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2009)
제작사 : KM컬쳐 / 배급사 : 쇼박스(주)미디어플렉스
공식홈페이지 : http://www.jump2009.co.kr

국가대표 예고편

[뉴스종합] 김용화 감독의 덱스터스튜디오, SF·판타지 시나리오 공모대전 개최 16.08.12
[뉴스종합] 2월 3주차 국내 박스오피스. <7번방의 선물> 천만 관객... 13.02.18
스키점프를 소재로 다룬 이야기 bzg1004 10.11.04
최고 최고 최고 yghong15 10.10.31
스포츠 영화 안 좋아해서 뒤늦게 봤었는데 기대 이상, 감동 ... ★★★★☆  o2girl18 12.04.12
좋은 드라마 정도 ★★★☆  golam 12.03.03
좋은 스토리. ★★★☆  hym77 11.04.03



우리가 대한민국 국가대표다!

영화 <국가대표>에는 2009년을 책임질 국가대표급 배우들이 대거 참여해 활약했다.
<추격자>, <멋진 하루> 등에서 최고의 연기를 보여주며 국내외 영화계의 블루칩으로 떠오른 하정우가 극 중 미국 주니어 알파인 스키 선수 출신의 입양인 ‘차헌태’ 역을 맡아 진지하면서도 위트 있는 연기를 선보인다. MBC <커피 프린스 1호점>에서 자뻑 ‘하림’ 역으로 사랑 받았던 김동욱은 화려한 여성 편력을 지닌 나이트클럽 웨이터였다가 코치의 딸에게 반해 팀에 합류하는 ‘흥철’로 분해 거칠지만 귀여운 연기를 보여준다. 또한 40%가 넘는 시청률로 인기리에 방영된 일일 드라마 <미우나 고우나>의 철 없는 아들 ‘강백호’로 호평 받았던 김지석이 할머니와 동생을 부양하며 착실히 살아가는 소년 가장 ‘칠구’로 분해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여준다. ‘칠구’ 동생 ‘봉구’ 역할은 영화 <괴물>, <사랑해 말순씨>에서 아이답지 않은 놀라운 연기력으로 주목 받았던 이재응이 맡아 순수하고 엉뚱한 4차원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살려냈다. 더불어 최근 드라마 <식객>, <카인과 아벨>에서 개성 있는 연기를 보여준 최재환이 다 자라서도 아버지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파파보이 ‘재복’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들 5명의 선수들을 온갖 감언이설로 설득해 스키점프 국가대표팀을 급조해내는 ‘방 코치’ 역할은 중견 배우 성동일이 맡았다. 그는 국가대표 팀을 이끄는 코치로 분해 개성 강한 코믹 연기뿐만 아니라 진심 어린 감정 연기로 영화에 깊이를 더했다고.

촬영 전 3개월 동안의 땀내 나는 훈련과 7개월간의 드라마틱한 쵤영을 함께 한 이들은 단단한 팀웍으로 뭉쳐, 2009년 여름 드디어 그들 인생의 대표 영화를 만들어 냈다.

하늘을 나는 꿈! 세계 최초 스키점프 영화, 스크린을 날다!

스키점프를 소재로 한 영화가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만들어진다. 스키를 타고 얼마나 더 멀리, 멋진 자세로 날아가는지를 겨루는 북유럽의 놀이에서 나왔다는 스키점프는 하늘을 날고 싶어하는 인간의 오래된 욕망을 구현해내는 매력적인 종목이다. 스키를 타고 인공 구조물에서 활강해 도약대로부터 90~120m를 날아가야 하는 경기이기에 실제 선수들은 공중에 떠 있는 체공 시간 동안의 짜릿함 때문에 힘든 훈련과 열악한 환경을 딛고 10년 이상 스키 점프를 탈 수 있었다고 말할 정도이다. 비행기나 행글라이더 같은 보조 기구나 장비 없이 맨 몸으로 바람을 맞으며 하늘을 나는 유일한 스포츠인 스키점프의 묘미를 이제 스크린을 통해 실감할 수 있다.

