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엔터테인먼트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진출하다.
2009년 11월 10일 화요일 | 김한규 기자 이메일


CJ엔터테인먼트(이하 CJ)가 국내 및 아시아를 넘어 세계영화시장을 넘본다. CJ(대표이사: 김정아)는 <해리포터> 시리즈와 <박물관이 살아있다> 시리즈를 제작했던 1492 픽쳐스와 3년간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한다고 발표했다.

CJ와 한 배를 탄 1492 픽쳐스는 <나홀로 집에>를 연출한 크리스 콜럼버스(Chris Columbus) 감독 및 감독의 오랜 제작 파트너인 마이클 바네이단 (Michael Barnathan), 마크 래드클리프 (Mark Radcliffe)가 이끄는 제작사이다. 더불어 1492 픽쳐스는 Family(가족애), Fun(즐거움), Wonderment(경이로움)이라는 차별화된 브랜드를 앞세워 <해리포터>시리즈, <박물관이 살아있다>시리즈, <판타스틱4> 시리즈를 만든 블록버스터 프랜차이즈 제작사로 알려져 있다.

1492 픽쳐스의 크리스 콜럼버스 감독은 “CJ의 김정아 대표 및 실무자들과 함께 앞으로 나아가게 될 새로운 여정과 모험에 매우 기대에 차있으며, 미국 및 전 세계 관객들에게 공히 공감이 되고 영원한 즐거움을 제공할 영화를 만들 수 있기를 고대한다. 1492 픽쳐스 전 직원들은 CJ와 함께하는 새로운 모험과 비전에 흥분으로 가득 차있다.”라고 전했다.

CJ의 김정아 대표이사 역시 “1492 픽쳐스의 작품들은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아 왔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할리우드와 아시아의 가교 역할을 하여, 연일 성장하는 아시아시장 관객들을 즐겁게 할 글로벌 작품들을 제작하고, 흥미로운 아시아의 이야기와 탤런트를 글로벌 관객들에게 소개할 기회를 확대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CJ는 향후 3년간 1492 픽쳐스 작품에 대한 공동기획 및 개발 권리와 함께, 공동개발 작품의 한국, 일본, 중국 배급 및 투자 우선권을 가질 수 있게 되었다. 이는 CJ가 글로벌 스튜디오로 도약하기 위한 글로벌 영화 기획, 제작 역량을 구축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어거스트 러쉬> <박쥐> <소피의 연애 매뉴얼>등 글로벌 공동제작을 계속해서 추진했던 CJ. 앞으로 한국형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가 나오기를 기대해 본다.

2009년 11월 10일 화요일 | 글_ 김한규 기자(무비스트)
사진제공_ CJ엔터테인먼트

(총 25명 참여)
kisemo
잘봤어요   
2010-03-12 19:44
youha73
잘봣습니당   
2010-02-13 14:44
scallove2
잘봣습니당   
2010-02-05 22:04
pretto
잘 읽었습니다 ^^   
2010-01-30 17:05
mvgirl
축하할 일   
2009-12-09 20:04
moviepan
세계   
2009-12-06 20:26
egg0930
축하합니다   
2009-11-18 22:47
withyou625
세계도 좋지만 cj의 힘이 점점 무서워 질때도 있다   
2009-11-18 21:55
1 | 2 | 3 | 4

 

1 | 2 | 3 | 4 | 5 | 6 | 7 | 8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