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네마 천국 ㅋㅋ 시네마 천국
redsj372 2007-01-05 오후 2:39:27 1662   [5]
감독: 주세페 토르나토레
출연:출연 : 자끄 페렝(성인 토토), 브리지트 포시("금지된 장난"의 그 귀여운 꼬마가 중년이 되었어요), 필립 느와레(알프레도 아저씨), 살바토레 카스치오(어린 토토), 안토넬라 아틸리, 아그네스 나노(엘레나).

어린 시절, 우정 그리고 영원히 계속되는 영화의 매력(한 영화사이트의 소개글)

1988년 이탈리아의 주세페 토르나토레 감독의 영화로, 발표 당시 거의 모든 국제영화상을 휩쓴 추억의 영화. (영화 시작할때 수상 리스트가 나오죠. 거의 캐스트 리스트가 아닌가 할 정도로 긴..^^)

꼬마 토토와 영사기사 알프레도 아저씨(영화 속에서 부재한 토토 아버지의 역할), 청년이 된 토토의 첫사랑 엘레나(영화인에게 있어서 예술적 영감의 근원), 그리고 성공한 감독이 되지만 늘 첫사랑과 고향에 대한 추억을 안고 다니는 중년 토토의 모습이 엔리오 모리꼬네의 유명한 테마 선율과 맞물려 감성적으로 펼쳐집니다. 마지막 키스신 모음도 빠질 수 없는 이야깃거리죠. 처음 봤을 때 엘레나의 예쁜 모습에 빠져 배우에 대한 자료를 찾으려고 영화 관련 책과 인터넷 기사를 샅샅이 찾은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이 영화가 일으킨 잘 알려진 논쟁거리 "병사와 공주 이야기", 그리고 알프레도 아저씨가 끝내 토토에게서 엘레나와 고향을 떼어놓으려고 했던 것, 어렸을 때는 잘 몰랐지만 10여년이 지난 지금, 병사의 행동도, 알프레도 아저씨도 정말 납득이 가고 이해가 가는군요. 감독이 당시 20대였다는 걸 생각하면, 감독 자신이 어떻게 그런 삶의 이면을 깨달았는지 전율이 오기도 하고요.

(총 0명 참여)
1


시네마 천국(1988, Cinema Paradiso)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82749 [시네마 천국] 영화를 통해 맺어진 나이를 초월한 우정 (1) maldul 10.05.22 1752 0
75900 [시네마 천국] 아름다운영화란 이런거같네요.. (3) jdyid 09.08.24 1828 0
72314 [시네마 천국] 마지막 장면.. 기억에 남는다.. (2) wodnr26 09.01.12 1590 0
66179 [시네마 천국] 감미로운, 그리고 아름다운. sgmgs 08.03.13 1821 2
65452 [시네마 천국] 명작에는 분명 이유가 있다. (1) mchh 08.02.21 2254 5
61230 [시네마 천국] 시네마 천국 (1) cats70 07.12.04 2144 5
59346 [시네마 천국] 잊을수 없는 최고의 영화! (1) remon2053 07.10.09 2276 6
58551 [시네마 천국] 시네마 천국 skh31006 07.09.26 1748 0
46836 [시네마 천국] 토토의 영원한 천국. (2) kiki12312 07.01.18 2121 8
46100 [시네마 천국] 명작은 영원한거다 (1) sbkman84 07.01.07 1828 5
현재 [시네마 천국] 시네마 천국 ㅋㅋ (1) redsj372 07.01.05 1662 5
43899 [시네마 천국] 10번을 봐도 명작인거다 chati 06.11.16 1893 4
41986 [시네마 천국] 지금 다시 봐도 전혀 후회되지 않을 명작중의 명작 lkm8203 06.10.13 2069 9
38595 [시네마 천국] 토토야~~~ cool79sy79 06.09.22 1985 6
38213 [시네마 천국] 내 인생 최고의 영화 (1) hassi0727 06.09.13 1988 4
36701 [시네마 천국] 한아이 토토와 할아버지의 사랑 papalimp 06.08.20 1994 4
33427 [시네마 천국] 알프레도의 변명 assabirdie 06.02.20 2236 12
30078 [시네마 천국] 세상에... (1) lapuamagnum 05.08.30 2558 8
29002 [시네마 천국] 마지막 장면이 잊혀지지않는다. pet3000 05.06.15 2581 7
27086 [시네마 천국] 알프레도와 토토의 우정.. yhc1130 05.01.24 2379 7
14259 [시네마 천국] 알프레도의 생각은 옳은가? (3) jinwoo2u 03.07.21 2762 5
13779 [시네마 천국] 한여름밤의 꿈이었다. diceaway7 03.07.06 2396 6
12715 [시네마 천국] 엔리오 모리꼬네의 선율.. (1) kojei 03.05.18 2490 8
11255 [시네마 천국] 음악이 주는 선율,,, (1) rokjyou 03.03.18 2510 8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