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의 표현력과 감독의 연출력! 백만장자의 첫사랑
ffoy 2006-02-13 오전 12:00:15 1240   [12]

still #1still #15still #22still #16still #12still #23

  키스를 할 때 눈을 감는 이유를 아는가? 그것은 서로가 서로에게 너무 눈부시기 때문이란다. 질문자체가 허무맹랑하고 답은 무수히 많겠지만, 이 지식을 알려준 친절한 영화가 [백만장자의 첫사랑]이다. 예전에 [돌려차기]를 통해 영화데뷔를 한 현빈이었지만, 제대로 된 원톱영화로 스크린 귀환을 했다. 개인적으로는 [늑대의 유혹] 김태균 감독의 차기작이라 흥미를 끌었던 듯하다. 영화의 시작은 [늑대의 유혹] 오프닝씬을 방불케했다. 역시나 비슷한 느낌의 청춘멜로라는 기분을 지울 수 없었다. 게다가 [화산고]때부터 비롯된 김태균 감독의 영상연출 욕심은 여전한 듯 했다.

  악질이라고까지 하기엔 너무하고, 바로 그 턱끝까지만 미칠 정도의 오만불손함을 풍기는 예비 백만장자 재경(현빈 분)이 등장한다. 웃어른에게 반말 찍찍하고, 거리낌없는 행동까지 막나가는 젊은 것들(!)의 표본이라 할 수 있겠다. 게다가 재력까지 갖추었으니, 인생을 즐기는 일만 남은 그였다. 그런 재경 앞에 떨어진 불똥은 다름 아닌 까다로운 상속조건이었다. 그 조건에 맞춰 산골 고등학교로 전학을 가게 되고, 그 곳에서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된다. 그 곳엔 당차보이지만 슬픔을 간직한 소녀 은환(이연희 분)이 있다. 은환은 거침없던 재경에게 머뭇거림을 알게 해 준 존재가 된다. 인과성이 조금은 떨어지지만, 둘은 빠른 시간 내에 가까워진다. 하지만 결말로 치닫을수록 엉성했던 스토리구성은 하나하나 퍼즐처럼 맞춰진다. 이것이 이 영화의 강점이다. 분명 뻔한 캐릭터와 뻔한 스토리다. 이렇게 진부한 소재를 가지고 감독은 연출력을 뽑냈고, 작가는 표현력을 뽑냈다. 여기서 작가 소개 아니할 수 없으니, 바로 "파리의 연인"과 "프라하의 연인"의 김은숙 작가다. 센스와 위트가 넘치는 글솜씨는 브라운관을 넘어 스크린에까지 통하였느냐? ^^a 어찌됐건 작가와 감독의 힘이 스토리나 배우보다 빛을 발했다고 말하고 싶다. 물론 배우도 만만치는 않다. 현빈의 모습은 "내이름은 김삼순"보다 더 업그레이드 되었고, 이연희 또한 진주의 발견인 듯 하다. 하지만 제 소임을 다한 것에 심심한 박수를 보낼 뿐, 이 영화의 매력은 작가의 표현력과 감독의 연출력에 있었다고 말하고 싶다.

 

