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검색
검색
 
누군가 나처럼.. 나쁜 피
kana 2001-12-30 오전 4:40:16 1888   [8]
 누군가 나처럼 게시판에 들어왔다가 약간의 실망으로 그냥 돌아서지 않게..
그냥 잡담이나 하렵니다..
 이 영화를 본지.. 몇달 되지않았어요.. 아직도 마지막 비행장에서의 장면을 떠올리면, 아니 그 영화를 생각하기만 해도 가슴이 벅차 오르는것 같습니다. 사랑이란걸 믿지 않는다고 공공연히 떠들고 다니는 저 조차도 그 영화를 보고 있는 동안 만큼은 절실한 사랑도 믿게 되거든요..
 비포선라이즈에서 관심을 갖게 된 줄리델피가 나오는 것도 반갑기도 했고.. 줄리에 비노쉬도 좋아졌습니다.. 프랑스 영화가 한국의 정서와 통하는데가 있는걸까요? 왠지 이후로 프랑스영화를 찾게 되더군요..
 나쁜 피.. 아직도 제목을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이미지 일 뿐이죠..
누군가 이 아름다운영화를 보고 여기까지 찾아오시는 분이 계시다면
펴엉생~ 행복하시고 건강하시고 아름다운 사랑하시길 바랍니다..
그럼..

(총 0명 참여)
jhee65
건강하시고 아름다운 사랑하시길 바랍니다..   
2010-09-01 17:03
1


나쁜 피(1986, Bad Blood / Mauvais Sang)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77050 [나쁜 피] 두,세번은 봐야된다는 생각이 뇌리속에 담긴 이유 (3) fornest 09.11.08 1059 0
현재 [나쁜 피] 누군가 나처럼.. (1) kana 01.12.30 1888 8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