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메멘토
    20자평 포스트
     8.56
  2. 2위  하워즈 엔드
    20자평 포스트
     7.45
  3. 3위  드라이브
    20자평 포스트
     7.26
  4. 4위  프란시스 하
    20자평 포스트
     7.05
  5. 5위  낙엽귀근
    20자평 포스트
     7

아버지와 마리와 나(2006, Like Father, Like Son)
제작사 : 이이필름 / 배급사 : CJ 엔터테인먼트

아버지와 마리와 나 예고편

[뉴스종합] 보자마자 한마디! ‘작으나마 위로를 주고 싶었다’ 는 <한강블루스> 16.09.12
[뉴스종합] 알렉스&구혜선 제천국제영화제 시작 알린다. 09.08.07
대마를 허하라! ioseph 10.05.11
아버지와 마리화나??? ldk209 09.02.02
재미없다 ☆  monica1383 10.06.21
비주류 이야기이긴 하죠. 그래도! ★★★★  ioseph 10.05.11
이무영 감독... 딱 그 다운영화 ... 그 이상을 상상하긴.ㅠㅠ.. ★★☆  cyddream 10.04.16



마리화나면 다 되는, 전설의 철부지 록스타 아버지
너무 일찍 철든 바른생활 록커 아들
그리고 갑자기 나타난 18세 애엄마 마리…

정말 행복하게 살고 싶었던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왕년에 가요계에서 한끗발 날렸던 전설의 포크록 가수 ‘태수’(김상중 분). 마리화나에 푹 빠져 아내도 잃고, 젊은 시절도 잃은 그는 15년간의 교도소 생활을 끝내고, 아들 ‘건성’(김흥수 분)의 집에 아무렇지 않은 듯 찾아온다. 한편, 세상 대충대충 건성건성 살라고 지은 이름과 달리 어릴 적부터 혼자 꿋꿋하고 바르게 살아오려고 노력한 건성은 아버지처럼 되지 않기 위해 음악도, 공부도 계획대로 차근차근 준비하는 모범 청년. 오로지 ‘음악’ 을 향한 열정 빼고는, 매사 부딪히는 두 사람 사이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다.
그러던 어느 날, 건성의 집에 애 딸린 엉뚱소녀 ‘마리’(유인영 분)가 찾아온다. 길가다 잠시 도와준 것 뿐인데, 난데없이 건성을 따라온 것. 며칠만 재워줄 테니 어서 빨리 나가라는 건성과는 달리 태수는 마리와 갓난쟁이를 반기며, 아이에게 이름까지 ‘대충이’로 지어주는 등 정성을 보인다. 티격태격하지만, 그래도 잠시나마 행복이라고 느낄 찰나 건성은 태수가 다시 마리화나를 피운다는 걸 알고 배신감을 느끼게 되는데…

아들보다 더 철없는 아버지, 아버지보다 더 어른스러운 아들
그리고 대책 없는 리틀맘 …

어느 누구보다 행복하기를 원했던 세 사람의 노래가 시작됩니다.



(총 21명 참여)
apfl529
기대 ㄱㄱ     
2010-06-14 01:45
ninetwob
재밌어요     
2010-02-16 20:37
kisemo
보고싶습니다     
2010-01-20 15:24
seok2199
그냥저냥     
2009-10-02 23:26
gaeddorai
음악이 많이 나오는 영화일거란 생각을 버려라     
2009-04-22 00:15
mooncos
착한건 좋은데 따분하고 뻔하고 칙칙하잖소     
2009-04-21 02:20
ldk209
아버지와 마리화나...     
2009-02-01 14:02
exorcism
부정끝에 부정을 느끼다!     
2009-01-14 14:32
codger
시들하군     
2008-12-24 21:24
csungd
지루한     
2008-07-09 19:41
1 | 2 | 3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