  영화 속 두 주인공은 모두 고아라는 아픈 기억을 가지고 있다. 재경은 어릴 적 부모를 모두 잃고, 양아버지 밑에서 거칠게 그 아픔을 겉으로 분출하며 도시적인 반항아로 자랐고, 은환은 꿋꿋이 그 아픔을 속으로 지켜내며 순수한 산골소녀로 자랐다. 게다가 은환은 자신을 버린 엄마를 너무 미워해서 벌을 받은 것인지, 아니면 심장이 다 타버릴만큼 재경을 사랑해서인지 고장나버린 심장을 가져야만 했다. 재경은 은환을 위해 차츰 변해가고, 은환은 그런 재경에게 미안해 한다. 재경을 아프게 할 걸 알기 때문에,,, 반면에 고맙기도 하다. 이기적이지만 삶의 끝에서 맛본 사랑의 향기가 행복으로 승화될거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둘은 너무 힘들고 아파서 눈물이 나지만 그 눈물을 숭고하게 받아들인다. 열밤 자고 온다던 인연을 너무 오랜 시간이 흐른 뒤 만났지만, 3분이라는 약속과 함께 그 3분이 또 영원으로 될 수 밖에 없었던 이유... 백만장자의 첫(!)사랑이었기 때문일까? 결말의 여운은 깊디 깊다. 마지막을 장식하는 뮤지컬 공연을 통해선 [워크 투 리멤버]를 연상하게 하고, 그네의자에 앉아 사랑을 약속하는 둘의 모습 속에선 [국화꽃 향기]를 연상하게 한다. 이 영화는 초반에 엉성함을 눈치채고 투덜될지라도 어느새 영화가 진행됨 속에서 하나하나 맞물려 들어가는 구성에 감탄하다가 마지막이지만 영원이라는 깊은 여운에 빠져들게 될 것이다.

  이 영화에서 크다면 크다고 할 수 있는 수확은 바로 이연희라는 배우다. 현빈때문에 영화를 봤을지라도 이 배우를 인정하지 않을사람 있을쏘냐. 극중 바람에 휘날리는 민들레꽃씨처럼 가냘픈 소녀이미지의 은환을 정말 잘 소화했다. 이청아의 아담하고 소박함과, 김정화의 당당하고 시원함을 동시에 뿜어내는 여배우라는 생각이 든다. 이 영화는 은근히 중독성이 강한류에 속하는 것 같다. 청춘멜로라 하면 가볍게 보일지 모르나, [늑대의 유혹]도 그러했듯이 다시볼수록 그 깊은 여운의 호수에서 헤어나올 수가 없을 것 같다. 그리고 청춘멜로답게 영화의 분위기와 느끼는 감정의 경중을 잘 조절한 듯 싶다. 또한 산골배경을 통한 구수하고 정겨운 느낌과 강원도 사투리의 코믹적 요소는 영화를 한층 끌어올렸다. 특히 코믹적 요소라 하면 '얘들입'이라는 기똥찬 애드립은 영화사 길이 남을 멘트가 아니겠는가.

 

  [백만장자의 첫사랑]은 어찌보면 닭살스런 전형적인 고전 멜로영화다. 다 불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민들레꽃씨 얘기나, 첫 눈과 봉숭아물 얘기같이 누구나 다 알고는 있지만, 정말 영화 속에서만 나올거라 생각하는 그런 멘트가 많이 나온다. 그리고 영화 속에는 마치 예쁜 그림같은 장면이 참 많았다고 느껴질 것이다. 그 느낌만으로 이 영화는 충분히 아름다웠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자칫하면 밍숭맹숭하다는 반응이 허다했을 소재다. 게다가 제목부터 백만장자라는 캐릭터를 단순히 미화하려했다는 안좋은 소리가 나올 법도 했다. 하마터면 뻔뻔하다고 말이 많았을 영화였지만, 작가와 감독의 힘이 그 대부분을 덮어준 것 같다. 영화 전체를 놓고 본다면 스토리구성도 참 잘 엮여있고 이 정도면 깔끔했다. 느낌도 참 좋은 영화다.

  첫사랑은 추억으로 지나가 버리더라도 영원이라는 이름으로 가슴 속에 남아 있을 것이다.

  [백만장자의 첫사랑]은 사랑의 열병이 가슴 아려오는 감성으로 여운지어진 영화다.

    


(총 2명 참여)
sweetlife
말도 안되는 소리다....ㅠ.ㅠ. 감독의 연출력이라니...   
2006-02-16 13:09
ysj715
aldksgody^^너무 평이 좋아서   
2006-02-16 10:20
ffoy
게다가 나눔터랑 닥터 활동이 있으신 분인데, 절 알바로 매도하니,
조금 서운하네요 ^^a   
2006-02-13 09:17
ffoy
ysj715님^^ 무조건 호평이라고 알바라고 보신다면 너무 편협적이네요.
그냥 한국영화를 즐겨보고, 좋게보는 무비스트 회원일뿐이랍니다.   
2006-02-13 09:03
ysj715
dkfqk?   
2006-02-13 08:53
1


