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20자평 포스트
     8.31
  2. 2위  내 남자친구의 결혼식
    20자평 포스트
     8.18
  3. 3위 
    20자평 포스트
     8.12
  4. 4위  이도공간
    20자평 포스트
     7.53
  5. 5위  기담
    20자평 포스트
     7.35

 
조폭 마누라 3 ; 홍콩판 조폭마누라를 만나다. 조폭 마누라 3
mrz1974 2007-01-01 오전 11:55:45 794   [2]
 조폭 마누라 3 ; 홍콩판 조폭마누라를 만나다.

 조폭 마누라는 일명 조폭 영화에서 국내 영화로서는 드물게 여성 주인공을 써 흥행한 영화이다. 1편의 감독이 다시 찍었다는 의미에서의 호기심보다는 홍콩 배우들을 영화의 전면에 내세운다는 점에서 흥미가 가서 본 영화다.

 STORY

 홍콩의 조폭인 화백련 회장의 딸 아령은 라이벌의 조회장의 죽음에 대한 유력한 용의자로 찍혀 그로 인해 한국으로 피신하게 된다. 지난 날, 임회장과의 인연을 지닌 양사장은 조직 내에 그나마 중국어를 할 줄 아는 기철에게 아령을 맡긴다.

 기철은 보스 명령으로 홍콩에서 오는 이를 가이드하라는 명령에 삐친다. 거기다 더욱 문제인 건 자신이 아는 중국어 역시 전혀 없다는 것이다. 그나마 자신의 오른팔이라할 수 있는 꽁치의 얘기로 마음을 가다듬는다. 그러나, 아령의 까칠한 태도와 말이 안 통하는 탓에 갑갑하기만 하다. 결국엔 아령의 통역으로 연희를 데려온다. 하지만, 연희의 등장으로 일은 더욱 엉뚱하게 꼬여만 간다.

 한편, 알 수 없는 그림자들이 기철 일행에게로 다가오는데, 과연 기철 일행은 무사할 수 있을까?
 
 조폭 마누라 3 의 볼거리

 조폭마누라 시리즈 역시 나름대로 저마다의 차이점을 지니게 했다. 그러나, 1편보다 나은 2편은 못 되었고, 그로 인해 1편의 감독인 조진규 감독이 다시금 감독을 맡았다.
 
 그 역시 1편의 성공은 나름대로 부담이 컸을 것이다. 그래서. 그는 이번에 새로운 술은 새로운 부대에 담는 마음으로 새롭게 만들어 냈다.

-홍콩판 조폭마누라

 이미 3편에 대한 내용은 어느 정도 시놉시스가 나왔었다. 실제 본 내용에서는 훨씬 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기존의 시리즈와는 또 다른 면의 영화로 새로이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1. 화려한 하면서도 내실을 지닌 캐스팅 : 한국 홍콩의 주요 배우들의 출연

 이 영화는 합작영화인만큼 캐스팅을 눈 여겨볼만 하다.

 먼저 캐스팅을 살펴보면,

 홍콩 배우: 80년대 느와르 대명사 적룡과 여배우 서기 ...
 국내 배우: 이범수와 오지호, 현영 ...

 기본적으로 영화의 캐스팅은 최근의 영화들 중 그 면면을 따져보면 꽤 화려한 영화중 하나다. 이른바 티켓 파워를 지닌 큰 흥행배우는 그리 많지 않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이름은 알려진 배우와 연기 잘하는 배우들이 참여해 영화를 다양하고 풍성하게 그려낸다.
 
2. 언어유희 : 우리말과 중국어의 의사소통에서 오는 재미

 이 영화의 재미 중 최고는 바로 언어유희라고 본다. 극중 아령과 기철 일당 사이에서 통역하는 연희가 말하는 연희식 엽기 통역 대사 하나 하나가 그 자체로 재미를 선사한다. 특히 이와 같은 경험을 해 본 적이 있다면 그 재미를 더욱 강하게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실제 내 경우에도 언어는 다르지만 이와 유사한 경험을 한 적이 있었기에 더욱 재미있게 다가왔다.

3. 홍콩 영화 스타일 액션으로 더욱 강렬해진 액션

 이제껏 선 보인 액션 자체로도 강하지만, 홍콩 스탭들의 참여로 인해 이전보다 한결 강한 액션을 선 보인다. 최근 나온 액션 영화 중에서 다른 영화들에 비해 서기를 중심으로 한 액션 씬은 매우 완성도 높게 나타난다.

 하지만, 그로인해 국내 영화 특유의 액션의 특징적인 모습이 줄어들어 아쉽다.  

