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파이란
    20 Ʈ
     8.78
  2. 2  타짜
    20 Ʈ
     8.71
  3. 3  가을의 전설
    20 Ʈ
     8.31
  4. 4  호빗: 뜻밖의 여정
    20 Ʈ
     8.09
  5. 5  호빗: 다섯 군대 전투
    20 Ʈ
     7.67

클래식(2003, The Classic)
제작사 : 에그필름 / 배급사 : (주)시네마 서비스
공식홈페이지 : http://www.classicromance.co.kr

클래식 예고편

[뉴스종합] 종군위안부 아픔 그린 100억대 영화 제작된다 12.01.12
[인터뷰] 시간을 품은 배우 <퍼펙트 게임> 조승우 11.12.24
우리나라에이런영화가 있다니.. fkcpffldk 10.06.25
제가 좋아하는 한국영화 kooshu 09.12.20
클래식은 영원하다. 음악, 영상, 너무 좋았다... ★★★★★  hksksh 21.07.17
곽재용 감독... 이 영화까진 좋았는데... 아쉽다... ★★★★★  kangjy2000 14.03.23
영상과 음악과 추억으로 감성을 건드리는 첫사랑 로맨스 ★★★★☆  rcangel 14.02.09



가끔은 상식으로도 이해되지 않는...
언제나 사랑은 우연을 가장하고 찾아온다!!

우연히... 우연히... 우연히, 불현듯 다가온 사랑!

같은 대학에 다니는 지혜와 수경은 연극반 선배 상민을 좋아한다. 하지만 호들갑스런 수경이 상민에게 보낼 편지의 대필을 부탁하고, 지혜는 수경의 이름으로 상민을 향한 자신의 감정을 고백한다. 지혜의 편지로 맺어진 수경과 상민이 가까워지면서 지혜는 괜한 죄의식에 상민을 멀리 하려 하지만, 우연하게도 자꾸만 마주치게 된다.

오래 전, 사랑은 이미 시작되었다...

한편, 아빠를 일찍 여읜 지혜는 지금은 해외 여행 중인 엄마 주희와 단둘이 살다. 엄마의 빈자리를 털기 위해 다락방을 청소하던 지혜는 우연히 엄마의 비밀 상자를 발견하게 된다. 주희의 첫사랑의 기억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비밀 상자를 보면서 지혜는 엄마의 클래식한 사랑을 조금씩 알게 된다.

귀를 기울이면, 그들의 안타까운 사랑이 들려온다!!

1968년 여름...
방학을 맞아 시골 삼촌댁에 간 준하는 그곳에서 성주희를 만나, 한눈에 그녀에게 매료된다. 그런 주희가 자신에게만 은밀하게 귀신 나오는 집에 동행해줄 것을 부탁해온다. 흔쾌히 수락한 준하는 흥분된 마음을 가까스로 누르며 주희와의 약속 장소에 나간다. 그런데 갑작스런 소나기를 만나 배가 떠내려가면서 귀가 시간이 늦어지고, 이 일로 주희는 집안 어른에게 심한 꾸중을 듣고 수원으로 보내진다. 작별 인사도 못하고 헤어진 주희를 향한 준하의 마음은 안타깝기만 하다.
그렇게 방학이 끝나고 학교로 돌아온 준하는 친구 태수에게 연애편지의 대필을 부탁받는데, 상대가 주희란 사실에 깜짝 놀란다. 하지만 태수에게 그 사실을 말하지 못하고, 태수의 이름으로 자신의 마음을 담아 주희에게 편지를 쓴다.
 
운명이 던져준 또 한번의 인연

편지를 대신 써주며 사랑이 깊어간 엄마와 자신의 묘하게도 닮은 첫사랑. 이 우연의 일치에 내심 의아해하는 지혜는 상민에 대한 생각이 더욱 깊어만 간다. 하지만 이미 친구의 연인이 되어버린 그를 포기하기로 마음먹는데...



(총 48명 참여)
quizzle
굿     
2010-09-10 14:51
apfl529
헤어졌나??     
2010-08-14 00:59
fkcpffldk
아오.. 제일좋아하는 한국영화     
2010-07-03 22:59
fkcpffldk
손예진짱     
2010-06-25 13:24
kisemo
기대     
2010-02-16 15:47
his1007
최고의 멜로 영화 감동이 아직도..     
2010-01-29 16:36
cgv2400
정말 괜찮은 영화~~     
2009-12-28 15:21
sdloveyr
완전 진한 감동!~~     
2009-11-30 14:45
eomdori
영화가 끝난후에도 그칠줄 모르는 여운     
2009-09-28 14:11
seok2199
순수한영화     
2009-09-26 22:55
1 | 2 | 3 | 4 | 5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