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숙 “ <테이큰>과 <존 윅> 잇는 복수극 ” 넷플릭스 <더 글로리>
2022년 12월 21일 수요일 | 박은영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맞는 것과 때리는 것 중 어느 쪽이 낫냐는 딸의 질문에 충격받아 글을 쓰기 시작했다”(김은숙 작가)

오는 30일(금) 공개되는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는 20일(화) 오전 JW메리어트동대문스퀘어서울에서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이날 현장에는 주연 배우 송혜교, 이도현, 임지연, 염혜란, 박성훈, 정성일 그리고 안길호 감독과 김은숙 작가가 참석해 관련 이야기를 전했다.

김은숙 작가와 송혜교의 만남으로 주목받은 <더 글로리>(제작: 화앤담픽쳐스)는 로코 장인으로 불리는 히트작 제조기인 김 작가가 처음으로 시도하는 복수극이라는 점에서 일찍이 화제를 모은 작품. 학교 폭력 피해자인 ‘문동은’(송혜교)이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이에 연루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드라마 <비밀의 숲>, <해피니스>, < WATCHER(왓쳐) > 등을 통해 연출력을 인정받은 안길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김 작가는 “한마디로 복수극”이라고 작품을 소개하며 “고등학교 딸을 둔 학부모로서 학교 폭력은 늘 염두에 둔 이슈였다. 어느 날 딸이 ‘내가 죽도로 때리고 오는 것과 죽도로 맞고 오는 것 중 어느 편이 좋겠냐는 질문에 충격을 받고 바로 컴퓨터를 켰다”라고 기획 계기를 전했다.

이어 자료 조사와 피해자를 만나며 준비하는 과정에서 “무엇보다 진심 어린 사과가 중요하더라. 사과를 통해 피해자들은 폭력의 순간 잃은 인간의 존엄이나 명예 등을 되찾고 회복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수많은 폭력 피해자를 지지하고 응원하는 마음을 담았다”라고 제목 ‘더 글로리’의 의미를 설명했다.

송혜교는 학교 폭력 피해자로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가 복수를 다짐, 완벽한 복수를 준비하는 ‘문동은’으로 분해 이전과 차별화된 캐릭터를 연기한다.

그는 “평소 이런 역할에 배고팠다. 너무 해보고 싶었던 캐릭터”라며 “대본을 처음 읽고 그냥 멍했다. 나만 잘하면 완벽한 작품이 나올 것 같더라. 기존의 멜로 연기가 익숙한 시청자들은 낯설게 느껴질 수 있다. 처음 도전하는 복수극이 쉽지 않았지만 즐겁게 연기했다”라고 했다.

이에 안길호 감독은 “동은이라는 캐릭터는 연약하지만, 강인한 인물이라고 느꼈다. 강함과 연약함이 공존하는 배우는 송혜교뿐”이라고 캐스팅 이유를 전하며 “동은과 싱크로율 120%”라고 칭찬했다.

“싱크로율 121%”라고 받아 친 김 작가는 “가편집본을 보고 정말 놀랐다. 모든 장면이 송혜교가 아닌 문동은이더라. (송혜교) 배우와 원한을 지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전화벨이 두 번 울리기도 전에 재깍재깍 열심히 받고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웃었다.

동은의 든든한 조력자인 ‘여정’은 이도현이 연기한다. 그는 “여정이라는 인물에 호기심이 들었고, 이러한 불분명하지만, 고집 있는 캐릭터를 제대로 표현해서 관객에게 잘 전달하고 싶었다”라고 했다.

김 작가는 “동은과 여정의 관계는 연대 혹은 연애 사이 어딘가이다. 둘의 감정을 잡는 게 어려웠고, 감독님께 초고를 보여드리니 장르물 아니었냐고 반문하더라”며 불쑥 올라오는 로맨스 본능을 자제하기 위한 고충을 털어놨다.

한편 임지연은 동은을 괴롭히는 ‘연진’역으로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한다. “처음 대본을 읽고 충격 그 자체”였다면서 “역시 김은숙 작가님이라는 생각과 동시에 작가님의 글의 맞나 싶을 정도로 의문이 들었다”라고 떠올렸다.

이어 “연진이 행하는 악한 행동의 이유나 원인을 찾으려 했지만, 찾기 힘들었고 결국 ‘무지’에서 비롯되는 듯했다. 그는 죄책감도 느끼지 못하고 심지어 자신 행동이 나쁘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문동은의 또 다른 조력자이자 가정 폭력 피해자인 ‘현남’역의 염혜란은 “김은숙 작가의 복수극을 거절할 배우가 누가 있을까"라고 반문하며 "아주 한국적인 복수극이 탄생했다”라고 확신했다. 많은 인물을 촘촘히 엮어 납득 가는 복수극을 완성했다고 부연했다.

김 작가는 “임지연 배우는 천사 같은 얼굴로 웃으며 악한 역을 잘해보겠다고 해서 너무 어울렸다”, “현남은 피해자지만 명랑함을 지닌 인물로 극 중 가장 사랑스러운 캐릭터다. 처음부터 염혜란 배우를 염두에 두고 썼다”라고 언급했다.

청소년 관람불가인 이유에 대해 김 작가와 안 감독은 “언어적인 욕설이나 학교 폭력의 내용이 포함돼 있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사법체계 안에서의 복수가 아닌 사적인 복수를 다루고 있기 때문이다. 동은의 복수 행위를 제대로 바라보고 판단하기 위해서는 가치관이 정립된 성인이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총 16부작인 <더 글로리>는 파트1은 12월 30일에, 파트2는 2023년 3월에 공개된다.


사진제공_넷플릭스

2022년 12월 21일 수요일 | 글 박은영 기자(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0 )
1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