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중경삼림
    20 Ʈ
     8.52

 
다시봐도 명작 브로크백 마운틴
jinks0212 2010-09-29 오후 1:44:54 794   [0]
영원히 녹지 않는 만년설처럼
영원히 간직될 사랑의 시작

눈덮인 산봉우리 아래 한없이 펼쳐진 푸른 초원, 그 위로 수천 마리의 양떼가 장관을 이루고 있는 8월의 록키산맥 브로크백 마운틴. 이곳의 양떼 방목장에서 여름 한 철 함께 일하게 된 갓 스물의 두 청년 에니스(히스 레저 분)와 잭(제이크 질렌할 분)은 오랜 친구처럼 서로에게 마음을 터놓는 사이가 된다. 밤낮으로 함께 일하며 대자연의 품에서 깊어져간 그들의 우정은 친구 사이의 친밀함 이상으로 발전해간다. 그들 앞에 놓인 낯선 감정의 실체가 무엇인지도 알지 못하고 혼란에 휩싸인 채, 한 여름의 짧은 방목철이 끝나자 두 사람은 다시 만날 기약도 없이 각자의 삶으로 돌아간다.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20년간의 짧은 만남과 긴 그리움의 반복


에니스는 약혼녀 알마(미셸 윌리엄스 분)와 결혼하여 두 딸의 아버지가 된다. 로데오 경기에 참가했다가 미모의 부자집 딸 로린(앤 해서웨이 분)을 만나 결혼한 잭은 텍사스에 정착하여 장인의 사업을 거들며 살아간다. 그렇게 4년이 흐른 후, 에니스는 잭에게서 엽서 한 장을 받는다. 그 엽서는 에니스에게 그간 잊고살았던 브로크백에서의 그 낯선 감정을 다시 불러일으킨다. 4년 만에 다시 만난 두 사람은 단번에 브로크백에서 서로에게 가졌던 그 감정이 일시적인 것이 아니었음을 알게 되고 억제할 수 없는 열정에 휩싸인다. 그러나 그들의 관계가 알려지면 목숨까지도 위태로워질 수 있는 보수적인 사회에서 할 수 있는 것이라곤 고작 1년에 한 두 번 브로크백에서 캠핑을 하는 정도. 그렇게 20년간을 짧은 만남과 긴 그리움을 반복하며 그들은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에 고통스러워한다.

죽은 친구의 소원을 풀어주기 위해 떠난 여정 속에서
새롭게 깨닫는 사랑의 진실


언제 끝날지 모르지만 가능한 한 오랫동안 조심스럽게 관계를 유지하며 가장의 역할에 충실하고 싶어하는 에니스. 아무리 무모하다 해도 두 사람만의 새로운 삶을 시작해 보고 싶어하는 잭. 입장은 달랐지만 서로를 향한 애틋한 마음만은 한결같았던 두 사람의 관계는 잭이 의문의 죽음을 당함으로써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된다. 브로크백 마운틴에 묻히고 싶어했다는 잭의 소원을 풀어주기 위해 그의 고향집을 찾아간 에니스는 잭의 방에서 그가 보물처럼 평생 소중하게 간직해온 뜻밖의 물건을 발견하고 놀라운 사실을 깨닫게 되는데…

(총 0명 참여)
1


브로크백 마운틴(2005, Brokeback Mountain)
제작사 : Paramount Pictures, Good Machine, Focus Features / 배급사 : UPI 코리아
수입사 : UPI 코리아 /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15세 이상 관람가
  • 시간
  • 134 분
  • 개봉
  • 2006-03-01
  • 재개봉
  • 2018-12-05
  • 전문가영화평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89581 [브로크백 ..] 남남간의 사랑? 우정? partkkm 10.12.23 934 0
현재 [브로크백 ..] 다시봐도 명작 jinks0212 10.09.29 794 0
87551 [브로크백 ..] 브로크백 마운틴 sunjjangill 10.09.19 373 0
68551 [브로크백 ..] 전세계를 벅차게 한 위대한 러브 스토리 shelby8318 08.06.05 1932 1
64906 [브로크백 ..] 뭔가가 빠져있다는 느낌.. (3) iwannahot 08.02.07 2618 2
64431 [브로크백 ..] 내겐 너무 어려운 코드 (2) ehrose 08.01.28 1799 1
62295 [브로크백 ..] 이안 너ㅏ밉다 이멋진남자들을 허거걱 (5) anon13 08.01.01 1161 1
59486 [브로크백 ..] 넘 멋진영화! (1) remon2053 07.10.12 1421 0
58441 [브로크백 ..] 브로크백 마운틴 (3) skh31006 07.09.25 1439 6
53381 [브로크백 ..] 감동을 주는 그들의 사랑에 가슴뭉클해졌답니다.. kpop20 07.06.15 936 1
51810 [브로크백 ..] 흔적의 의미 mchh 07.05.07 1292 2
51070 [브로크백 ..] 브로크백마운틴 (1) ppopori486 07.04.23 1422 2
43651 [브로크백 ..] 아른거리는 셔츠~ (1) duck7717 06.11.09 1055 6
41061 [브로크백 ..] 아직도 그 감동의 여운이 가시지 않는,또 한 번 보고 싶은 영화 lkm8203 06.10.08 1555 10
39704 [브로크백 ..] 동성애 아직은 우리사회에서.. namkoo 06.10.03 945 4
38965 [브로크백 ..] 가장 아름다운 동성애 영화. powerdf 06.09.30 854 1
38679 [브로크백 ..] 이렇게 생각해보죠... (1) kevin2 06.09.25 1139 3
36898 [브로크백 ..] 무슨영화인가?? ehrose 06.08.23 1202 4
35617 [브로크백 ..] 브로크백 마운틴 hwistle 06.07.24 1127 4
33975 [브로크백 ..] 예술적으론 좋다 그러나.. moviepan 06.03.28 1551 5
33973 [브로크백 ..] 도를 넘어선 우정이야기 madboy3 06.03.27 1356 7
33857 [브로크백 ..] 난 왜 그저 그럴까...;;; lampnymph 06.03.19 1156 5
33801 [브로크백 ..] 대체 왜 아카데미가 이 영화에 열광했나? (15) gllky337 06.03.15 2531 16
33790 [브로크백 ..] 난 동성애를 이해못한다. (2) alrudtodrkr 06.03.15 1197 5
33726 [브로크백 ..] 진짜 <전세계를 벅차게한 위대한 러브스토리> - 브로크백 마운틴 dazzleone 06.03.12 1300 4
33684 [브로크백 ..] '다르다'와 '틀리다' (2) smire0701 06.03.09 1471 14
33677 [브로크백 ..] 씨네큐브에서 브로크백마운틴을 보다 (3) buba77 06.03.08 1297 6
33671 [브로크백 ..] 아담과 이브 ysj715 06.03.08 915 5
33648 [브로크백 ..] 왜 그들은 자연의 순리를 어기는가?(스포일러 있음) (2) songcine 06.03.06 1230 6
33644 [브로크백 ..] 또 다른 아픔일까??????? ^&^ jealousy 06.03.06 1164 11
33637 [브로크백 ..] 누가 마다랴, 사랑을. iflyb 06.03.05 916 5
33634 [브로크백 ..] 요란한 정치적 구호가 이루지 못한 진실의 승리 (1) jyp0507 06.03.05 968 3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