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평가! <손님은 왕이다> 흥행성 83% 작품성 88%
2006년 2월 6일 월요일 | 이희승 기자 이메일

개봉 전부터 탄탄한 시나리오와 정치적 노선을 걷는 배우 명계남이 오랜만에 출연하는 영화로 사람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영화 <손님은 왕이다(제작: 조우필름)>이 그 본 모습을 드러냈다.

6일 오후 2시 서울극장에서 열린 기자시사회에서 제작을 맡은 조종국대표는 "기자였던 시절, 가장 많이 쓴 소재인 '스크린 쿼터'가 멀쩡하다가 속을 썩이는 바람에 많이들 안 오신 것 같다."며 약간의 아쉬움을 내비치자 주연을 맡은 명계남이 "(저의)비호감성 때문에 배우와 스태프들의 진심이 전달되지 않을까 봐 잠이 안 올 정도다. 관객이 영화의 왕인 것처럼 <손님은 왕이다>가 잘되길 바란다."는 재치 있는 무대인사로 마무리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3대째 이어온 이발소를 운영하는 안창남(성지루)와 정체불명의 협박자(명계남)가 나타나 평범했던 그의 일상에 뛰어들면서 벌어지는 내용은 ‘협박난무 누아르’라는 장르에 충실한 예측 불허의 공포와 일상을 담고 있다. 일본의 추리소설 <친절한 협박자>를 원작으로 한 <손님은 왕이다>는 영화학을 전공한 오기현 감독의 입봉작으로 극중 또 다른 해결사로 나오는 이선균을 캐스팅 하기 위해 "열두 시간 동안 술 먹으면서 꼬셨다. (웃음)다행히 맡기길 잘했단 생각이 든다."며 배우들의 연기에 만족감을 나타내는 모습을 보였다.

극중 유일한 홍일점으로 그녀만의 팜므파탈적인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 성현아 또한 "매번 영화를 찍은 후에는 떨리기만 했는데 이번에는 설레임이 느껴진다. 이발사와 낯선 손님이 처음 만날 때 체스판 위에 서 있는 말들이 된듯한 느낌."이라고 밝히며 이번 배역에 큰 애착을 드러내기도. 특히, 같이 연기한 선배 명계남으로부터 "성지루가 아니면 못해냈을 영화"라는 말을 들은 주인공 '안창진'역의 성지루는 "좋은 작품 속에 들어가고픈 욕심에 참여하게 되었다. 주저 없이 참여한 만큼 최선을 다했다."면서 시종일관 진지한 모습을 보이며 간담회장의 분위기를 이끌었다.

영화속에 무성영화를 삽입하고, 칼라대비를 통해 참신한 화면미를 보여준 <손님은 왕이다>는 칭찬에 인색한 기자들 사이에서 "근래 들어 가장 완성도 높은 영화"라는 평가 속에 오는 23일 개봉된다.

취재_이희승 기자
사진_권영탕 사진 기자

흥행성
83 %
작품성
88 %
(총 11명 참여)
qsay11tem
내 평가는 60%   
2007-08-04 12:56
iwannahot
손님은 왕이다   
2007-04-23 11:19
js7keien
명계남을 위한 영화. 인생은 한 편의 연극이다   
2006-10-08 13:54
jazz
스릴넘치고,때로는 추리소설을 연상케하고 마지막 반전은 한편의 드라마였습니다. 배우들의 열연도 볼만했고 작품성도 굿입니다~!   
2006-02-26 16:12
soo980
오늘 시사회로 보고 왔는뎅.. 작품성은 정말 있는 영화였습니다..!! 흥행성에 있어서는 크진 않겠지만.. 좋은 영화입니다..!! 놓치기 아까운..^^ 기왕이면 흥행에도 성공했으면 하네요..!!   
2006-02-09 00:22
monsun77
오...이선균...기대만빵!!   
2006-02-08 23:57
flug0927
이거 정말 잼있어요..제발 영화인을 보지말고 작품과 연기를 봐주세요   
2006-02-08 23:53
saljflkdsjf
솔직히...성현아 나오면 정말 보기 시러시러   
2006-02-08 18:08
1 | 2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