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죽거리 잔혹사(2003)
제작사 : (주)싸이더스 / 배급사 : CJ 엔터테인먼트
공식홈페이지 : http://www.sidus.net/movie/maljuk/maljukschool/main/index.htm

[인터뷰] 노스탤지어를 부르는 얼굴 <건축학개론> 한가인 12.03.23
[뉴스종합] 송강호-이나영의 <하울링> 내년 2월에 찾아온다 11.12.21
1978년, 우리들의 학원액쑌로망 1978년, 우리들의 열혈청춘시대 shelby8318 08.06.18
나름 추억이 있는 영화. sgmgs 08.04.02
한 남자의 성장기. 이소룡에서 성룡으로.. 그렇게 졸업하는 ... ★★★★☆  kangjy2000 18.01.30
멋지고 강한 소년 ★★★★☆  yserzero 10.09.19
옥땅으로 따라와 ~!!!! ★★★★  jinks0212 10.09.04



리얼학교 스토리 [말죽거리 잔혹사]

학교는 우리가 사는 사회의 가장 민감한 성감대로 존재한다.
한국영화의 경우에도 학교라는 알레고리를 통해 시대적 징후들을 표현하려는 드라마는 꾸준히 만들어져 왔다. 70년대에 붐을 이루었던 하이틴 멜로가 그렇고, 최근 코메디나 액션을 내세운 청춘드라마 등이 그러하다. 그러나 학교 현실과 그 안에서 살아가는 청춘들의 풍경을 사실적이고도 전면적으로 드러낸 작품은 정작 드물다. 우리의 청춘영화 속에서의 학교는 허황된 코메디나 극대화된 폭력의 스펙타클을 보여주는데 필요한 색다른 무대일 뿐이다. [말죽거리 잔혹사]는 1978년 유신말기, 개발붐에 들어선 강남의 한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군사독재사회의 폭압성은 학교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학교는 오직 성적과 그들의 배경만으로 학생을 판단, 가혹한 폭력을 일상적으로 행사하기도 했다. 개발과 성장 중심 이데올로기가 학교를 지배했던 지난 50년 동안 학생들은 힘의논리에 의존한 생존경쟁을 겪어내야만 했다. [말죽거리 잔혹사]는 그 동안 외면되어 왔던 대한민국 학교의 진실, 그리고 그 안에 갇힌 십대들의 일상과 일탈을 사실적이고 박진감있게 그려낼 것이다. [결혼은, 미친짓이다]에서 핵심을 찌르는 연출력으로 결혼문제에 통쾌한 딴지를 건 유하 감독, 올해의 화두는 대한민국 학교다.

1978-2003 자유를 갈망하는 이들의 판타지 - 이소룡!

이 영화는 1978년 말죽거리의 한 고등학교로 전학 온 현수라는 남자아이의 성장기이다.
그는 '이소룡 키드'이다. 이소룡이라는 아이콘은 폭압적인 군사정권 하에서 사춘기를 보낸 현수와 같은 동시대의 십대들이 학교의 음울한 일상을 벗어나기 위해 선택한 탈출구였다. 혜성같이 나타났다 순식간에 사라진 이소룡의 삶과 그가 휘두르는 신기에 가까운 쌍절권의 파워, 그리고 마치 신비한 주문 같았던 그의 괴조음. 그 모든 것은 폭압적인 학교생활을 견디는 판타지였다. 그가 비운의 죽음을 맞이한지도 이미 30년이 지났다. 하지만, 지금의 십대들에게도 이소룡 키드는 발견된다. 이소룡은 세대를 초월하여 수많은 마니아를 이끌어왔다. 이소룡의 절권도는 오직 승리를 위해 만들어졌다는 이유로 주류 무도인의 입장에서 볼 때, 사도의 무술이었다. 하지만, 일반 사람들은 그에게서 완전히 새로운 무술을 봤다. 이소룡 무술은 기존의 형식을 완전해체한 자유롭고, 현대적인 무술이었다. 그리고 불의에 대응해 싸우는 대의명분이 있는 결투였다. 입시제도로 대표되는 억압 속의 십대들은 자유를 갈망하고, 이소룡과 같은 힘을 선망하게 된다. 즉 이소룡은 우리에게 자유이자 카타르시스다. 자유를 갈망하는 십대들이 존재하는 한, 이소룡이라는 아이콘은 십대들의 가슴 속에새로운 형태로 변형, 복제되어 영원히 존재 할 것이다.

