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3주차 국내 박스오피스. 북미에 이어 한국도 접수한 <그래비티>
2013년 10월 21일 월요일 | 서정환 기자 이메일

북미 박스오피스를 3주간 호령하고 있는 <그래비티>가 국내 박스오피스도 접수했다. <그래비티>는 전국 636개 스크린에서 주말 관객 71만 4천여 명을 동원하며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소원> 등 한국영화를 제치고 1위로 첫 선을 보인 것. 외화로는 <나우 유 씨 미: 마술사기단>에 이어 7주 만에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으며, 누적 관객은 82만을 넘어섰다. 주말 극장가 전체 매출액의 45.1%를 <그래비티>가 차지했으며, 이중 3D, 4D, IMAX 3D가 전체 매출액의 53%에 달했다.

지난주 괴물 같은 성적으로 박스오피스 1위로 데뷔했던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는 <그래비티>에 밀려 2위로 순위가 하락했다. 관객 감소율도 49.2%에 달해 흥행세도 한풀 꺾인 상황. 주말 관객 36만 5천여 명을 추가하며 누적 관객 191만을 돌파했다. 반면 3위 <소원>은 개봉 3주차에도 28.6%의 안정적인 관객 감소율을 보이며 장기 흥행 모드에 돌입했다. 주말 관객 31만 7천여 명을 동원, 누적 관객은 228만을 넘어섰다.

두 편의 신작 한국영화는 이렇다 할 힘을 쓰지 못했다. 하정우의 감독 데뷔작으로 관심을 모았던 <롤러코스터>는 주말 관객 약 15만 명을 동원하며 4위에, 김민정-천정명이 호흡을 맞춘 로맨틱 코미디 <밤의 여왕>은 주말 관객 13만 6천여 명을 동원하며 5위에 그쳤다.

이번주에는 손예진, 김갑수 주연의 스릴러 <공범>, 박중훈의 감독 데뷔작 <톱스타>, 김기덕 감독이 제작과 각본을 담당하고 이준이 주연을 맡은 <배우는 배우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제작하는 인권영화 프로젝트 <시선> 시리즈의 여섯 번째 이야기 <어떤 시선>, 박진주, 박영서, 송유하 주연의 드라마 <코알라>, 정재은 감독의 두 번째 건축 다큐멘터리 <말하는 건축 시티:홀>, <본> 시리즈의 폴 그린그래스 감독의 신작 <캡틴 필립스>, <제8요일>의 자코 반 도마엘 감독의 2009년작 <미스터 노바디>, 브루노 듀몬트 감독이 줄리엣 비노쉬와 작업한 <까미유 끌로델>,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음악영화 <한나를 위한 소나타>, 애니메이션 <공각기동대 어라이즈 보더 1: 고스트 페인>, 소피 마르소의 리즈 시절을 만날 수 있는 재개봉작 <라붐>, 리즈 아담스 감독의 액션 스릴러 <에어 크래쉬> 등이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영화관에서 만끽할 수 있는 우주체험, <그래비티> 열풍.


2013년 10월 21일 월요일 | 글_서정환 기자(무비스트)

5 )
spitzbz
한국사람들 수준 많이 올라갔네요.. 1위까지 찍을줄은 몰랐는데.. 롤러코스터나 깡철이 같은거 볼줄알았더니.. 오래는 안가겠지만 의미있는 박스오피스네요 외계인도 안나오고 레이저빔도 안쏘는 영화인데..   
2013-10-25 02:08
yourwood
아 진짜 4D로 보는데 3D효과하며 바람 진동 모든게 신세계였어요 18000원으로 우주에 온듯한...죽을때까지 못갈 우주 덕분에 싸게 다녀왔어요   
2013-10-23 10:31
sesandesa
어제 뉴스를 봤는데 압도적으로 그래비티가 다른 영화들을 제치고 흥행몰이를 하고 있더라구요. 예전부터 지구 밖은 과연 어떤 느낌일까? 정말 궁금했는데 영화로 이렇게 체험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오다니... 완전 기대됩니다.   
2013-10-22 17:02
godms8253
저도 이번주 금요일 저녁 cgv 4d로 그래비티 예매완료 했습니다~~. 그래비티 기사의 댓글에 서 누가 그러더라구요. 17000원으로 체험하는 우주여행이라고요~ 그 댓글 보자마자 아! 이건 진짜 꼭 영화관에서 봐야곘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얼른 금요일이 왔으면 좋겠고, 너무 기대되서 지금 일이 손에 안 잡히네요.   
2013-10-21 19:30
shoneylee
저도 어제 그래비티 보고왔는데, 정말 굉장한 영화였어요~ 비록 같이 보러간 아내는 수명이 3년은 단축된 것 같다며 같이 보러가자고 한 저를 타박했지만요.ㅡㅡ;;   
2013-10-21 14:17
1

 

1 | 2 | 3 | 4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