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미진진하지만 약간 씁쓸... 그림자살인
shimjinbo 2009-04-13 오후 8:32:24 21963   [1]

영화는 정말 흥미진진합니다.

황정민은 말할 것도 없고

충무로의 기대주 류덕환씨의 연기도 정말 흠잡을 데 없을 만큼이라는 느낌이 들어요

 

일제시대라는 시대배경이 액션 스릴러물과 안 어울릴 듯 어울립니다.

한복을 입은 사람들과 서양식 양복을 입은 사람들이 공존하는 거리 배경도 재밌고

 

살인장면이 리얼하지 않았던 점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요즘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하자면 더 자극적이어야 한다'고 하지만

어쩌면 반대로 '구체적이지 않은' 것이 더 통하게 되어버린 것은 아닌지^^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 하나를 말하자면...

영화를 보다가 문득 든 이 생각에 좀 불편하게 영화를 보게 되었는데

일제시대라는 시대적 배경이 구지 필요했나? 하는 겁니다.

 

왜 한국영화에 등장하는 일본인들은 죄다 비열하거나 악한건지...

영화 곳곳에 '선한 일본인'도 등장시켜 주었다면 영화를 보는 것이 그렇게 불편하지는 않았을 텐데 말이죠

이런 작품들이 늘어나다보면 '일본인은 다 저래'라는 공식만 머리에 남게될 것 같아요.

 

무조건적인 반일감정의 조성은 우리 세대에서 멈쳤으면 좋겠습니다.

이유없는 반일감정 때문에 객관적으로 일본을 볼 수 없는 우리 자신이 안타깝습니다.

 

(스포일러가 될 듯 하여 더는 말씀드릴 수 없는게 안타깝습니다^^)


(총 3명 참여)
d9200631
3%부족   
2010-03-17 02:53
prettyaid
잘읽었어요^^   
2009-06-23 17:36
powerkwd
기회되면 볼께용~   
2009-05-27 14:45
jwhleg
그냥 너무 영화보는 내내 허전함이 묻어 나는 영화 였어요   
2009-04-24 18:45
dodo2327
이유없는 반일감정은 아닐 듯..   
2009-04-23 02:40
shimjinbo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요지와 님의 댓글은... 전혀... 어울리지 않다고 느껴지네요^^;;;   
2009-04-15 21:45
everydayfun
일본정치가들의 출세라는 개념은 말그대로 세상에 나아가는 것 즉 외국을 식민하고 외국을 일본의 영향하에 놓는 것을 평생 목표로 삼고 열정과 에너지를 바치는 진정 일본국민을 위해서 일하는 사람들입니다. 한국정치가들의 출세라는 개념은 완전히 다릅니다. 외국을 식민하고 외국을 한국영향력하에 놓는것이 아니라, 같은 한국민 등쳐먹는데 평생 힘을 쓰는 것을 출세로 봅니다. 그래서 이렇게 하는 온갖 노하우를 전수받죠, 바로 이런 목표의 차이가 일본과 한국의 국가적 차이를 만들어냅니다.   
2009-04-14 00:36
everydayfun
일본은 역사상 지난 천년동안 지속적으로 한국을 침략 약탈 노략질해왔지만, 그걸 통해 엄청난 경제적 문화적 이익을 챙겨갔지만, 놀랍게도 한국은 단 한번도 일본을 친 적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한국 정치가들(걍 정치가로 표현할게요)은 지난 천년동안 같은 민족 등쳐먹느라 단 한번도 일본을 칠 생각을 안한 것입니다. 일본정치가에 빌붙어 같은 민족 후려치는 매국앞잡이나 하면서요. 이순신장군이 일본에 승리하자 이를 옥에 쳐넣은 것도 같은 민족이듯이 이렇게 한국정치가는 천년이상이나 일본에 당하고 그러고도 한국국민은 단 한번도 이런 정치가를 쫒아내지 벌하지 않았습니다. 그게 대한민국 현실입니다. 일본정치가는 일본국민입장에서보면 완전 애국자들입니다.   
2009-04-14 00:29
1


