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그래비티
    20자평 포스트
     8.36
  2. 2위  가을의 전설
    20자평 포스트
     8.31
  3. 3위  고양이를 부탁해
    20자평 포스트
     7.93

수퍼맨 리턴즈(2006, Superman Returns)
제작사 : Warner Bros. / 배급사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수입사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

수퍼맨 리턴즈 예고편


[인터뷰] 액션, 그건 아무것도 아니다! <워리어스 웨이> 케이트 보스워스 10.11.24
[뉴스종합] 케이트 보스워스, <워리어스 웨이>로 첫 내한 10.11.10
수퍼맨 리턴즈~~ kwyok11 08.03.26
수퍼맨 리턴즈 st0helena 08.01.18
맥빠진 스토리가 아쉬운 밋밋한 액션드라마 ★★☆  codger 15.04.29
수퍼맨 시리즈를 다시 만나는 건가요? 기대됩니다. ★★★★  mjlee4425 11.02.11
그많은 제작비는 다 어디에... ★★★  dwar 10.12.15



온 우주가 기다려온 최강의 영웅

“칼, 내 아들아. 인간의 손에서 컸지만 너는 그들과 다르다.
인간은 위대해지길 꿈꾸며 잠재력이 있다. 인도해 줄 빛이 있다면.
바로 그 선한 인간들을 위해 널 보낸다…
내 하나뿐인 아들을” –조엘

오래 전 사라져버린 크립톤 행성에서 태어나 캔자스의 한 농장에서 성장한 수퍼맨(브랜든 루스). 소년 칼은 클라크 켄트라는 새 이름으로 평범하게 성장했지만 남다른 점이 있다. 보통 사람들이 상상 속에서나 해볼 수 있는 초능력의 소유자. 평소에는 얌전하고 눈에 띄지 않는 클라크 켄트로 일상을 보내다가 전 세계가 그를 필요로 할 때면 영웅으로 몰래 변신하는 이중 생활을 해야 하는 수퍼맨이다.
세계를 구원하던 그 수퍼맨이 갑작스레 자취를 감춘 지 5 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그가 사라진 후 도시에서는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자신의 욕망을 충족시키기 위한 수단으로 수퍼맨의 비밀을 이용하려는 렉스 루터(케빈 스페이시)가 감옥에서 풀려난다.

하늘을 보라
영웅이 돌아온다!


한편, 데일리 플래닛 신문사의 간판 기자이자 수퍼맨의 연인인 로이스 레인(케이트 보스워스)은 수퍼맨이 말 없이 사라진 후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다. 심지어 ‘우리는 왜 더 이상 수퍼맨을 필요로 하지 않는가?’란 제목의 에세이로 퓰리처상까지 수상했다. 그리고 혼자 다섯 살의 아들을 키우다 편집장 조카와 약혼까지 한 상태.
그렇게 세상은 영웅을 잊어가고 있었다.

더욱 빠르고, 더욱 강력해진 수퍼맨
그에게 불가능이란 없다!


그 동안 자신의 정체성을 찾기 위해 방황하던 수퍼맨은 결국 자신의 유일한 가족, 양부모님이 있는 곳이자 사랑하는 로이스가 있는 곳, 완벽하지는 않지만 선한 사람들이 있는 지구가 자신이 진정 있어야 할 곳이라는 것을 깨닫고 지구로 돌아온다.
떠나간 사랑의 마음도 되찾아야 하고, 자신의 부재를 틈 타 기승을 부리던 악당들도 소탕해야 하는 수퍼맨.
수퍼맨이 돌아오자마자 렉스의 사악한 계획이 실행되려고 하는 지금, 인류는 그 어느 때보다 더 절실하게 수퍼맨을 필요로 하고 있다.



(총 69명 참여)
codger
꼬마애는 귀엽군     
2015-04-29 02:02
ninetwob
구관이 명관     
2010-02-28 02:01
kisemo
보고 싶습니다     
2010-02-01 15:51
wodnr26
역시나 흔한 내용과 평범하기 짝이 없는 악당들이란..;;     
2009-01-21 09:28
joe1017
슈퍼맨에게 가족이 생겼다..크리스토퍼 리브 주연의 전작보단 못하다     
2008-08-26 02:11
mj8826
영웅보다는 인간적인 면의 슈퍼맨...     
2008-08-22 12:14
theone777
이상하게 수퍼맨 리턴즈만 보면 왜이렇게 졸린지... ㄲㄲ
2년전 영화관에서 졸고 집에서 티비로 보다 또 졸았넹 ㅠ
중간부분 본적이 없다 ㅋㅋ 왜이렇지.. ㅋ     
2008-08-17 01:12
kwyok11
쫌 별로~~     
2008-03-26 23:35
wizardzean
기대보단 별로네요     
2008-03-26 11:54
mckkw
제작비에 비해 볼거리는 별로.     
2008-03-01 23:12
1 | 2 | 3 | 4 | 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