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프란시스 하
    20자평 포스트
     7.05
  2. 2위  낙엽귀근
    20자평 포스트
     7

언니가 간다(2006)
제작사 : 시오필름(주) / 배급사 : (주)시네마 서비스
공식홈페이지 : http://www.gogosister.co.kr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12세 이상 관람가
  • 시간
  • 112 분
  • 개봉
  • 2007-01-04

언니가 간다 예고편

[뉴스종합] 미녀와 박물관 놀라운 흥행기세로 또 1위! 고소영 <언니가... 07.01.08
[인터뷰] 소녀는 성장한다. <언니가 간다> 조안! 06.12.31
언니가 간다~~ isu3965 08.12.01
자신의 과거로 돌아.... nos1209 08.07.15
기발한 발상이지만 도대체 '왜?' 에 대해 답을 찾을 길 없으니... ★★  koojjh 11.07.18
마지막만 빼면 슬프고 재미있고 너무 좋아요 ★★★★☆  rnldyal1 10.07.27
재밌어요~ ㅎ ★★☆  syj6718 10.07.23



내 인생 꼬이게 만든 그 놈만 없었어도 … 내 인생 달랐을꺼야!!

서른 살, 화려한 의상 디자이너를 꿈꿨지만 ‘장’ 의상실에서 디자인 보다는 주로 잡일을 하고 있는 ‘나정주’(고소영). 서른 살이 되도록 변변한 남자친구 하나 없고, 게다가 사랑 따윈 믿지 않는 소극적인 연애관까지 소유하고 있다. 사실 그녀는12년 전 마지막 남자라고 믿었던 첫 남자 ‘조하늬’로 부터 크나큰 상처를 받은 것이 원인으로, 그 후 그녀는 사랑 뿐 아니라 자신의 인생까지 심하게 꼬였다고 믿으며 살아가고 있다. 그 때의 일을 잊고 잘살아 보려 무던히 노력하지만 ‘조하늬’는 현재 잘 나가는 최고의 톱스타가 되어 TV와 각종 광고 에 출몰하며 매일 같이 정주의 심기를 건드린다.

패션쇼 준비로 분주한 어느 날, 호텔 로비에서 나정주는 우연히 고교동창 ‘오태훈(이범수)’을 만나고 깜짝 놀란다. 고교시절 자신을 그렇게 쫓아다녔지만 거들떠 보지 않았던 매력제로 범생이 ‘오태훈’이 연 매출 100억 달러의 C.E. O가 되어 몰라볼 정도로 멋지게 변한 것. 게다가 너무나 완벽해 보이는 태훈이가 저녁 식사에 초대해선 여전히 ‘나정주는 영원한 오태훈의 첫 사랑이라며 고백까지 한다. 태훈과의 행복한 미래를 상상한 것도 잠시… 12년 전 고교시절이야기를 하던 중 하필 태훈은 하늬와 정주가 떠난 춘천 밀월 여행 이야기를 얼떨결에 얘기하게 되고, 그로 인해 ‘나정주’는 그만 ‘조하늬’ 얘기에 욱하는 마음을 참지 못하고 일순간 자리를 박차고 나와버린다.

Back to 1994! 열 여덟 ‘나’를 만나 사랑과 인생을 코치하다!!

태훈과의 데이트도 망치고‘첫 남자’ 때문에 꼬여버린 자신의 인생을 한탄하며 울며 잠든 그 날 밤, 마법 같은 선물이 도착한다. 단 일주일 동안 자신의 과거로 돌아갈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이다. 그 순간 ‘나정주’는 자신의 인생을 괴롭혀온 94년으로 돌아가 ‘조하늬’와의 첫 사랑을 말끔하게 지우고, 그 대신 ‘오태훈’과 사귀어 행복한 현재를 만드는 프로젝트를 꿈꾼다. 곧바로12년 전으로 돌아간 나정주는 열여덞살의 ‘자신’과 대면하게 되는데.. 부처님 손바닥처럼 완벽하게 통제 할 줄 알았던 ‘열여덟의 나정주’(조안)는‘서른살 나정주’의 뜻대로 움직여 주지 않은 채 몰래 몰래 조하늬를 만나고 다니고, 어제 만난 멋진 오태훈과 달리‘열 여덟의 오태훈’(유건)은 매력이라곤 전혀 찾아볼 수 없어 대대적인 변신 계획이 필수적이다. 나정주의 예상과는 달리 곳곳에서 돌발상황은 터지게 되는데…
                                                  
과연, 나정주의 인생을 뒤바꿔줄 완벽한 작전은 성공할 것인가?



(총 71명 참여)
moon527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07-01-09 14:41
csungd
흥행꽝..     
2007-01-07 20:12
autumnk
슬라이딩 도어즈, 나비효과를 통해 우리가 접했던 것은 아무리 과거를 바꾸려 해도 바뀌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이 영화의 가장 큰 실수는 고딩 태훈이와 성인이된 CEO 태훈의 키가 다르다는 것이다. 고딩 태훈이가 성인이 된 나정주(고소영) 보다 컸는데, 어떻게 현실에서 성인이 된 태훈(이범수)이 키가 작아졌을까? 고딩 나정주와 성인 나정주 발바닥에 똑같은 위치에 박힌 점은 만들어 내면서, 그런건 신경 안써도 된다는 것일까?     
2007-01-06 23:55
sunj20
글쎄요...     
2007-01-05 20:21
ann33
내용이 식상하고 남주의 포스가 약하다.
로맨틱영화는 남주가 중요한데...     
2007-01-05 18:19
egg0930
나의 과거를 바꾼다..모두 한번쯤 생각해본 바램이죠^^     
2007-01-05 09:42
stjn
듀스의 노래 역시 좋더라 ^^     
2007-01-05 09:24
egg2
12년전의 나를 바꾸어 주실 수 있으신가요?     
2007-01-05 01:47
sbkman82
화이팅~!     
2007-01-04 22:24
se720
94년으로 갔으면 보다 확실히 94년의 내용을 보여주던지..이것도 저것도 아닌 뻔한 영화     
2007-01-04 14:14
이전으로이전으로6 | 7 | 8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