김용화 감독을 비롯한 <국가대표> 제작진들은 맨 몸으로 바람을 맞으며 하늘을 나는 모습을 최대한 리얼하고 유려하게 담아내 스키점프만의 매력을 알리고 좀더 대중적인 기대와 관심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김용화 감독, <미녀는 괴로워> <오! 브라더스>에 이은 휴먼 3부작을 완성하다!

전국 314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오! 브라더스>에서는 형제애와 가족애를, 전국 662만을 동원한 영화 <미녀는 괴로워>에서는 외모 콤플렉스와 행복의 가치를 따뜻하게 담아내며 대중과 소통했던 김용화 감독. 전작들을 통해 절박한 순간을 살고 있는 인간들의 지극히 개인적이고 소박한 구원을 다뤄 왔던 그가 자신의 휴먼 3부작의 정점이자 완성작으로 영화 <국가대표>를 내밀었다. <국가대표>는 그의 전작들과 공통적으로 고통과 상처가 있는 인간들의 드라마이면서도 각자의 장애를 딛고 꿈에 도전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이기에 남녀노소 모든 사람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폭 넓은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영화가 될 것이라고.

영화 <국가대표>는 관객들의 눈높이에서 함께 호흡하고 공감하는 웰메이드 대중영화의 시대를 연 김용화 감독의 3번째 휴먼 드라마이기에 그 기대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대한민국 최초 스키점프 선수들의 감동 드라마가 펼쳐진다!

대한민국에 등록된 선수 7명, 그 중 국가대표 4명, 열악한 현실 속에서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믿었던 도전에 성공한 대한민국 스키점프 선수들의 실화를 모티브로 한 영화 <국가대표>. 실제로 선수들은 점프대의 스프링 쿨러가 고장 나면 고무 호스로 직접 물을 뿌려가면서 연습할 뿐만 아니라 힘든 아르바이트를 해가며 생활비 및 훈련비를 충당하고 대회에 출전할 때도 비싼 점프복을 살 돈이 없어 찢어진 부분을 기워 입어가며 경기를 치러왔다고. 현재도 국가대표 4명 중 2명만이 실업팀에 소속되어 있고, 나머지 선수들은 여전히 턱없이 부족한 지원 속에 고된 훈련과 아르바이트를 계속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2003 타르비시오 동계 유니버시아드 개인전, 단체전 금메달’, ‘2003 아오모리 동계 아시아경기대회 단체전 금메달’, ‘2007 토리노 유니버시아드 개인전, 단체전 은메달’에 이어 올해 2월 ‘2009 하얼빈 동계 유니버시아드 개인전, 단체전 금메달’을 수상하며 대한민국 스키점프의 세계적인 위상을 키워가고 있다.

올 여름, 온갖 역경을 딛고 묵묵히 자신들의 꿈을 향해 날아가는 대한민국 스키점프 국가대표 선수들의 희망 비행을 스크린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0.1초도 놓치지 않는다!
하늘을 나는 순간의 스케일과 리얼함 포착!


영화 <국가대표>는 하늘을 나는 순간의 유려한 비주얼을 담아내기 위해 촬영 전부터 시뮬레이션 3D 콘티를 만들어 세심하게 컷들을 조율하였으며 국내 최초로 레드 원(Red One) 카메라와 캠캣(CamCat)을 도입해 촬영했다. 필름과 가장 유사한 상태의 선명한 화질과 기동력을 자랑하는 레드 원 카메라로 속도감 있게 진행되는 경기의 효율적인 촬영을 진행했으며, 빠른 속도감과 정확성을 요하는 스포츠 경기 중계에서 주로 사용되는 장비인 캠캣으로 선수들의 비행 순간을 완벽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특히 캠캣은 수백여 미터의 와이어에 카메라를 부착시켜 공중에서 자유자재로 조종하며 스키점프를 하는 선수들과 함께 시속 100km의 빠른 속도로 움직이면서 촬영할 수 있어 그들이 하늘에 떠 있는 순간의 짜릿한 비주얼을 최대한 가까이에서 리얼하게 담아냈다. 국내에서는 한번도 시도된 적이 없어 세계 선수권 대회 전담 촬영팀인 오스트리아 전문 스탭들이 내한해 직접 촬영을 진행했으며, 스키점프만의 역동적이고 생생한 비주얼을 고스란히 포착해내는데 성공했다고. 뿐만 아니라 극심한 체력 저하로 선수 1인당 하루에 5-6번 밖에 뛸 수 없는 종목의 특성을 고려해, 선수들이 점프하는 순간을 놓치지 않고 최대한 다양한 각도에서 잡아내기 위해 10대의 카메라가 동시에 촬영, 역동적이고 생생한 스케일의 경기 장면을 담아냈다.

