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하워즈 엔드
    20자평 포스트
     7.45
  2. 2위  드라이브
    20자평 포스트
     7.26
  3. 3위  프란시스 하
    20자평 포스트
     7.05
  4. 4위  낙엽귀근
    20자평 포스트
     7

두 개의 달(2012, The Sleepless)
제작사 : (주)고스트픽처스, (주)주피터필름 / 배급사 : 롯데엔터테인먼트
공식홈페이지 : http://www.2moons.co.kr

두 개의 달 예고편

[뉴스종합] 7월 3주차 국내 박스오피스. 놀란의 놀라운 성적! 12.07.23
[인터뷰] 어둠을 밝히는 진주처럼 <두 개의 달> 박진주 12.07.17
새로운 소재를 감당해내지 못하다 fkdk0809 12.08.03
생각할수록 공포스러운.. ohssine 12.07.29
친절한 구성으로 몰입도를 높였으나 다소 무의미한 특수효과가 ... ★★★☆  bluecjun 12.09.09
제한된 공간에서의 색다른 재미 ★★★☆  solarmyth 12.09.07
의외의 영화. ★★★☆  cipul3049 12.08.20



아침이 오지 않는 밤, 죽은 자들이 깨어나는 집, 그 곳에 갇힌 세 남녀!
잃어버린 기억을 찾아야만 이 곳을 벗어날 수 있다!


영문도 모른 채 낯선 집 지하실에서 깨어나게 된 세 남녀, 공포 소설 작가 소희(박한별)와 대학생 석호(김지석), 여고생 인정(박진주). 이들은 자신들이 왜 이 집으로 오게 됐는지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한다. 지하실에서 깨어난 그 순간부터 시간은 멈춰있고, 아무리 벗어나려 숲을 헤매어 봐도 계속해서 제자리만 맴돌 뿐.

그때 집 밖에서 누군가의 울음소리가 들려오고, 기이한 현상이 반복되는 집에는 분명 세 사람이 아닌 다른 이의 움직임이 느껴진다. 두 사람과는 달리 뭔가를 알고 있는 듯한 소희. 그녀를 의심하는 인정과 점점 광기로 물들어가는 석호까지... 공포에 휩싸인 세 사람은 죽은 자들이 깨어나는 집에서 잃어버린 기억이 되살아날수록 무서운 진실을 마주하게 되는데…



(총 3명 참여)
ldk209
연기가 나쁜 건 아닌데... 박한별은 섬뜩한 눈빛으로 얘기할 때는 좋은 데.. 대사를 칠 때는 왜 이리 어색한지.. 특히 일상적 대사가...     
2012-07-13 21:26
ldk209
특히 이들이 모여서 이러는 원인이 별로 강한 인상을 남기지 않네요... 거기에 굳이 프롤로그와 에필로그를 넣었을까요? 완전 사족이든데요...     
2012-07-13 21:25
ldk209
깜짝 효과가 아니라 이야기로 미스터리와 공포를 구축하려고 시도한 건 괜찮다고 봅니다... 문제는 진실이 다 밝혀진 후 끝내기를 주저하면서 미적댄다는 건데요.. 초중반에 쌓여졌던 공포와 긴장감이 후반부에서 좀 가라앉는군요....     
2012-07-13 21:24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