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 적(2002, Public Enemy)
제작사 : (주)시네마 서비스 / 배급사 : (주)시네마 서비스

공공의 적 예고편

[뉴스종합] 보자마자 한마디! 중년남성들이여 일어나라! <전설의 주먹> 13.03.28
[뉴스종합] 안성기, “올해는 내가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심사위원장” 12.10.12
재밌네 ㅋㅋㅋ yiyouna 09.06.27
최고의 영화 remon2053 07.10.19
왜이렇게 재밌음 ★★★★☆  tree 18.06.05
공공의 적만의 색은 강했지만 최고의 영화라고 불리는 것과 나... ★★★☆  leehk1988 10.10.14
연기도그렇고 기억에 남는 작품 ★★★★☆  onepiece09 10.09.19



어느 여름 밤, 좁은 주택가 골목에서 스쳐간 두 남자의 악연.
지독한 형사와 악독한 범인의 끝없는 대결이 이어지는데...


비오는 거리, 한 밤에 생긴 우연한 난투.

비오는 한밤, 잠복근무 중이던 철중은 전봇대 뒤에서 어쩔 수없이 볼일을 본다. 그때 철중과 부딪히는 검은 그림자. 철푸덕! 철중은 비도 내리고 똥도 묻은 김에, 가차없이 달려가 사내의 뒤통수를 후려친다. 휘청이며 밀려가는 사내. 다시 철중이 주먹을 날리려는데 희번득이는 물체가 철중의 눈밑을 때리고 튕겨나간다. 철철 흐르는 피에 눈을 감싸쥐고 주저앉은 철중.

살인 사건 발생, 단서는 칼 한자루와 철중의 기억.

일주일 후, 칼로 난자당한 노부부의 시체가 발견된다. 그러나 단서는 아무것도 없다. 시체를 무심히 보던 철중에게 문득 빗속에서 마주쳤던 우비의 사내가 떠오른다. 그 칼!! 철중이 분노를 삭히며 보관했던 칼 한자루. 그의 칼은 시체에 새겨진 칼자국과 일치한다. 그리고 그는 기억한다. 우비를 입은 그 남자의 뒷모습과 스쳐간 느낌을.

철중과 규환, 이들의 끈질긴 싸움이 시작된다.

철중은 펀드매니저 조규환을 만난다. 그리고 그가 직감적으로 살인자임을 느낀다. 하지만 단서는 아무것도 없다. 철중은 단지 심증만을 가지고 미행에 취조, 구타 등 갖은 방법을 동원해 증거를 잡으려 한다. 물론 규환도 가만히 당하고 있지 않는다. 돈과 권력은 그의 편이다. 그는 방해물인 철중의 보직을 빼앗는다. 그러던 중 다시 같은 방법의 살인사건이 발생, 사건은 미궁에 빠지는데... 둘의 싸움은 점점 극단으로 치닫고, 물러설 수 없는 대결이 시작된다.



(총 40명 참여)
bjmaximus
설경구의 감칠맛 나는 연기가 압권이었고,강우석 영화답게 의외로 코믹한 웃음을 주면서 내용도 재밌는영화     
2006-09-16 09:50
js7keien
배우들의 연기가 캐릭터를 확! 살린 영화
하지만 이성재의 역할은 너무 잔인했다     
2006-08-19 19:47
agape2022
정말 보고 싶은 영화예요. 재미있다고 소문이 나서 꼭 봐야겠어요     
2005-02-15 19:28
ffoy
장면장면마다 노골적인 묘사나, 대사대사마다 직설적인 언급이 모두 현실감을 불러일으키기 충분했습니다. 거기에 설경구라는 배우라면 충분...     
2005-02-15 15:17
raxkr
보고싶다........ 군데 18세.... --;     
2005-02-14 14:12
imgold
이성재, 설경구의 연기도 좋았고 파격적인 내용도 좋았고..조연..까메오 모두 좋았던 정말 재밌게본 영화.     
2005-02-13 01:27
l62362
이성재가 울면서 다리떨던신.. 인상깊던.. 설경규의 처절한연기가 굿이었던영화!!     
2005-02-11 00:37
nightbabo
정말재밌기도했지만 엄마가 아들손톱삼키는부분은 정말..     
2005-02-09 14:57
sweetybug
고등학생나이로 봤던..ㅋㅋ 재미있겠다^^     
2005-02-07 16:16
khjhero
군 휴가때 본 영화....정말..재밌었음...ㅎㅎ     
2005-02-06 11:03
1 | 2 | 3 | 4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