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레거시(2012, The Bourne Legacy)
제작사 : Universal Pictures / 배급사 : UPI 코리아
수입사 : UPI 코리아 / 공식홈페이지 : http://www.thebournelegacy.kr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15세 이상 관람가
  • 시간
  • 135 분
  • 개봉
  • 2012-09-06

본 레거시 예고편

[뉴스종합] <본> 시리즈 5편 나온다. 맷 데이먼 돌아올까? 12.09.21
[뉴스종합] 9월 3주차 북미 박스오피스. 비수기 속 <레지던트 이블 5> 1위 12.09.18
본 레거시-전편에 비하면 참 아쉽다.. sch1109 12.10.06
화려한 액션 속에서 긴장감을 찾다.... wkgml 12.10.02
맷 데이먼에는 못 미치는 ★★★☆  w1456 16.04.20
본시리즈의 명성에 먹칠을한 안타까운 4편 ★★☆  codger 14.08.24
이야기의 확장은 좋은데 그놈의 약이 뭐길래... 약,약,약 하다 끝 ★★★☆  kangjy2000 14.02.26



감 독 :
토니 길로이 (Tony Gilroy)  

출 연 :
제레미 레너 (Jeremy Renner)....애론 크로스
레이첼 와이즈 (Rachel Weisz)....마르타 셰어링
에드워드 노튼 (Edward Norton)....에릭 바이어
조안 알렌 (Joan Allen)....파멜라 랜디
알버트 피니 (Albert Finney)....알버트
스콧 글렌 (Scott Glenn)....에르자
데이빗 스트라탄 (David Strathairn)....노아 보슨
코리 존슨 (Corey Johnson)....레이 윌스
코리 스톨 (Corey Stoll)....제브
오스카 아이삭 (Oscar Isaac)  
스테이시 키치 (Stacy Keach)  

각 본 :
토니 길로이 (Tony Gilroy)  
댄 길로이 (Dan Gilroy)  

제 작 :
패트릭 크로울리 (Patrick Crowley)  
프랭크 마샬 (Frank Marshall)  
벤 스미서드 (Ben Smithard)  

음 악 :
제임스 뉴튼 하워드 (James Newton Howard)  

촬 영 :
로버트 엘스윗 (Robert Elswit)  

편 집 :
존 길로이 (John Gilroy)  

미 술 :
케빈 톰슨 (Kevin Thompson)  

의 상 :
셰이 컨리프 (Shay Cunliffe)  




(총 5명 참여)
codger
토니길로이는 각본만 썻으면 좋겠군     
2014-08-24 03:00
joe1017
차라리 본이라는 이름을 버리고 완전 다른 영화로 나왔으면 더 좋았을텐데..
초중반은 좀 지루하고, 그나마 필리핀 추격씬이 그동안의 본시리즈와 가장 비슷하다.     
2013-01-23 03:15
ldk209
휴머니즘의 결여도 맘에 걸립니다... 본이 자신을 죽이려는 상대조차 가급적 죽이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면.. 애론은 자신의 역할에 충실하려는 경비원을 무자비하게 죽여버립니다.. 본이 시리즈 전체를 통해 뭔가를 찾아가는 여정이라면... 애론은 뭔가로부터 도망가려는 여정...     
2012-09-08 13:59
ldk209
도대체 본의 유산이 무엇인지 전혀 모르는 영화... 기존 본 시리즈의 스토리와 인물들을 등장시켜 조합하려 한 건 나름 괜찮다고 봅니다만.. 전반적으로 허무하고 어이 없는 느낌이네요..
본 시리즈의 특징인 특색있는 액션도 없고, 생뚱맞은 터미네이터 식의 설정이라니요... 게다가 강력하다는 적은 제대로 맞서보지도 못한 채 황당한 죽음을 맞고...     
2012-09-08 13:57
roipants
제레미의 애론이 안량과 사마의라면 멧의 제이슨은 관우이자 제갈량이다. 본시리즈에서 기량과 카리스마는 절대 멧을 따르는 배우가 없다는것을 절대 입증시켜버리는 아류작이다. 물론 본시리지만의 특유의 긴박감과 긴장감은 살아있지만 필리핀에서의 추격씬은 얼티메이텀을, 레이첼의 등장은 아이덴티티를 따라한듯한 이 어정쩡한 스토리 라인과 인물 관계도, 그 훌륭한 에드워드의 연기력을 돋보이지 못하고 그냥 끝맺음을 지어버리는 이 뜬금없는 결말은 또 도대체 어떡하지? 얘?     
2012-08-30 00:27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