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불의 전차
    20자평 포스트
     8.68
  2. 2위  위플래쉬
    20자평 포스트
     8.36
  3. 3위  엣지 오브 투모로우
    20자평 포스트
     8.26
  4. 4위  노트북
    20자평 포스트
     8.13
  5. 5위  원더풀 데이즈
    20자평 포스트
     7.3

고소영 ‘언니’의 든든한 조력자들 공개!
2006년 8월 24일 목요일 | 김혜민 기자 이메일



‘첫 남자 때문에 인생이 꼬였다고 믿는 서른 살의 나정주(고소영)가 12년 전(94년) 첫 연애시절로 돌아가 자신의 인생을 바꾸려는 과정을 유쾌하게 그린 코믹 로맨스’ <언니가 간다>가, 김정민, 이중문, 오미희, 오달수, 윤종신, 옥지영으로 구성된 막강 조연 군단을 공개했다.

나정주(고소영)의 첫 남자 톱가수 조하늬 역할은 실제로도 가수인 김정민이 맡았는데, <언니가 간다>는 이미 시트콤 <올드미스 다이어리>를 통해 연기를 선보인 바 있는 그의 스크린 데뷔작이다. 그가 연기할 조하늬는 잘생긴 외모와 뛰어난 가창력으로 현재 최고의 톱스타로 등극한, 고교시절 정주의 첫 남자였지만 졸업 후 어느 순간 연락두절로 너무나 큰 연애 트라우마를 안겨다 준 인물. 그는 심지어 다시 만난 정주를 알아보지도 못하고 12년 전과 똑같은 “눈이 참 예쁘네요”라는 작업성 멘트를 날려 정주의 가슴에 다시 한번 대못질을 하기까지 한다고. 김정민과 함께, <야수>에서 권상우 동생 역, 드라마 <101번째 프로포즈><열 여덟 스물 아홉> 등 에서 얼굴을 알린 신예 이중문이 어린 조하늬 역을 맡았다.


또한 <야수와 미녀><봄날의 곰을 좋아하세요?> 시트콤 <논스톱4> 등에서 꾸준히 연기를 선보인 바 있는 윤종신이 과거 화려한 가수를 꿈꿨지만 1집의 처절한 실패로 꿈을 접은 교생으로 출연, <언니가 간다>의 음악 감독도 맡고 있는 윤종신은 실명으로 출연할 뿐만 아니라, “영화를 보시면 제 불멸의 히트곡 <너의 결혼식>을 작곡하게 된 기가 막힌 사연도 공개됩니다~”라는 말로 궁금증을 더하게 하고 있다. 그와 함께 옥지영이 정주의 둘도 없는 단짝 친구 선미 역할을 맡아 그녀의 과거 여행에 동참하게 되며, 오미희가 열 여덟 딸의 로맨스를 적극 응원하는 센스 만점 엄마로, 오달수가 집을 경찰서로 착각하는 별난 아빠를 맡아 개성 있는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주연을 맡은 고소영에 이어 든든한 조연진을 공개한 <언니가 간다>는 <친구><챔피온>의 조감독을 맡았던 김창래 감독 연출로, 올 크리스마스 개봉을 목표로 촬영 중이다.

(총 7명 참여)
bjmaximus
김정민,윤종신.. 아저씨 가수들도 연기에 맛들였다는..   
2008-01-11 15:17
qsay11tem
볼만해요   
2007-07-27 20:31
remon2053
지루했던 영화죠   
2007-06-26 17:07
kpop20
언니가 간다 흥행은 못한거 같은데..   
2007-06-07 01:01
ldk209
고소영에게 조력자가 필요할까???   
2007-04-26 17:48
hrqueen1
정말 조연들만큼은 막강 그 자체네요. 점점 궁금해지는데요.   
2006-11-27 16:55
justjpk
아.. 영화였구나, 뭔 소린가 했네..
이 영화는.. 어째 소리소문 없다.   
2006-09-11 00:51
1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