백만장자의 첫사랑(2005)
제작사 : 보람영화사 / 배급사 : 롯데쇼핑(주)롯데엔터테인먼트
공식홈페이지 : http://www.100manlove.co.kr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87552 [백만장자의..] 백만장자의 첫사랑 sunjjangill 10.09.19 480 0
66039 [백만장자의..] 식상한 드라마 코드 sgmgs 08.03.08 1409 2
62673 [백만장자의..] 백만장자의 첫사랑 (1) st0helena 08.01.03 1437 0
60261 [백만장자의..] 그림같은 영화 (1) remon2053 07.10.29 1492 4
58964 [백만장자의..] 백만장자의 첫사랑 (2) hongwar 07.10.03 1493 13
56118 [백만장자의..] 이쁜 영화 (1) kpop20 07.08.05 982 1
52722 [백만장자의..] 기대 안 하고 봤는데 역시 그냥... joynwe 07.06.05 830 0
51325 [백만장자의..] 풋풋 bbobbohj 07.04.28 1070 6
50399 [백만장자의..] 백만장자의 첫사랑 (2) francesca22 07.04.12 1838 3
44318 [백만장자의..] 3분이 너무 길다.. powerdf 06.11.25 1108 6
43092 [백만장자의..] 아름다운 영상속의 배우들의 조화!^-^ lkm8203 06.10.24 1069 3
39415 [백만장자의..] 그냥 볼만한... namkoo 06.10.02 883 5
38093 [백만장자의..] 현실로는 이뤄질수없는 연애소설 (1) sexyori84 06.09.11 1091 6
37818 [백만장자의..] 싱그런운 에메랄드 빛의 첫사랑.... 허나.. cadbear 06.09.04 1066 5
34011 [백만장자의..] 그냥 그런 영화 *^^* (1) freegun 06.03.29 1110 6
33593 [백만장자의..] 백만장자 사람되기.. moviepan 06.03.02 768 2
33459 [백만장자의..] 백만장자의 첫사랑+동방신기 이벤트 brekkk 06.02.22 802 2
33384 [백만장자의..] 그 뻔한 식상함을 즐기면 나름대로...^^ hanlbaby 06.02.18 897 4
33380 [백만장자의..] 삼식이 좀 돌려주시죠? (1) sheis 06.02.17 1206 4
33352 [백만장자의..] 영화 보기 전에 꼭 읽어보세요~ (1) sweetlife 06.02.16 1309 7
33309 [백만장자의..] 가끔은 꿈을 꾸는것도.... ahh1988 06.02.14 708 5
33292 [백만장자의..] 멜로는 다 거기서 거기다!?????? cjrusia 06.02.13 778 0
현재 [백만장자의..] 작가의 표현력과 감독의 연출력! (5) ffoy 06.02.13 1240 12
33282 [백만장자의..] 볼 때마다 새로운 느낌을 주는 영화^-^* (1) sad0326 06.02.12 881 5
33279 [백만장자의..] 순수하고 깨끗한 사랑!현빈 스타만들기 프로젝트 maymight 06.02.12 829 3
33274 [백만장자의..] 양념없는 허무한 판타지 로맨스 영화 (2) sedi0343 06.02.11 1026 11
33261 [백만장자의..] 영상이 예쁜. 애절하진 않지만 풋풋했던... tjdckstlr 06.02.11 856 3
33256 [백만장자의..] 뷁만장자의 첫사랑 - 화면만 보... mintbo 06.02.11 894 8
33252 [백만장자의..] 스크린쿼터 ysj715 06.02.11 705 3
33251 [백만장자의..] 유치하지만..나름대로의 상큼한 백만장자의첫사랑 babujung 06.02.10 690 0
33247 [백만장자의..] 시사회를 보고 vilar 06.02.10 692 1
33241 [백만장자의..] 백만장자의 첫사랑: 첫 사랑이잖아 mrz1974 06.02.10 732 2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