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포토> 언니가 간다_첫 남자 바꾸고 인생 바꾸러 떠나는 과거 여행!!
언니가 간다 - 기자시사회 현장 | 2006년 12월 21일 목요일 | 권영탕 PD 이메일

'1994년, 과연 이들에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서른 살 '나정주', 이제 그녀는 가장 중요한 시절로 되돌아가서 첫 남자와 인생을 바꾸길 원하는데... 과거로 시간 여행을 떠나는 코믹 로맨스 '언니가 간다'의 주연 배우들이 영화를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서른 살 '나정주' 역을 맡은 '고소영'과 18세 '나정주' 역의 '조안'은 기자간담회 현장에서 실제로도 서로 외모가 많이 닮았다는 말에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영화 속 '나정주'의 첫사랑의 주인공으로 나왔던 '유건'과 '이중문'... 누가 과연 '나정주'의 진정한 첫사랑으로 남게 될까...?
'1994년, 과연 이들에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서른 살 '나정주', 이제 그녀는 가장 중요한 시절로 되돌아가서 첫 남자와 인생을 바꾸길 원하는데... 과거로 시간 여행을 떠나는 코믹 로맨스 '언니가 간다'의 주연 배우들이 영화를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서른 살 '나정주' 역을 맡은 '고소영'과 18세 '나정주' 역의 '조안'은 기자간담회 현장에서 실제로도 서로 외모가 많이 닮았다는 말에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영화 속 '나정주'의 첫사랑의 주인공으로 나왔던 '유건'과 '이중문'... 누가 과연 '나정주'의 진정한 첫사랑으로 남게 될까...?
'저도 한 4년 쉬었는데, 이제부터 열심히 연기 해볼려구요...' 연기를 오래 하고 싶다는 '조안'의 말에 옆에서 듣고 있던 '고소영'이 잠시 나서서 얘기하던 순간, 모두들 웃음바다...
'저도 한 4년 쉬었는데, 이제부터 열심히 연기 해볼려구요...' 연기를 오래 하고 싶다는 '조안'의 말에 옆에서 듣고 있던 '고소영'이 잠시 나서서 얘기하던 순간, 모두들 웃음바다...

'새침하고 깍쟁이스런 모습은 잊어주세요...' 오랫 동안 쉬었던 만큼, 다양한 연기를 통해 관객들을 찾아가고 싶다며 다부지게 말하던 '고소영', '언니가 간다'에서 그녀는 과연 어떤 연기를 보여줄 지 한번 기대해 보자...
'새침하고 깍쟁이스런 모습은 잊어주세요...' 오랫 동안 쉬었던 만큼, 다양한 연기를 통해 관객들을 찾아가고 싶다며 다부지게 말하던 '고소영', '언니가 간다'에서 그녀는 과연 어떤 연기를 보여줄 지 한번 기대해 보자...
'고소영 선배님, 사진 잘 찍으세요...' 기자간담회가 끝나고, 배우들 각자 단독 사진 촬영을 하던 순간... 자신들의 순서(?)가 오기만을 기다리던 세 배우들...
'고소영 선배님, 사진 잘 찍으세요...' 기자간담회가 끝나고, 배우들 각자 단독 사진 촬영을 하던 순간... 자신들의 순서(?)가 오기만을 기다리던 세 배우들...
시원스런 눈망울이 고운 남자, '유건'... 이번 영화에서 '나정주'를 향한 첫사랑 구애작전에 그가 뛰어들었다... 과연, 그녀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까...
시원스런 눈망울이 고운 남자, '유건'... 이번 영화에서 '나정주'를 향한 첫사랑 구애작전에 그가 뛰어들었다... 과연, 그녀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까...
1994년, 그때... 전설의 바람둥이 밴드부 싱어 '조하늬' 역을 맡았던 '이중문'... 시사회 내내, 그 느끼한 말투에 모두들 닭살이 올랐다는 후문이 전해지기도...
1994년, 그때... 전설의 바람둥이 밴드부 싱어 '조하늬' 역을 맡았던 '이중문'... 시사회 내내, 그 느끼한 말투에 모두들 닭살이 올랐다는 후문이 전해지기도...
'우리 정말 서로 닮았나요...' 이번 영화에서 각자 현재와 과거의 같은 인물 연기를 펼쳤던 '고소영'과 '조안'... 간담회 내내 서로 챙겨주는 훈훈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우리 정말 서로 닮았나요...' 이번 영화에서 각자 현재와 과거의 같은 인물 연기를 펼쳤던 '고소영'과 '조안'... 간담회 내내 서로 챙겨주는 훈훈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2007년 새해를 여는 첫 코믹 로맨스 영화에요. 많이들 보러 와 주세요...' 모두들 촬영하는 내내, 즐겁게 영화를 만들었다는 배우들의 말처럼 관객들에게도 유쾌하게 다가갈수 있는 영화가 되길 바래본다. '언니가 간다' 화이팅!!...
'2007년 새해를 여는 첫 코믹 로맨스 영화에요. 많이들 보러 와 주세요...' 모두들 촬영하는 내내, 즐겁게 영화를 만들었다는 배우들의 말처럼 관객들에게도 유쾌하게 다가갈수 있는 영화가 되길 바래본다. '언니가 간다' 화이팅!!...

(총 14명 참여)
qsay11tem
볼만했어요   
2007-07-26 09:57
kpop20
기대이하의 영화   
2007-07-21 13:40
ilike7272
재미없던데;;   
2007-07-16 17:33
remon2053
내용이 부족했어요   
2007-06-25 18:29
kpop20
다음작품 연기변신 기대 합니다   
2007-06-04 22:06
iwannahot
재미없던데;;   
2007-03-02 18:56
adenia
구경할 가치가 있긴하나?   
2006-12-23 12:35
sbkman84
고소영 아직 이쁘네 ㅋㅋ   
2006-12-23 11:18
1 | 2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