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5주차 국내 박스오피스. <관상> 800만 돌파, 3주 연속 정상
2013년 9월 30일 월요일 | 서정환 기자 이메일

<관상>이 3주 연속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전국 857개 스크린에서 상영된 <관상>은 주말 관객 64만 1천여 명을 동원하며 누적 관객 800만을 돌파했다. 지난주 대비 71.1%의 관객 감소율을 보이며 개봉 2주차까지 이어졌던 폭발적인 기세는 한풀 꺾인 모양새다.

지난주 3위로 첫 선을 보였던 <컨저링>의 상승세는 매서웠다. 10년 만에 외국 공포영화로는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두며 심상치 않은 출발을 보였던 <컨저링>은 개봉 2주차에도 주말 관객 44만 8천여 명을 동원하며 선전을 이어갔다. 12.5%의 관객 감소율로 장기 흥행 전망도 밝은 편. 누적 관객은 155만을 돌파했다.

반면, <스파이>는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지난주보다 순위는 한 계단 하락했고, 관객 감소율도 65.5%에 달하며 뒷심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주말 관객 23만 4천여 명을 보태 누적 관객 324만을 넘어섰다.

한편, 신작들은 이렇다 할 힘을 쓰지 못했다. 4위 <히든 카드>는 주말 관객 9만 4천여 명, 7위 <블루 재스민>은 주말 관객 3만 6천여 명, 10위 <짓>은 주말 관객 1만 1천여 명을 동원하는데 그쳤다.

이번주에는 이준익 감독과 설경구가 처음 만난 <소원>, 유아인, 김해숙 주연의 성장드라마 <깡철이>, <그을린 사랑>을 연출한 드니 빌뇌브 감독의 스릴러 <프리즈너스>가 <관상>의 아성에 도전한다. 그밖에도 김범이 출연한 서극 감독의 액션 <적인걸 2: 신도해왕의 비밀>, 욘판 감독이 2004년 연출한 <하리수 도색>, 아프가니스탄을 배경으로 한 아틱 라히미 감독의 <어떤 여인의 고백>, 하지모토 하지메 감독의 <프린세스 사쿠라>, 애니메이션 <로덴시아: 마법왕국의 전설> <정글번치: 빙산으로의 귀환> 등이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계속되는 <관상>의 독주, 그리고 이를 위협하는 <컨저링>의 상승세.


2013년 9월 30일 월요일 | 글_서정환 기자(무비스트)

3 )
jini838
관상 재밌게 잘 봤지만 스토리부분에는 뭔가 좀 아쉬웠음. 역사로 남아있기때문에 결과는 변할 수 없다지만 너무 뻔한 장소와 뻔한 레퍼토리...... 그냥 관상은 오로지 연기자들의 연기력으로만 흥행하는 영화같네요ㅎㅎ   
2013-10-05 12:28
kos1018
관상이라는 영화를 본 순간.. 가장 기억에 남는 배우는 송강호도 백윤식도 김혜수도 아닌 이정재.. 이정재는 분명 지금이 전성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조정석은 슬슬 캐릭터가 익살로 굳혀지는듯 하며, 다른 기사를 보았을때 조카를 잃은 아픔을 이 영화에 다 표현했다고 하는데 그러한 슬픔이 느껴졌습니다. 김혜수.송강호는 굳이 평가는 필요없는 퍼팩트. 언제 이런 배우 조합의 영화를 또 볼수 있을지.. 오랫만에 재밌게 봤던 영화입니다   
2013-09-30 22:02
kimjun49
관상에 파워 대단하네요. 아직까지 못 봤는데 꼭 봐야 겠습니다. 도대체 800만이 봤는데 그 이유가 있겠죠!   
2013-09-30 20:29
1

 

1 | 2 | 3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