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3주 국내 박스] <데시벨><동감> 2위, 3위 데뷔!
2022년 11월 21일 월요일 | 박은영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가 2주 연속 선두에 오른 가운데 김래원 주연의 테러 액션 <데시벨>, 여진구 주연의 리메이크작 <동감>, 고공 스릴러 <폴: 600미터>가 2위와 3위 그리고 4위로 나란히 개봉 첫 주를 마무리했다. 감독판 <한산 리덕스>는 8위, 웹드라마를 영화로 확장한 <심야카페: 미씽 허니>는 8위와 10위에 이름 올렸다. 관람객수는 160만 1천 명(주말 102만 9천 명)으로 지난주보다 12% 증가했다.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는 주말 1,456개 스크린에서 37만 4천 명을 더해 누적 관객 173만 1천 명을 기록했다. 관객 감소율은 52.8%로 큰 편, 주말 좌석판매율은 15.1%로 상위권이다. 마블페이지4의 마지막 작품으로 히어로물로서는 대체로 밋밋하고 느슨하다는 평가에 흥행 성적도 썩 좋지는 않다. 참고로 마블페이지4에 해당하는 작품의 국내 최종 스코어는 <블랙 위도우>(290만 명),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170만 명), <이터널스>(305만 명),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588만 명), <토르: 러브 앤 썬더>(270만 명)이다.
 <데시벨>
<데시벨>

김래원, 이종석이 주연하고 황인호 감독이 연출한 사운드 테러 액션 <데시벨>은 주말 1,152개 스크린에서 33만 6천 명 포함 총 48만 4천 명을 동원하며 2위로 데뷔했다. 소리에 반응하는 연쇄 폭발 테러를 저지하기 위한 전직 해군 부함장(김래원)의 고군분투를 다룬다. 주말 좌석판매율 18.7%이다.

김하늘, 유지태 주연의 <동감>(2000)을 리메이크한 <동감>은 3위. 여진구와 조이현이 각각 1999년에 사는 ‘용’과 2022년 사는 ‘무늬’로 분해, 낡은 무전기를 통해 기적처럼 연결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서은영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은 영화는 주말 1,013개 스크린에서 17만 7천 명 포함 총 30만 1천 명을 동원했다. 주말 좌석판매율 11.4%이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탑 위에서 사투를 벌이는 두 친구를 주인공으로 한 생존 스릴러 <폴: 600미터>는 4위로 개봉 첫 주를 마무리했다. 주말 463개 스크린에서 3만 8천 명 포함 총 5만 7천 명이 선택했다. 주말 좌석판매율 11.7%이다.

5위와 6위는 두 계단씩 내려간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와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수수께끼! 꽃피는 천하떡잎학교>이다. 주말에 각각 2만 2천 명과 1만 9천 명을 더해 누적 관객 32만 8천 명과 81만 5천 명을 기록했다.

지난 8월에 개봉한 <한산: 용의 출현>보다 21분가량이 추가된 감독판 <한산 리덕스>는 8위다. 주말 202개 스크린에서 6, 980명 포함 총 1만 885명이 관람했다.

<아내가 결혼했다>(2008)를 연출한 정윤수 감독이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심야카페: 미씽 허니>는 10위다. 시간이 뒤엉키는 공간인 심야카페를 배경으로 채서진과 이이경이 호흡을 맞춘 로맨스 드라마이다. 주말 157개 스크린에서 2,935명 포함 총 5,960명이 선택했다.