- 이 범수 : 한국의 주성치 같은 연기를 보이다

 이 범수란 배우는 여러모로 많은 모습을 지닌 배우이다. 이 영화에서 그는 흡사 주성치를 연상케 한다.
 자기 멋과 잘난 체 하지만, 멍청한 행동과 모습
 심각한 모습이지만 웃기는 행동
 멍한 모습이지만, 정이 가는 행동
 이러한 모습과 행동 하나 하나가 이 영화 속의 재미를 선사한다. 그가 영화 속에 등장 여부에 따라 영화가 다른 모습을 보일만큼 그의 존재감은 매우 각별했다.
 
 조폭 마누라 3 의 아쉬움

-광고랑 다르잖아 : 광고에는 존재하지만, 실제 보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

 우선 이 영화의 광고들을 보면 두 개의 러브 스토리가 존재했고, 까메오로 최민수가 나온다고 했다. 하지만, 영화 속의 두 개의 러브 스토리는 그나마 하나는 맞지만, 하나는 안 맞는 내용이었다. 그리고 까메오로 등장한다는 최민수는 자막에는 그나마 등장하지만, 실제 영화 속 장면을 본 내 눈에는 보이지 않았다. 영화를 두번이나 봤지만, 찾지 못한 건 내 눈이 잘못된 것일 수 있을 지 모르지만, 함께 본 두 명의 다른 지인 역시 못 보았다고 했으니 아쉬웠다. 실제 영화 상영 시간을 의식해서인지 간간히 잘려진 듯한 모습들이 남아있는 것 같아서 더욱 아쉽게 보여진다.

-두 곳의 장점을 취하려다 보니 아쉬워 : 너무 홍콩 영화 같아
 
 일단 영화가 홍콩과 한국 두 곳에서 촬영하면서 두 지역의 특색을 살리는 면면은 돋보인다. 하지만, 그로인해서 두 곳의 장점이 너무 과하면 결국은 어느 정도의 특색을 잃어버리는 게 아닌가 싶다. 이는 한국에서는 한국 코믹 영화에 가까운데, 홍콩에서는 홍콩 코믹 액션 영화 같은 경향이 너무 강해서이었던 것 때문이 아닐까 싶다.
 
 조폭마누라 3를 보고

-연희의 통역 에피소드에 공감하다
 
 극중 연희(현영)이 말하는 중국어 통역은 아니지만, 이전에 그와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다. 나 역시 그런  일이기에 그와 같은 상황이 되었을 때, 어떻게 하느냐는 결국 요령이라고 본다. 아무리 긴박하고 급한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자신의 읟고만 지니고 있다면 절대적으로 유리하다. 그 이유는 두 곳의 언어를 아는 사람이 강하다는 것이다. 물론 연희와 같은 것을 할 수 없지만, 그러한 내용에서의 몇몇 장면은 내게 공감도 백배였다.
 그래서인지, 통역 에피소드에 더욱 공감할 수 있었다.

-홍콩판 조폭마누라를 만나다

 조폭마누라는 나름대로 자신만의 기본적인 컨셉을 지니고 있다.

 조폭 출신의 여주인공과 순박하고 멍청한 남자와의 만남과 그에 따른 이야기를 그린다.

 이 영화는 합작영화이기에 이전까지와의 다른 모습을 보인다.

 이 영화에서는 이전까지의 주인공이었던 신은경이 아닌 홍콩 배우 서기를 기용했다.

 그리고, 순박한 남자 컨셉에는 순박한 조폭으로 나오는 이범수를 기용했다. 
 
 그리고, 양국의 배경에 따라 다른 모습으로 그려진다.
 조진규 감독은 이러한 한국과 홍콩에 따라 다른 영화적 흐름을 보여준다.
 한국에서의 에피소드에는 코메디에 가까운 이야기를 내세우고
 홍콩에서의 에피소드에는 느와르에 가까운 이야기를 내세운다.

 영화 전반을 보면, 조폭 마누라 3는 실제 지난 홍콩의 느와르 영화에서 더욱 더 영향을 많이 받은 것처럼 보인다.

 우선 이 영화의 몇 장면들의 모습을 보면서, 어떤 영화들을 한 번 쯤 떠올리게 되는 영화가 바로 <무간도> 시리즈이다. 하지만, 그 이전의 유위강 감독의 대표 영화 중 하나인 <고혹자> 시리즈를 떠올려 보는 건 어떨까 싶다. 두 작품 다 유위강 감독의 작품인 만큼 영화 모습이 유사한 것처럼 느껴졌는 지 모른다.

