 06.10.31 825 5
43333 [거룩한 계보] 장진감독 특유의 웃음 higwangsoo 06.10.30 643 3
43301 [거룩한 계보] 숨은 그림 찾기 (1) skbfm 06.10.29 863 7
43254 [거룩한 계보] 장진스러운... 너무나 장진스러운... (1) hrj95 06.10.28 737 5
43223 [거룩한 계보] 이 영화가 재밌다면? (2) ysj715 06.10.27 870 2
43202 [거룩한 계보] 조폭코미디? Yes or No (7) hhl7942 06.10.27 13742 10
43191 [거룩한 계보] 정재영의 부활인가? 정준호의 굴욕인가? (1) ann33 06.10.26 850 5
43068 [거룩한 계보] 장진 감독님... 당신의 유머는 어디로 사라졌나요? (2) songcine 06.10.23 1293 10
43029 [거룩한 계보] 이상깊은 장면 (4) bc3416 06.10.23 796 3
42997 [거룩한 계보] 기대가 크면 그만큼 실망이 크다. (3) jy9983 06.10.23 988 5
42992 [거룩한 계보] 비가 바람에게 말했습니다. 너는 밀어붙여,... (10) freegun 06.10.23 14568 16
42951 [거룩한 계보] 거룩한 계보 (1) mchh 06.10.23 1054 4
42929 [거룩한 계보] 장진감독의 작품. (1) inm1082 06.10.22 815 4
42879 [거룩한 계보] 남자들의 끈끈한 우정을 담아낸 영화... (1) whiteyou 06.10.21 992 53
42812 [거룩한 계보] 전라도판 친구! (1) espmoon 06.10.21 665 1
42809 [거룩한 계보] 좋아요. (1) bbobbohj 06.10.21 797 4
42799 [거룩한 계보] 무심한 듯 시크한 우정 (1) jimmani 06.10.20 1088 8
42758 [거룩한 계보] 진화는 없지만 웃음은 유효하다. (1) kharismania 06.10.19 718 2
42752 [거룩한 계보] 나한텐 장진 최고의 영화! (7) bjmaximus 06.10.19 1054 6

1 | 2 | 3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