한편 11월 셋째 주에는 주말 102만 9천 명을 포함 총 169만 1천 명이 극장가를 찾았다. 지난주 관객수 150만 6천 명(주중 50만 명, 주말 100만 6천 명)의 112% 수준이다.
 <폴: 600미터>
<폴: 600미터>

▶ 이번 주 개봉작 소개

한국영화

- <올빼미> 뛰어난 실력으로 궁에 들어간 맹인 침술사 ‘경수’, 청에 볼모로 끌려갔다가 8년 만에 귀국한 소현세자의 독살 현장을 목격한다! 류준열, 유해진 주연/ 안태진 연출
- <유포자들> 행복한 결혼 생활을 꿈꾸던 남자 ‘도유빈’, 친구의 유혹에 이끌려 클럽에서 잊지 못할 하루를 보낸 후 영상을 공개하겠다는 협박에 시달린다. 박성훈, 김소은 주연/ 홍석구 연출
- <머슴 바울> 1901년 조선인 최초의 목사가 된 ‘조선의 바울’ 김창식의 이야기를 만난다! 김영훈, 해리 벤자민 주연/ 권혁만 연출
- <세이레> 아기가 태어난 직후 21일 동안은 장례식에 가면 안 된다는 아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장례식장에 다녀온 아빠 ‘우진’, 이후 아기가 아프기 시작한다. 서현우, 류아벨 주연/ 박강 연출
- <우수> 남자는 한때 절친했던 대학 후배의 자살 소식을 듣고 빈소에 가기 위해 두 친구와 길을 나서지만, 이상하게 자꾸 잘못된 길로 빠진다. 윤제문, 김태훈 주연/ 오세현 연출
- <창밖은 겨울> 고향 진해로 내려와 버스기사가 된 ‘석우’는 터미널에서 우연히 고장 난 MP3를 줍는다. 곽민규, 한선화 주연/ 이상진 연출
- <통영에서의 하루> 한때는 잘나가던 뮤지컬 기획팀장 ‘희연’은 회사에서 잘린 후 가장 눈부신 시절을 함께한 동료를 7년 만에 만나기 위해 통영으로 향한다. 유인영, 이미도 주연/ 한경탁 연출
- <픽션들> 각자 몫의 불안을 가지고 살아가는 네 남녀는 얽히고설키는 관계 속에서 위태롭게 살아간다. 김권후, 이태경 주연/ 장세경 연출

외국영화

- <기예르모 델토로의 피노키오> 목각 인형 피노키오, 현실의 한계를 뛰어넘어 새 생명을 불어넣는 강력한 사랑의 힘이 펼쳐진다. 이완 맥그리거, 데이빗 브래들리 주연/ 기예르모 델 토로, 마크 구스타프슨 연출
- <놈이 우리 안에 있다> 마을에 신임 산림 관리원과 집배원이 온 후, 엄청난 눈보라에 의해 마을은 고립되고, 인간 혹은 짐승에 의해 주민들은 한 명씩 살해당한다. 샘 리차드슨, 밀라나 바인트루브 주연/ 조쉬 루벤 연출
- <스트레인지 월드> 엉뚱하고 탐험 의욕이 넘치는 아버지, 평화로운 삶을 살고 싶은 아들, 그리고 또 다른 삶을 꿈꾸는 손자까지! 개성 강한 가족의 모험이 시작된다/ 돈 홀, 퀴 응우옌 연출_애니메이션
-<아마겟돈 타임> 자유로운 영혼을 지닌 소년 ‘폴’, 흑인이라는 이유로 어른들이 거리를 두라고 말하는 단짝 친구 ‘죠니’와 함께 답답한 뉴욕을 떠나 플로리다행을 계획한다. 앤 해서웨이, 제레미 스트롱 주연/ 제임스 그레이 연출
-<양자경의 더 모든 날 모든 순간>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의 감독과 배우진의 인터뷰 영상 추가 버전. 양자경, 스테파니 수 주연/ 다니엘 콴, 다니엘 쉐이너트 연출
-<존 덴버 죽이기> 아이패드를 훔친 범인으로 몰리자 화가 난 나머지 친구와 몸싸움을 벌인 ‘존 덴버’, 이후 해당 동영상이 SNS에 퍼지면서 악마로 둔감 돼 거센 비판에 휩싸인다. 쟌센 막프사오, 메릴 소리아노 주연/ 아덴 로즈 콘데즈 연출

2022년 11월 21일 월요일 | 글 박은영 기자( 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0 )
1

 

1 | 2 | 3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