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고 싶은 건 많아 보였어요. 관상
aumma7 2013-09-13 오전 7:20:11 649   [1]

 

 

 

 

한재림 감독님의 영화를 처음 보았습니다.

일단 캐스팅 자체가 너무나 화려하다 보니 기대를 안 가질 수가 없더라고요.

제작단계부터 쭈욱 기대하다, 개봉 하자마자 보러 갔고 어제 또 보고 왔습니다.

다만 그것이 영화가 잘 만들어져서, 라는 이유를 대기는 조금 힘들 뿐입니다.

개인적으로 좋았던 점, 거슬렸던 점을 써볼게요.

 

 

 

 

 

 

좋았던 점

 

 

1. 주연, 조연 할 것 없이 배우들의 연기가 모두 평타 이상이었던 점.

 

2. 시나리오상의 수양대군도 매력적이었다고 들었습니다. 그 매력을 이정재 씨가 더 살린 것 같네요. 너무 중후반에 등장했지만 상당히 임펙트 있었습니다.

 

3. 허구적인 부분도 포함된 영화이지만, 역사를 바꾸지 않았다는 점. 보다 현실적인 결말.

 

4. OST

 

 

 

 

 

 

거슬렸던 점

 

 

1. 일단 사극에서 만나보기 힘든 현대적 용어들이 조금 나오더라고요.

대사가 격이 떨어지는 느낌이 없잖아 있었습니다. (물론 배우들이 잘 커버하긴 했지만)

 

2. 편집이 뚝뚝 끊깁니다. 초중반만 그렇더라고요. 계속 그랬다면 차라리 이 감독의 특징인가 할 텐데 앞에만 그런 것을 보아하니 보다 많은 것을 담으려다 시간상 그러지 못한 것처럼 보였습니다... 설명이 필요하기 때문에 억지로 넣으신 것 같기도 하고.

[기억은 잘 안 나지만 어떤 장면 -> 김내경, 삼촌이 가마에서 내려오는 점 찍은 기생을 보고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 이 때가 가장 편집 때문에 황당했던 장면 같습니다.

 

3. '한명회'였던가요? 그 인물이 목 뼈가 빠진 것처럼 고개를 기울이고 다닌다. -이런 점을 강조했는데 막판엔 그런 느낌이 별로 없더라고요. 죽기 직전 할아버지의 모습 때는 아예 찾아볼 수가 없었고... 이건 영화적인 어떤 이유일지도 모르지만 신경쓰인 부분이라 일단 적습니다.

 

4. 이종석 씨는 영화상에서 혼자 붕붕 뜬 느낌. 외모적으로도, 연기적으로도(대사를 읊을 때에도).

 


(총 1명 참여)
lorrely
공감...간단요약하면 좋은점은 배우, 나쁜점은 감독이죠...   
2013-09-17 09:58
1


관상(2013)
제작사 : (주)주피터필름 / 배급사 : 쇼박스(주)미디어플렉스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15세 이상 관람가
  • 시간
  • 141 분
  • 개봉
  • 2013-09-11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94412 [관상] 관상-역사 속 소용돌이에서 아무것도 할수없는 자의 먹먹함 sch1109 13.11.06 673 0
94287 [관상] 참으로 재미지다!! fornnest 13.09.23 695 0
94275 [관상] 역시 영화는 감독 예술... lorrely 13.09.17 522 0
94272 [관상] 조선의 운명 이 얼굴안에 있소이다 관상가와 역심가의 대결 (1) greenboo153 13.09.16 485 1
94263 [관상] 역사의 격랑에 휩쓸려가는 개인의 무력감... ldk209 13.09.13 509 1
현재 [관상] 담고 싶은 건 많아 보였어요. (1) aumma7 13.09.13 649 1
94258 [관상] 뭐라 말씀드리기 애매하네요~ (2) shoneylee 13.09.12 21450 0
94219 [관상] 영화 관상 캐릭터 집중분석★포스터甲류 jh12299 13.08.27 615 0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