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포스터 심의반려로 네티즌 찬반토론 격돌!
2007년 11월 19일 월요일 | 한대수 기자 이메일


영화 <우리동네>가 예고편 및 포스터의 심의 반려 문제로 네티즌들 사이에서 격론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 11월 5일(월)에 공개했던 영화 <우리동네>의 메인포스터가 영상물등급위원회의 심의에서 청소년들에게 유해할 수 있다는 이유로 인해 심의 불가 판정을 받았다. 문제가 되었던 부분은 류덕환이 손에 쥐고 있는 ‘곰 인형에 묻어있는 피’ 때문이었다. 이에 대해 제작사 측은 ‘잔인하다거나 살인이 연상되는 직접적인 표현이 나타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심의 반려가 될 것이라곤 전혀 예상치 못했다’ 는 반응을 보였다.

게다가 극장용으로 배포되는 전단에는 ‘본능적인 살인마’ 라는 ‘극중 경주(오만석)의 캐릭터의 설명은 ‘살인이 본능이 되어서는 안된다’ 는 이유로 심의 불가 판정을 받았으며, ‘범인은 살인을 즐기고 있다’ ‘미치도록 죽이고 싶다’ 라는 카피도 ‘살인이 유희로 느껴지는 카피는 피해야 한다’ 는 이유로 문제가 되었다.

최근에 개봉한 한국영화중 <궁녀><세븐데이즈>의 경우 소재 때문에 18세 심의를 받은 사례는 있었으나, 포스터의 경우 그 심의 기준이 모호해 또한번 심의 반려 문제가 네티즌들 사이에 뜨거운 화제로 떠올랐다.

포스터 심의 반려 문제로 또한번 이슈를 제공하고 있는 <우리동네>는 오는 11월 29일 개봉할 예정이다.

2007년 11월 19일 월요일 | 글_한대수 기자(무비스트)

(총 22명 참여)
pretto
잘 읽었습니다 ^^   
2010-02-01 15:36
jun150
보다잠든영화   
2009-09-21 16:52
iwannahot
왜 그런건가요   
2009-04-11 21:36
ldk209
왜?????   
2008-02-24 20:25
kyj5329
아직도 표현의 자유가 문제가 되는군요~   
2008-02-07 16:44
gion
포스터 말고 영화를 제대로   
2008-02-06 19:48
bjmaximus
'살인이 본능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이유로 심의 불가 판정을 받았다는 게 참 웃기다.   
2008-01-09 14:56
qsay11tem
왜 그런건가요   
2007-12-26 13:56
1 | 2 | 3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