 또한, 극중 이범수의 모습은 흡사 주성치를 연상하게할 만큼 코믹한 모습을 선보인다.

 이러한 면면을 보면 조폭 마누라 3는 나름대로 여러모로 재미있게 볼 점은 꽤 많은 영화다.

 다만, 홍콩판 조폭마누라라는 컨셉 답게 너무 홍콩 영화스러운 면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결국엔 조폭마누라에 조폭은 있지만, 마누라는 없었다.  


(총 0명 참여)
1


조폭 마누라 3(2006, My Wife is a Gangster 3)
제작사 : 현진 씨네마 / 배급사 : 쇼박스(주)미디어플렉스
공식홈페이지 : http://gwife3.showbox.co.kr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46163 [조폭 마누..] 몰 더 바래?? mimiya-nolja 07.01.08 599 1
46067 [조폭 마누..] 적어도 1,2편 보다는 깔끔하다. ann33 07.01.05 622 2
46065 [조폭 마누..] 조폭 마누라 3 !!! (1) apfnRnfldh 07.01.05 669 6
45920 [조폭 마누..] 1편과 2편을 합쳐도 3편만 못하다. newface444 07.01.03 698 2
45892 [조폭 마누..] 조폭. rieairis 07.01.03 458 0
현재 [조폭 마누..] 조폭 마누라 3 ; 홍콩판 조폭마누라를 만나다. (1) mrz1974 07.01.01 794 2
45761 [조폭 마누..] 생각보다는 괜찮음~~~ (3) sbkman84 07.01.01 684 1
45711 [조폭 마누..] 맛깔스럽긴 한데.. (1) hrj95 06.12.30 653 4
45681 [조폭 마누..] 재밌어요 ㅋ rnrbrn 06.12.30 605 2
45660 [조폭 마누..] 조폭 영화로서의 노력 (7) jimmani 06.12.29 12787 8
45573 [조폭 마누..] 너무나 우연히, 어렵게 본 만큼이나 기대 이... hrqueen1 06.12.28 832 6
45548 [조폭 마누..] 생각했던것 이상으로 만족한 영화! (1) exemplary 06.12.27 716 1
45531 [조폭 마누..] 조폭3 새해초 흥행 싹3 할 것 (2) everydayfun 06.12.27 826 3
45530 [조폭 마누..] 서기의 숨막히는 카리스마와 매력만 볼만하다 (1) maymight 06.12.27 624 2
45498 [조폭 마누..] 서기가 나와서 틀려진 효과!! (2) sapphire30 06.12.26 789 0
45460 [조폭 마누..] 기존의 조폭마누라 시리즈와 다르다 (1) polo7907 06.12.25 559 2
45384 [조폭 마누..] 참.. 많이 웃었던 영화 subin1314 06.12.23 536 1
45347 [조폭 마누..] ^^ 웃기긴 하지만.. ahw8923 06.12.22 691 3
45342 [조폭 마누..] 1.2편과는 차원이 다르다... (1) wodms0681 06.12.22 703 0
45340 [조폭 마누..] 말이 통하지 않아 즐겁다! powerdf 06.12.22 522 0
45331 [조폭 마누..] 한두번은 속아도 세번은 속을까. (14) kharismania 06.12.22 12980 10
45319 [조폭 마누..] 이거 대박대박왕대박이다 적어도 8백만넘는다 (3) everydayfun 06.12.22 857 3
45280 [조폭 마누..] 기대보다는 솔직히 실망~! (3) hio12300 06.12.21 758 2
45265 [조폭 마누..] 조폭마누라 3 후기 !!!~~~~~ (1) ji0118 06.12.20 769 0
45261 [조폭 마누..] 정말잼있음 (골때림)대박1순위^^ (4) jjeusop7 06.12.20 784 2
45202 [조폭 마누..] 웃다가 멋있는장면에 감복 (2) moviepan 06.12.19 584 4
45199 [조폭 마누..] 서기액션.이범수연기.현영의능청스러움. (1) ahw8923 06.12.19 509 0
45188 [조폭 마누..] 캐릭터들이 맛깔스럽다 *^^* (2) jealousy 06.12.19 681 0
45184 [조폭 마누..] 정말 너무한다... (7) nansean 06.12.19 883 2
45183 [조폭 마누..] 기대이상!! (1) ahw8923 06.12.18 605 0
45181 [조폭 마누..] 전편은 잊어라 그러나 맥은하나다 (1) gigibe 06.12.18 665 1
44921 [조폭 마누..] 잼있어여~ㅋ gnstjr84 06.12.13 548 0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