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놈-카니지 “미묘한 차이” <베놈2: 렛 데어 비 카니지>
2021년 10월 6일 수요일 | 박은영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지난 1일 북미에서 ‘9,003만 달러’라는 팬데믹 시대 압도적인 오프닝으로 데뷔한 <베놈2: 렛 데어 비 카니지>의 주역인 앤디 서키스 감독과 톰 하디가 한국 관객을 위한 Q&A 영상을 공개했다.

<베놈2>는 빌런히어로 ‘베놈’(톰 하디) 앞에 최악의 빌런 ‘카니지’(우디 해럴슨)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피할 수 없는 대결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로 오는 13일(수) 국내 개봉한다.

“이번에는 캐릭터가 둘 등장하고, 쿠키영상에는 한 명 더”라고 친절하게 소개한 톰 하디는 ‘에디’와 ‘베놈’의 관계가 전편보다 더 발전했다고 전하며 “한 몸에서 사는 데 익숙해졌지만, 서로를 성가시게 한다. 필요한 것을 충족하기 위해 타협하기보다 자기주장만 고집해 서로를 화나게 한다”고 설명했다.

톰 하디가 펼친 이중인격과 같은 연기에 대해 “명품 연기”라고 표현한 앤디 서키스 감독은 “톰은 에디와 베놈의 관계를 이해하고 자연스럽게 연기하는 게 마치 마법과 같았다”면서 동료 배우로서 매우 놀랍고도 황홀한 경험이었고, 또 촬영 현장에서 톰 하디를 볼 때마다 경외심을 들었다고 극찬했다. “두 캐릭터에 마법을 불어넣은 톰이 있기에 이번 프로젝트에 합류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우디 해럴슨의 ‘카니지’와 ‘베놈’의 차이점에 대해서 톰 하디는 “미묘한 차이가 있다”고, 앤디 서키스는 “베놈이 압도적인 신체적 특징을 가진 캐릭터라면 카니지는 몸을 자유자재로 변신시키면서 무기로 만들 수 있는 특수한 성질을 지녔기 때문에 베놈의 에너지를 흡수해서 자신의 힘으로 만들 수 있다”고 차이점을 들었다.

톰 하디는 우디 해럴슨과의 협업에 대해 “그는 우리 세대 최고의 성격파 배우 중 한 명이고 정말 웃기고 스마트하고 이해력이 빠른 배우이고 매우 좋아하는 배우”라면서 “우디 해럴슨과 같은 성격파 배우는 어떤 재료를 주면 엄청나게 멋진 결과물을 탄생시키기 때문에 언제나 짜릿한 순간을 경험하게 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베놈’과 ‘스파이더맨’을 한 영화에서 볼 수 있냐는 질문에 앤디 서키스는 “아직까지 보여주고자 하는 베놈 세계관이 무궁무진하게 남아 있기 때문에 언젠가 가능하겠지만 당장은 아닐 것 같다”고, 톰 하디는 “정말 흥미로운 조합이고 쉽진 않겠지만, 어떻게 될지 또 누가 알겠냐”고 답했다.


사진제공_소니픽쳐스

2021년 10월 6일 수요일 | 글 박은영 기자(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