그림자살인(2009, Private Eye)
제작사 : CJ 엔터테인먼트, 힘픽쳐스 / 배급사 : CJ 엔터테인먼트
공식홈페이지 : http://www.detective2009.co.kr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89057 [그림자살인] 그림자 살인 yghong15 10.11.06 801 0
87339 [그림자살인] 아쉬움보단 좋은 느낌이 더 큰 영화 shemlove 10.09.14 703 0
85129 [그림자살인] 2편이 기대되는 수작~ (4) sunjjangill 10.07.27 710 0
76476 [그림자살인] 기대만은 못해서 아쉽다 (4) kgbagency 09.10.01 1283 0
75871 [그림자살인] 기대를 너무 많이 했나.. (4) happyday88ys 09.08.23 847 0
74828 [그림자살인] 기대한만큼 *.* (3) yiyouna 09.06.26 801 0
74086 [그림자살인] '그림자살인'을 보고.. (4) justjpk 09.05.10 1192 0
73863 [그림자살인] [미카엘/그림자살인] 한국형 탐정물의 탄생 (5) soda0035 09.04.27 1370 0
73836 [그림자살인] 그림자살인 (5) par7744kr 09.04.25 1078 0
73774 [그림자살인] 탐정?추리? 그런거 없다 (8) mchh 09.04.22 12264 1
73764 [그림자살인] 황정민한테 속았다 (5) kgw2407 09.04.21 1332 0
73724 [그림자살인] 재미있었지만 몬가 아쉬운영화.. (3) didwldus999 09.04.18 1211 0
73719 [그림자살인] 황정민 류덕환 이 만든 걸작 (3) yhb1118 09.04.18 1395 0
73713 [그림자살인] 새로운 발견, 2편이 기다려집니다. (3) hrqueen1 09.04.18 1227 0
73673 [그림자살인] 류덕환 군 좋아!! (3) wlstn79 09.04.16 1408 1
73653 [그림자살인] 속편 스토리 공모중 (2) woomai 09.04.15 1052 0
73649 [그림자살인] 영화의 중반에 살인사건의 범인이 누군지 보여준다. (3) polo7907 09.04.15 1413 0
73645 [그림자살인] 황정민과 함께 한 맛있는 식사 (3) sh0528p 09.04.15 1153 0
73629 [그림자살인] 그림자 살인 (3) siroiki 09.04.14 1093 0
현재 [그림자살인] 흥미진진하지만 약간 씁쓸... (8) shimjinbo 09.04.13 21963 1
73555 [그림자살인] 후속작이 나올까? (3) moviepan 09.04.10 1253 0
73537 [그림자살인] 본격 탐정영화라고 하기에는 왠지 산만한.. (4) ex2line 09.04.10 1315 0
73527 [그림자살인] 반전을 노린 영화.. (3) yonge100 09.04.09 1607 0
73490 [그림자살인] 연쇄 살인에 숨겨진 추악한 거래 (4) joyhoon1234 09.04.07 1378 0
73477 [그림자살인] 작은 반전.. (2) riggomo 09.04.06 1835 0
73476 [그림자살인] 괜찮았다..ㅎ (3) ehgmlrj 09.04.06 1137 0
73467 [그림자살인] 시기를 잘 탄 영화 (8) hkmkjy 09.04.06 11019 0
73462 [그림자살인] 스릴은 부족했지만 황정민의 천연덕스러운 연기... (5) kies0317 09.04.06 1684 4
73455 [그림자살인] 한편으로 끝나기에는 아쉬운 느낌.속편이 제작... (3) maymight 09.04.05 1068 0
73441 [그림자살인] 추리 영화가 추리하는 건 별로 없다... (3) ldk209 09.04.03 1230 4
73439 [그림자살인] 시리즈 물로 나와도 무방하겠던데,, (3) dongyop 09.04.03 1142 3
73400 [그림자살인] 추리극으로는 어설프지만, 오락영화로서는 재밌는. (12) kaminari2002 09.04.01 12547 5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