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비(2012, Gabi)
제작사 : 오션필름 / 배급사 : (주)시네마 서비스
공식홈페이지 : http://www.2012gabi.co.kr

가비 예고편

[인터뷰] 모험을 즐기는 남자 <간기남> 박희순 12.04.12
[뉴스종합] 3월 마지막주 국내 박스오피스. 싱숭생숭 <건축학개론>, ... 12.04.02
가비-참 묘하게 쓴 커피를 마신 기분이 들었다 sch1109 12.04.10
아쉬움을 살짝~ 또 여배우는 부각되었다. wkgml 12.04.04
역사적 사실에 그럴듯한 허구를 가미하여 흥미로운 스토리를 ... ★★★☆  yserzero 19.05.24
전체적으로 지루하고 퀄리티가 떨어짐 ★★☆  codger 13.01.25
마지막이 조금 아쉽지만 대한민국의 과거와 그들의 사랑에 애잔... ★★★☆  bluecjun 13.01.17



커피와 時代의 만남
2012년 첫 번째, 色다른 퓨전 사극 <가비>


1896년 2월 추운 겨울 날, 폭 2m도 안 되는 좁은 길을 통해 고종은 러시아 공사관으로 황급히 피신을 하게 된다. 역사는 이 사건을 ‘아관파천’이라 부르고, 고종은 이 시기에 커피를 처음으로 마신 것으로 기록된다. 영화 <가비>는 아관파천 시기를 시대적 배경으로, 커피와 고종을 둘러싼 음모와 비밀을 그린다.
<조선 명탐정>의 원작자 김탁환 작가의 『노서아 가비』 원작, <접속><텔미썸딩><황진이>의 장윤현 감독이 오랜만에 내놓는 야심작, 고종시대 커피를 내리는 바리스타라는 신선한 소재로 제작 초기부터 관심을 모아온 영화 <가비>. 조선의 마지막 시대를 배경으로 하면서도 궁궐이 등장하지 않고, 왕이 등장하면서도 붉은색의 곤룡포를 입지 않으며, 이국적인 러시아 공사관을 배경으로 클래식한 슈트와 드레스, 다양한 커피 도구들이 등장하여 동서양이 공존하는 색다른 사극. 지난해 흥행작 <조선 명탐정><최종병기 활>에 이어 2012년 첫 번째 웰메이드 사극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가비>가 기대되는 첫 번째 이유는, ‘새로움’이다.

최초의 커피를 마신 마지막 王
‘커피’를 소재로 '고종독살음모設'에 상상력을 더한 이야기


“나는 가비의 쓴맛이 좋다. 왕이 되고부터 무얼 먹어도 쓴맛이 났다.
헌데 가비의 쓴맛은 오히려 달게 느껴지는구나” – <가비> 中 고종
러시아 공사관에 머물던 시기 처음으로 커피를 마셨으며, 우리나라 최초의 커피 애호가로 알려진 고종. 쓰고도 달콤한 한잔의 커피에서 씁쓸한 자신의 삶을 스스로 위로했을 조선의 마지막 군주, 그의 곁에서 매일 커피를 내리던 바리스타가 있었을 것이라는 상상에서 출발한 영화가 <가비>이다.
<가비>는 ‘검고 쓴맛이 강해서 독을 타는데 이용되기도 한다’는 커피를 소재로 고종 독살 음모설에 허구의 드라마를 덧입혔다. ‘고종 황제’(박희순)라는 역사적 인물을 중심으로 조선 최초의 바리스타 ‘따냐’(김소연)와 그녀를 목숨보다 사랑한 이중스파이 ‘일리치’(주진모), 그리고 조국을 버린 조선계 일본인 ‘사다코’(유선)라는 인물을 창조해 낸 강렬한 스토리 <가비>. 오랜만에 <가비>로 돌아온 장윤현 감독은, 고종암살사건에 인물들의 갈등과 멜로를 가미시켜 한편의 웰메이드 팩션드라마를 만들어 냈다.

강렬한 이미지의 4人 4色 캐릭터
주진모-김소연-박희순-유선! 적역 캐스팅의 완벽한 연기 호흡


<가비>에는 실력파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완벽한 연기호흡과 새로운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다. 영화 <체인지> 이후 15년 만에 첫 스크린 성인연기에 도전하는 김소연은 비밀스런 분위기의 바리스타 ‘따냐’ 역으로, 러시아 최고의 저격수이자 이중스파이 ‘일리치’로 열연한 주진모는 <무적자> 이후 3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또한 고종암살작전의 대상이 되는 ‘고종’’ 역을 맡은 박희순, 조선계 일본인 ‘사다코’로 변신한 유선까지, 영화 <가비> 속에는 적역 캐스팅으로 조화를 이룬 4인 4색의 강렬한 캐릭터들이 모였다.
특유의 아름다운 바디라인이 돋보이는 모던한 드레스와 전통적인 궁녀 복으로 치명적인 매력을 드러내는 김소연, 거친 보헤미안 기질을 드러내며 화려한 액션 연기와 선 굵은 감성연기를 함께 선보이는 주진모의 이미지 또한 새롭다. 위태로워 보이는 고종 역을 완벽히 소화해 내며 외유내강의 고종 황제 이미지를 새롭게 창출해 낸 박희순과 기모노 입은 모습을 선보이며 생애 최초 악역 연기에 도전하는 유선. <가비>가 기대되는 또 하나의 이유는, 배우들의 끝나지 않은 ‘도전’이다.

철저한 고증과 치밀한 프로덕션
10여개의 러시아 공사관 세트, 총 80여종의 러시아-일본-조선 복식 등장


<가비>는 고종 황제의 아관파천 시기라는 독특한 시대상을 표현해 내기 위해 철저한 고증과 치밀한 프리 프로덕션을 진행했다. 또한, 시나리오 작업 및 기획기간만 3년을 거쳐 지난해 3월 29일 크랭크인 한 영화 <가비>는, 9월 2일 크랭크업 하기까지 5개월 여의 촬영기간 동안 전국 16개 지역 로케이션 촬영 및 모스크바와 쌍트페테르부르크에서 배경 CG소스 촬영을 포함한 160일간 치열한 프로덕션을 진행했다.
더불어, 당시 러시아의 르네상스 문물을 100% 이상 재현해내기 위한 제작진의 노력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러시아 공사관 내의 커피실, 복도, 고종의 집무실과 거처, 러시아 대륙을 달리는 증기기관차 내부를 비롯한 10여개의 세트를 제작하였으며, 사전 세밀한 3D 미술 콘티 작업을 거쳐 리얼리티를 확보했다. 이 외에도 <가비> 속에는 러시아, 일본, 조선 3국의 문화적 특색을 표현해 낸 80여종의 다양한 복식과 고종시대의 커피 제조법이 소개되는 등 조선 최초 커피 문화에 대한 모든 볼거리가 담겨져 있어 관객의 눈을 자극할 것이다.



(총 2명 참여)
codger
커피에 너무 집착하는군     
2013-01-25 03:51
joe1017
미스테리나 긴장감도 없고,왕실의 화려한 볼거리라도 기대했건만,그마저 없다.
박희순은 거의 존재감이 없다.     
2012-03-15 22:50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