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불의 전차
    20자평 포스트
     8.68
  2. 2위  위플래쉬
    20자평 포스트
     8.36
  3. 3위  엣지 오브 투모로우
    20자평 포스트
     8.26
  4. 4위  노트북
    20자평 포스트
     8.13
  5. 5위  원더풀 데이즈
    20자평 포스트
     7.3

1. 3. 6 : 소나기는 그쳤나요(2004)

이미지 더보기
  • 배우
  • 미상
  • 등급
  • 미상
  • 시간
  • 미상
  • 개봉
  • 미상
  • 재개봉
  • 미상
  • 전문가영화평

소년 마음 속 소나기가 그쳤을까? gaeddorai 09.02.28
장진 감독이기에 만든 영화 같다... joynwe 07.06.10
황순원 소설의 <소나기> 그 후 이야기를 다룬 작품 ★★★☆  sunjjangill 10.08.26
순수한 이야기. ★★★☆  nada356 10.02.06
장진이 얘기하는 사랑은 항상 순수하다.그리고 이것은 그것의 극치이다 ★★☆  gaeddorai 09.02.28



개울물은 날로 여물어 갔다. 소년은 갈림길에서 아래쪽으로 가 보았다. 갈밭머리에서 바라보는 서당골 마을은 쪽빛 하늘아래 한결 가까워 보였다. 어른들의 말이, 내일 소녀네가 양평읍으로 이사 간다는 것이었다. 거기 가서는 조그마한 가겟방을 보게 되리라는 것이었다.

소년은 저도 모르게 주머니 속 호두알을 만지작거리며, 한 손으로는 수없이 갈꽃을 휘어 꺾고 있었다. 그 날 밤, 소년은 자리에 누워서도 같은 생각뿐이었다. 내일 소녀네가 이사하는 걸 가보나 어쩌나. 가면 소녀를 보게 될까 어떨까.

그러다가 까무룩 잠이 들었는가 하는데,
"허, 참 세상일도...."
마을 갔던 아버지가 언제 돌아왔는지,
"윤초시 댁도 말이 아니야... 그 많던 전답을 다 팔아 버리고, 대대로 살아오던 집마저 남의 손에 넘기더니, 또 악상까지 당하는 걸 보면...."
남폿불 밑에서 바느질감을 안고 있던 어머니가,
"증손이라곤 계집애 그 애 하나 뿐이었지요?"
"그렇지, 사내 애 둘 있던 건 어려서 잃어버리고..."
"어쩌면, 그렇게 자식복이 없을까..."
"글쎄 말이지. 이번에는 꽤 여러 날 앓는 걸 약도 변변히 못써 봤다더군. 지금 같아서 윤초시네도 대가 끊긴 셈이지... 그런데 참, 이번 계집앤 어린 것이 여간 잔망스럽지가 않아. 글쎄, 죽기 전에 이런 말을 했다지? 자기가 죽거든 자기 입던 옷을 꼭 그대로 입혀서 묻어 달라고..."


- <소나기> 중에서 -


이런 아련하고 지독한 사랑을 경험한 소년은 그 후 어떻게 되었을까.
소녀와 사랑을 나누었던 그 개울과 갈꽃밭 그리고 원두막을 견뎌낼 수 있을까.
소녀에게 꺾어주었던 들국화. 도라지꽃. 싸리꽃을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소녀와 함꼐한 기억이, 추억이 생생한 그 공간에서 살아갈 수 있을까.
소녀를 지켜주지 못한 자신을 용서할 수 있을까.

소나기 그 이후...

소녀와의 가슴 아픈 사랑을 극복하고 자신을 용서하게 되면서 새롭게 삶을 인식하며 성장하게 되는 소년의 이야기.



(총 6명 참여)
nada356
순수한 이야기.     
2010-02-06 12:43
gaeddorai
장진 특유의 똘똘함은 조금 부족하다     
2009-02-28 18:41
bjmaximus
장진이 그 장진 감독인가? 배우 등 많은 부분이 미상이네.     
2008-10-18 11:26
qsay11tem
오 마이갓     
2007-11-12 23:37
sbkman84
언블리버블~~~     
2006-12-28 14:34
moviepan
성장이라     
2006-09-21 15:26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