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등에 집착하는 다이빙 선수, 그 신경증이 결국… (오락성 5 작품성 5)
디바 | 2020년 9월 16일 수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감독: 조슬예
배우: 신민아, 이유영
장르: 미스터리, 스릴러
등급: 15세 관람가
시간: 84분
개봉: 9월 23일

간단평
최고의 실력으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는 다이빙계의 디바 ‘이영’(신민아)과 달리, 그의 절친한 친구이자 동료 다이빙선수인 ‘수진’(이유영)의 실력은 점차 녹슬어간다. ‘이영’은 은퇴를 결심한 ‘수진’을 설득하고, 서로가 함께할 수 있는 싱크로나이즈 프로그램을 권유한다. ‘수진’의 기량이 조금씩 올라오던 찰나, 두 사람은 함께 교통사고를 당한다. 가까스로 생존한 ‘이영’과 달리 ‘수진’이 실종되자 주변에서 의미심장한 소문이 퍼져나간다. 평정심을 잃은 ‘이영’은 실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다이빙대 위에서 공포스러운 순간을 맞이한다. 경쟁 관계와 질투, 최고를 추구하는 자의 집착적 신경증을 다룬 <디바>는 <블랙스완>을 떠올리게 하는 구석이 있는 영화다. 높이 차가 뚜렷한 다이빙대, 물이 가득 들어차거나 빠져있는 수영장, 다이빙 동작의 특성 등을 활용해 스산한 긴장감을 안기는 대목의 흡입력이 좋은 편이다. 다만 최고에 집착하는 주인공을 중심으로 비슷한 공포감이 반복되면서 강렬하게 집약돼야 할 감정들이 흩어지는 감이 있다. 초반 교통사고에 숨겨진 사실이 드러난 뒤에 묘사되는 신경증적인 주인공의 모습이 다소 뻔한 측면도 있다. 모처럼 만나는 신민아와 그에게 복잡한 심정을 느끼게 하는 이유영의 연기는 준수한 편이다. <잉투기> <가려진 시간> 각본을 쓴 조슬예 감독이 연출했다.

2020년 9월 16일 수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신민아, 최고 실력을 자랑하는 다이빙 선수 역으로 스크린 앞에! 이게 얼마 만이야? 모처럼 그의 연기와 만나보고 싶다면
-싱크로나이즈 프로그램을 함께 준비하던 동료(이유영)가 교통사고로 실종되고… 혼자 살아남은 주인공, 뭔가 스산하다? 긴장감과 공포감 즐기는 편이라면
-물에서 큰 사고 당할 뻔 한 적 있다면, 몇몇 장면은 트라우마 자극할 수도
-스산한 공포감은 좋은데… 사건 뒤에 숨겨진 진실이 드러나면서부터는 다소 뻔하게 흘러가는 감도, 뒷심 약한 작품에 야박한 편이라면
(총 0명 참여)
1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