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20자평 포스트
     8.31
  2. 2위  내 남자친구의 결혼식
    20자평 포스트
     8.18
  3. 3위 
    20자평 포스트
     8.12
  4. 4위  이도공간
    20자평 포스트
     7.53
  5. 5위  기담
    20자평 포스트
     7.35

폭발 피해 질주, 딸을 지켜라 (오락성 6 작품성 5)
발신제한 | 2021년 6월 24일 목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감독: 김창주
배우: 조우진, 이재인, 진경
장르: 스릴러, 드라마
등급: 15세 관람가
시간: 94분
개봉: 6월 23일

간단평
VIP 대상 영업으로 부를 얻은 은행센터장 ‘성규’(조우진)는 여느 날처럼 좋은 차를 몰고 출근길에 오른다. 딸(이재인)과 아들을 학교에 내려주려던 그는 의문의 남자로부터 차에서 내리면 폭탄이 터질 거라는 협박 전화를 받는다. 차창 밖에서 연이어 벌어지는 극단적인 사고에 ‘성규’는 보이스피싱쯤으로 생각했던 전화가 살 떨릴 만큼 무섭게 느껴지기 시작한다.

<발신제한>은 자동차 안에 갇힌 주인공이 딸을 지키기 위해 내달리는 추격 스릴러다. 의문의 존재에게 걸려온 전화 때문에 상황이 파국으로 향한다는 점에서 <더 테러 라이브>(2013)를, 제한된 공간에 갇힌 주인공의 분투를 다룬다는 점에서 <터널>을 연상시킨다. 영화는 해운대 도심인 구남로 한복판을 가로지르는 카체이싱 시퀀스로 차별점을 꾀하려 한다. 최초로 주연을 맡은 조우진도 열연으로 작품에 힘을 보탠다.

심리적 긴장감 면에서는 아쉬운 점이 많다. 자동차 안이라는 제한된 공간 설정상 배우 활용법이 한정적인 만큼, 사소한 장면과 별것 아닌 상황의 단서를 모으고 모아 급박한 위기가 터지기 일보 직전까지 관객의 긴장감을 차곡차곡 쌓아 나가야 하는데, 잦은 순간 ‘디테일’이 아쉬워 김이 빠진다. 중요 사건의 전말이 드러나는 결말부는 교과서적인 전개와 올드한 플래시백으로 장르 영화의 긴박감을 잡아먹는다. <끝까지 간다>(2014) <마녀>(2018) 등 다수의 장르 영화 편집을 맡아온 김창주 감독의 데뷔작이다.

2021년 6월 24일 목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차에서 내리면 터진다! 딸을 지켜야 하는 아빠 ‘성규’의 도심 추격 스릴러, 슬슬 더워지는 여름 날씨에 제격인 시원~한 작품 찾는다면
-<내부자들> <강철비> <국가부도의 날> 셀 수 없이 많은 작품에서 활약한 명품 조연 조우진, 드디어 첫 주연작을! 열연 기대된다면
-의문의 전화에서 시작된 파멸이라면 <더 테러 라이브>, 제한된 공간에 갇힌 상황이라면 <터널>… 자꾸만 떠오른다! 기시감에 민감한 편이라면
-사건의 원흉이 됐던 과거를 직설적으로… 장르 영화의 ‘깔끔한 마무리’ 선호한다면 후반부는 취향과 안 맞을 수도
(총 0명 참여)
1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