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주 국내박스] <레이니 데이 인 뉴욕>,<프리즌 이스케이프> 1위, 3위 데뷔
2020년 5월 11일 월요일 | 박은영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지난주와 비슷한 수준인 40만 5천 명이 5월 둘째 주 극장가를 찾았다. 코로나19로 인해 개봉 연기된 대작과 블록버스터의 자리를 다양한 장르의 작은 영화들이 채우는 모양새다. 티모시 샬라메가 주연한 우디 앨런의 신작 <레이니 데이 인 뉴욕>이 1위로 데뷔했다. <건즈 아킴보>에서 강제 접속 당한 키보드 워리어로 변신했던 다니엘 래드클리프가 탈옥물 <프리즌 이스케이프> 속 인권운동가로 다시 관객을 찾았다.

1위는 비 오는 뉴욕 센트럴파크를 주 무대로 한 <레이니 데이 인 뉴욕>이다. 우디 앨런 감독이 티모시 샬라메, 엘르 패닝, 셀레나 고메즈 등 젊은 배우와 함께 손잡고 내놓은 또 하나의 뉴욕 이야기. 다정하게 뉴욕 주말 여행길에 올랐던 연인(티모시 샬라메, 엘르 패닝)이 하루 동안 겪는 우여곡절과 선택을 위트 있고 감성적으로 그린다. 전국 563개 스크린에서 주말 3만 4천 명 포함 총 4만 6천 관객을 동원했다.

애니메이션 <트롤: 월드 투어>는 한 계단 내려온 2위다. VOD 서비스와 극장 동시 개봉 결정에 CGV와 롯데시네마는 보이콧하고 메가박스에서 독점 상영한 상황. 200~300 내외의 적은 스크린수에도 불구하고 2주 차에 11만 8천 관객을 불러 모았다. 큰 스크린으로 영상과 사운드를 제대로 즐기고 싶은 바람과 22,000원이라는 타 VOD보다 비싼 가격에 직관을 선택한 관객이 많아 보인다. 참고로 <트롤>(2016)은 67만 5천 명을 동원했다.
 < 레이니 데이 인 뉴욕>
< 레이니 데이 인 뉴욕>

<건즈 아킴보>에 이은 다니엘 래드클리프의 신작 <프리즌 이스케이프>는 3위로 데뷔했다. 억울한 판결로 투옥된 인권운동가 ‘팀’(다니엘 래드클리프)과 그 친구가 강철문 15개를 통과해야 하는, 성공률 0% 탈옥을 감행하는 과정을 그린다. 전국 326개 스크린에서 총 2만 2천 명이 관람했다.

개봉 2주차인 <저 산 너머>와 <나의 청춘은 너의 것>, <호텔 레이크>는 4위, 6위, 7위에 올랐다. 각각 누적 관객 7만 6천 명, 7만 1천 명, 6만 1천 명이다.

27년 만에 확장판으로 돌아온 <패왕별희 디 오리지널>은 5위, 주말 1만 4천 명이 선택했다. 러닝타임은 총 15분이 추가된 171분이다.

장기 흥행작 <1917>은 8위, 재개봉작 중 가장 성공적인 성적을 내는 중인 <라라랜드>는 10위다.

<가디언즈 오브 개럭시>의 코믹 담당 ‘드랙스’ 데이브 바티스타가 눈치 제로 스파이로 분한 <마이 스파이>는 두 계단 내려온 9위다. 누적 관객 5만 1천 명이다.

한편 5월 둘째 주에는 주말 17만 8천 명을 포함 총 40만 5천 명이 극장가를 찾았다. 지난주 관객수 44만 3천 명(주간 22만 4천 명, 주말 21만 9천 명)의 91% 수준이다.
 < 프리즌 이스케이프>
< 프리즌 이스케이프>

▶ 이번 주 개봉작 소개

한국영화

-<고양이 집사> 춘천, 성남, 노량진, 해운대 등 길거리 고양이를 돌보는 집사들, 함께 살아가는 세상을 꿈꾸는 그들의 이야기! 내레이션 임수정/ 이희섭 연출
-<범털> 우연히 폭력 사건에 휘말려 억울하게 수감된 ‘만희’는 교도소의 범털이 기거하는 폭력방에 입소 된다. 이설구, 유상재 주연/ 강태호 연출
-<파도를 걷는 소년> 제주에서 외국인 불법 취업 브로커 일을 하는 이주노동자 2세 청년, 우연히 파도 타는 서퍼들을 본 후 주운 보드를 들고 무작정 바다로 뛰어든다. 곽민규, 김현목 주연/ 최창환 연출
-<동감> 1979년에 사는 여대생과 2000년에 사는 남학생, 다른 시간 속에 놓인 두 사람이 무전을 통해 이야기하기 시작한다. 김하늘, 유지태 주연/ 김정권 연출_2000년 작_재개봉

외국영화

-<더 플랫폼> 30일마다 랜덤으로 바뀌는 극한 생존의 수직 감옥 ‘플랫폼’, 레벨 0에서 아래로 내려갈수록 음식도 인간성도 바닥난다. 이반 마사구에, 조이온 에귈레오 주연/ 가더 가츠테루 우루샤 연출
-<레미제라블: 뮤지컬 콘서트> 장발장, 자베르 경감, 판틴, 코제트 등 스크린의 감동이 무대로 이어진다, 공연실황. 마이클 볼, 알피 보 주연/ 제임스 파우웰, 장 피에르 공동 연출
-<톰보이> 새로 이사 온 동네 아이들에게 ‘미카엘’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아이, 축구를 기가 막히게 잘하지만 사실은 소녀? 조 허란, 말론 레바나 주연/ 셀린 시아마 연출
-<해피해피 레스토랑> 바다가 보이는 목장에서 가족과 함께 수제 치즈를 만드는 ‘와타루’와 그 친구들, 더 많은 사람들과 먹는 기쁨을 나누기 위해 레스토랑 오픈을 준비한다. 오오이즈미 요, 혼조 마나미 주연/ 후카가와 요시히로 연출
-<보이콰이어> 한 번도 음악 교육을 받은 적 없는 반항아 ‘스텟’, 그의 재능을 알아본 합창단장의 가르침 덕분에 처음으로 꿈과 희망을 느낀다. 더스틴 호프만, 캐시 베이츠 주연/ 프랑소와 지라르 연출
-<씨 피버> 접근 금지 수역에 진입한 배, 심해에 서식하던 미지의 생명체와 마주한 후 선원들 사이에서 열병이 퍼지고 선원들이 하나씩 죽어 나간다. 헤르미온느 코필드, 코니 닐슨 주연/ 니사 하디만 연출
-<콜 오브 와일드> 따뜻한 캘리포니아에서 자란 개 ‘벅’은 납치돼 알래스카 유콘으로 팔려 가 우편배달 썰매견 팀의 신참으로 들어가게 된다. 해리슨 포드, 오마 사이 주연/ 크리스 샌더스

2020년 5월 11일 월요일 | 글 박은영 기자( 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 | 2 | 3 | 4 | 5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