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20자평 포스트
     8.31
  2. 2위  내 남자친구의 결혼식
    20자평 포스트
     8.18
  3. 3위 
    20자평 포스트
     8.12
  4. 4위  이도공간
    20자평 포스트
     7.53
  5. 5위  기담
    20자평 포스트
     7.35

목소리를 낼 수 없는 피해자가 느끼는 두려움 (오락성 6 작품성 6)
미드나이트 | 2021년 6월 30일 수요일 | 이금용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이금용 기자]
감독: 권오승
배우: 진기주, 위하준, 박훈, 길해연, 김혜윤, 송유현
장르: 스릴러
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시간: 103분
개봉: 6월 30일
간단평
콜센터에서 수어 상담사로 일하는 청각장애인 ‘경미’(진기주)는 난데없는 폭언을 들어도 주눅들지 않고 가운데 손가락을 마주 들어올려 주는 씩씩한 성격이다. 그러던 어느 날 ‘경미’는 귀가하던 도중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소정’(김혜윤)을 목격하고 그를 도와주려다 자신까지 연쇄살인마 ‘도식’(위하준)의 목표가 되어버린다.

여성, 아이, 장애인. 흔히 사회적 약자라고 불리는 이들은 건장한 성인 남성에 비해 물리적으로는 물론 사회적으로도 약자의 위치에 놓여있다. 이 중 두 개 이상에 동시에 속한다면 더욱 그러하다.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와 목격자의 추격전을 그린 스릴러 <미드나이트>는 말하지도, 듣지도 못하는 여성 장애인 ‘경미’를 쫓기는 사람으로 설정해 위험에 빠진 사회적 약자가 겪게 되는 여러 어려움을 숨 막히는 추격전에 녹여낸다.

청각장애인인 ‘경미’의 삶은 살인마를 만나기 전부터 녹록치 않았다. 회사에선 고객의 불평불만에 시달리거나 여자라는 이유로 접대 회식에 강제로 동원되고, 남자 상사들의 품평과 성희롱을 웃어 넘겨야 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경미’는 우연히 살인마 ‘도식’의 다음 타겟이 되는데, 이번에도 장애가 그녀의 발목을 잡는다. 살인마가 다가와도 인기척을 느끼지 못하고, 비명을 질러 도움을 요청할 수도 없다. 경찰과 시민들은 어눌한 그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고, 결국 ‘경미’가 의지할 수 있는 건 자신의 두 다리뿐이다. 끝날 듯 끝나지 않는 추격전이 이어질수록 초반부의 쫄깃한 스릴감은 다소 줄어들지만, 포기하지 않고 살인마에 맞서 가족과 또다른 피해자를 지켜내려는 ‘경미’의 모습은 깊은 인상을 남긴다. 영화 <리틀 포레스트>(2018), 드라마 <오! 삼광빌라!>의 진기주가 ‘경미’를, <곤지암>(2017)에 출연한 위하준이 살인마 ‘도식’을 연기한다. 단편 < 36.5˚C >를 연출한 권오승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극장과 티빙에서 동시 개봉한다.

2021년 6월 30일 수요일 | 글_이금용 기자(geumyong@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욕을 하는 진상 고객과 사람 앞에서 대놓고 성희롱을 일삼는 회사 상사들에게 싹싹하게 웃으며 가운데 손가락을 들어 보이는 ‘경미’ 캐릭터, 여기에 배우 진기주의 사랑스러움까지 더해져 볼수록 매력 있다는
-집안 사정도 넉넉하지 않고, 장애 때문에 생활하는 게 불편하지만 늘 씩씩하고 긍정적으로 살아가는 ‘경미’ 모녀를 보면 저절로 흐뭇한 미소가 나올지도
-청각장애인인 ‘경미’, 살인마가 쫓아오는데 소리가 들리지 않으니 근처에 다가와도 알 도리가 없고, 사람들은 어눌한 말에 귀 기울여주지 않고… 순간순간 답답함이 울컥 치밀어 오를 수도
-신체적으로 연약한 여성을 대상으로 일어나는 묻지마 연쇄살인, 제대로 된 저항 한 번 모산 체 겁에 질려 밤새도록 도망 다니는 여성 피해자들을 보는 게 불편할지도
(총 0명 참여)
1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