<국가대표> 주연배우들,
실제 스키점프 국가대표 선수들과 함께 3개월간 집중 훈련!


영화 <국가대표>의 배우들은 촬영 3개월 전부터 실제 스키점프 국가대표 선수들과 함께 합숙 훈련을 했다. 달리기, 허들 넘기, 계단 뛰기 같은 기초 체력 훈련부터 한여름 실내 스키장에서 일반 스키로 장비 적응 훈련을 한 뒤 실제 스키점프용 스키로 바꿔가는 스키 집중 훈련까지, 실제 국가대표 선수들이 훈련하는 방식을 함께 하며 일대일 트레이닝을 받았다. 영화의 모티브가 된 실제 선수들과의 강도 높은 훈련은 외형적으로는 배우들의 몸을 선수의 체격과 최대한 흡사하도록 단련시켰으며, 내면적으로는 배우들이 실제 선수들의 꿈과 도전을 이해하고 서로 소통하는 과정이 되기도 해 의미가 컸다고.

세 차례에 걸친 해외 소스 촬영!

김용화 감독을 비롯한 <국가대표> 제작진은 유려하면서도 감동적인 스키점프 경기 장면의 완벽한 재현을 위해 총 3회에 걸친 해외 소스 촬영을 진행했다. 스키점프가 대중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독일의 권위 있는 대회인 오버스트도르프 스키점프 월드컵을 찾아 규모 있는 대회 비주얼과 사운드를 생생하게 담아온 것. 3번에 걸친 정교한 소스 촬영을 통해 담아낸 유럽 관중들의 뜨거운 열기와 함성, 그리고 스키점프 대회만의 시원한 설경 등은 국내에서 촬영한 경기 장면과 접목되어 스케일 있는 하이라이트 장면으로 탄생했다고.

한국 스키점프 국가대표 선수들을 비롯
독일, 오스트리아, 일본 선수들 총출연!


스키점프의 경우 아마추어가 할 수 있는 경기도 아닐뿐더러 완벽한 올림픽 경기 장면들을 재현해 내기 위해서는 실제 A급 선수들이 필요했다. 그래서 한국 스키점프 국가대표 선수들도 모두 출연했을 뿐만 아니라 스키점프 강국인 독일, 오스트리아, 일본 등지의 해외 선수들까지 초청해 <국가대표>의 경기 장면을 완성했다. 당시 출연한 선수들은 스태프들의 기대에 부응해 실제 올림픽 경기를 방불케 할 정도로 수준 높은 점프를 선보였다고. 체력이 허락하는 한 최대한 여러 번 점프를 하며 영화의 촬영을 도왔던 그들은 “우리 나라 오스트리아에서는 스키점프가 인기 스포츠이지만 한국에서는 그렇지 않다고 들었다. 이 영화로 한국에서도 스키점프가 더 많은 관심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바램을 밝혔다.



(총 162명 참여)
quizzle
굿이죠.     
2010-08-28 03:06
exorcism
시작부터 쪼개주는구나..     
2010-08-27 23:42
apfl529
흥행했나요??     
2010-07-26 10:52
movie81
솔직히 제목에 낚였네요.....     
2010-02-26 00:36
shelby8318
스키 점프 장면이 제일 기억에 남고 좋았음.     
2010-02-13 12:48
zlemqmffor
눈물은안나왓고그냥감동적~     
2010-02-10 22:39
his1007
손수건을 준비하고, 우리모두 애국자가 되어보자!     
2010-01-29 16:14
kisemo
보고싶어요     
2010-01-10 13:43
high4000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2009-12-21 22:57
cwbjj
마지막엔 감동적이네요~     
2009-12-20 02:43
1 | 2 | 3 | 4 | 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