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한국에 성공적 좀비물이 탄생했다. 부산행
glmshds 2016-07-18 오후 4:17:35 1028922   [2]

 

장르불문 좀비 매니아의 한명으로서 부산행에 대한 리뷰를 써보겠습니다

 

주관적이며, 스포될 내용은 담지 않겠습니다.

 

일단 한 줄요약은 이렇습니다.

 

'드디어 한국에 성공적 좀비물이 탄생했다'

 

익히 연상호 감독에 애니메이션 작품들을 통해

 

실력자임을 알고 있던 상태였으나, 첫 실사 작품에 소재가 좀비라는 점에서

 

우려가 없던 것은 아니였습니다.

 

솔직한 심정으로 기대반 걱정반으로 봤던 부산행은

 

5점 만점에 4.5점이였습니다.

(주관적인 평점이나 객관적으로 해도 4점은 줄 것 같습니다)

 

일단 ....

 

헐리우드 뺨치는 좀비들의 향연에 찬사를 보냅니다.

 

주연급들의 노고도 말할 것이 없으나,

 

생각외로 너무나 완벽하게 매력적인 좀비 연기를 연출하신 엑스트라 분들은

 

러닝타임 2시간 내내 영화는 군더기 없는 긴장감을 뽑아내고 있습니다.

 

게임제작자인 본인이 보아도 이정도 설정의 좀비면

 

감독이 좀비의 컨셉을 잘 잡았다고 생각됩니다.

 

무엇보다 부산행의 매력은 사회와 동떨어진 기차 안에서만 펼쳐지는

 

폐쇠적 무대공간에서의 심리적인 묘사가 일품입니다.

 

부산행의 무대인 KTX는 사회와 격리된 상태로 이야기를 풀어갑니다.

 

그저 소통의 수단이라고는 휴대폰 혹은 뉴스뿐이지만

 

인터넷에서는 각종 루머만 속출되고,

 

정부는 사태가 진정되고 있다라는 말만 반복하며 국민들을 진정시키려 할 뿐

 

직접 눈으로 상황을 바라보는 생존자들은 패닉에 빠져들며

 

점점 이기적이고, 악질적으로 변하게 됩니다.

 

영화는 보는 중간 내내

 

'내가 저 상황이여도 착한 사람이 될 수 있을까?'

 

싶은 마음마저 들정도로 영화의 매료도는 꽤 높은 편입니다.

 

또한,

 

일부 리뷰나 평에서 헐리우드 좀비물의 패러디라 지칭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개인적으로 조지 로메오의 좀비 시리즈부터 월드워 Z 및 워킹데드 등

 

일부 비슷한 면은 어쩔 수 없이 있는게 사실이나,

 

비슷하게라도 만든 영화가 없었다라는 점이 반론입니다.

 

또한 실제 몇몇 장면은 저도 감탄사를 내지를정도로 굉장한 장면들이 담겨져 있습니다.

(제작비가 100억도 안들었다라는게 그저 신기할 따름입니다)

 

한데 어쩔 수 없이 단점을 적는게 있다면...

 

억지감동

 

모든 감동적 부분에 억지 요소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엔딩 부분의 회상씬(보시면 아실겁니다)은

 

연상호 감독이 넣은게 아니라 배급사가 의도했나 싶을정도로

 

굳이 왜 넣었지 싶긴 했습니다.

 

뭐 전체적으로 영화를 보았을 때 그게 해를 끼칠만한 요소가 아님은 확실합니다.

 

여하튼 두서없이 써내린 리뷰인데...

 

올 여름 제대로 된 좀비 영화 한편 보고 싶으시다면 정말 강추하겠습니다.

 

개인적으로 400만 관객 동원은 어렵지 않을 듯 싶습니다.

 

꼭 보세요. 두번 보세요.


(총 0명 참여)
1


부산행(2016, Train To Busan)
제작사 : (주)영화사 레드피터 / 배급사 : (주)NEW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95836 [부산행] 논란 속 1000만행 열차 '부산행' 뒷담화 kyoung792 16.07.28 2061 1
현재 [부산행] 드디어 한국에 성공적 좀비물이 탄생했다. glmshds 16.07.18 1028922 2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