첫사랑은 이루어지지 않는다.
 
사랑은 중독이다. 힘들어 하면서도 쉽게 포기하지 못하는 이유가 바로 이 중독성에 있다.
영화 속 주인공 현수와 은주 역시 힘든 사랑을 선택했고, 지키려 노력했다. 현수는 버스에서 우연히 만난 이웃여고생 은주를 사랑하게 된다. 은주는 현수의 친구인 학교짱 우식을 마음에 둔다. 은주의 마음을 알면서도 그녀에 대한 사랑을 포기하지 못하는 현수. 아니, 오히려 그의 사랑은 난관에부딪쳐 더 강하게불타 오른다. 힘든 사랑을 하는 건 현수와 우식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은주 역시 마찬가지다. 그녀는 대화가 잘 통하고 친절한 현수의 사랑을 외면하고, 결국 카리스마 넘치지만 바람둥이 기질이 다분한 우식과의 위험한 사랑을 선택한다. 종잡을 수 없는 우식의 태도에 마음 한 켠 불안을 껴안고 살지만 은주 역시 자신의 마음을 접지못한다. 두 사람은난생 처음 하는 사랑에서 가슴 저림, 안타까움, 위태로움, 비밀스러움, 분노, 애틋함, 이해 등 모든 감정을 겪게 되고, 한층 더 성숙해지는 계기가 된다. [말죽거리잔혹사]에는 1978, 순수한 교복세대의 가슴 시린 첫사랑이 있다. 시간이 지나 변했다고, 잊었다고 생각해도 어느날 문득 떠올라 저린 가슴을 느끼게 되는것이 바로 첫사랑이다. 계산하지 않고 나의 모든 것을 걸고 사랑했기에 어리석음을 알면서도 미련을 쉽게 버릴 수 없다. 현수와 은주의 사랑을 보고 나면, 한참 동안 찾지 않았을 첫사랑이 떠오를 것이다.

이들이 있기에, [말죽거리 잔혹사]가 더 기대된다!

[말죽거리 잔혹사]는 탄탄한 드라마와 살아있는 캐릭터가 매력인 영화다.
시나리오를 보다 보면 "맞아! 맞아! 저런 애 있었어." 라는 감탄사가 절로 튀어 나오기 마련. 그것은 감독 자신의 경험담이 시나리오 곳곳에 녹아 있기 때문이다. 수틀리면 친구의 머리도 볼펜으로 찍어버리고 마는 찍새, 선도부의 권력으로 아이들을 제압하는 종훈, 성인용품 공급책인 햄버거, 장군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선생의 애정을 독차지하는 성춘, 싸움 잘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우식, 공부 잘하는 모범생이지만 친구 따라 고고장을 독서실 삼게 되는 현수는 세대를 떠나모두가 겪었던 우리의 자화상이다. 이러한 리얼학교 스토리에 반해 정문고에 입학한 학생은 권상우, 이정진 그리고 한가인. 이 세 사람의 이름만으로도 [말죽거리 잔혹사]는 기대를 모으기에 충분하다. 하지만, [말죽거리 잔혹사]는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리얼학교 드라마답게 개성 넘치는 많은 조연들이 등장, 극의 재미를 더한다. 끼와 열정으로 똘똘 뭉친 김인권, 박효준, 서동원, 이종혁 등이 정문고학생으로 합류했고, 오랜만에 스크린에 모습을 비치는 중견배우 천호진, 김부선 등이 영화의 중심을 잡아 줄 예정이다.



(총 95명 참여)
apfl529
코믹 분투!     
2010-08-29 00:20
ninetwob
70년대의 추억     
2010-08-09 13:05
kisemo
기대     
2010-02-12 18:06
cgv2400
풋풋한 액션     
2009-12-28 15:48
iamjo
볼만 하내요     
2009-11-23 00:16
iamjo
상우님     
2009-11-21 01:56
eomdori
권상우 멋있다     
2009-09-28 12:32
seok2199
걍볼만한영화     
2009-09-16 16:32
ann33
봐도 봐도 재밌어.     
2009-08-05 00:15
im2hot
저때만해도 이정진이 권상우보다 더 크게 될거라고 생각했었는데,.     
2009-04-25 21:47
1 | 2 | 3 | 4 | 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