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2001, Harry Potter and the Sorcerer's Stone)
제작사 : Warner Bros., Heyday Films / 배급사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수입사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 공식 예고편


[뉴스종합] [9월 4주 국내박스] <보이스> 연속 1위, <캔디맨> 7위 21.09.27
[뉴스종합] [9월 3주 국내박스] 추석 극장가 <보이스> 1위, <기적> 3위 21.09.20
1편이 제일 재미있었어요 kooshu 10.09.24
원작 그대로 jhkim55 09.11.08
재빠르지만 그래도 알찬 시리즈의 첫 걸음 ★★★★☆  rinestar 18.11.15
위대한 첫 발걸음... ★★★★★  w1456 11.08.06
기발한 상상력으로 무장한 판타지 ★★★★☆  yserzero 10.12.31



2001년 12월 13일 첫 개봉
2018년 10월 24일 재개봉
2021년 9월 15일 재개봉

명 제작자, 세기의 명작과 만나다!

46개 언어로 번역되어 전세계에서 1억1천만부 이상 판매고를 올린 조앤 K. 롤링의 소설 [해리포터]가 영국의 제작자 데이빗 헤이만의 눈에 뛴 것은 이 소설이 갓 출판된 때였다.
자신의 제작사인‘HEYDAY FILMS’를 차리고 유럽과 헐리웃 시장을 겨냥한 국제적인 영화를 만들겠다는 포부에 가득 차있었던 헤이만은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 제작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그맘때 'HEYDAY FILMS' 기획팀 직원의 추천으로 영국의 여류작가가 쓴 신간 소설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 직접 그 책을 구입하여 읽은 헤이만은 자신의 예상보다 훨씬 재미있고 상상력이 풍부한 책 앞에서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한다.
헤이만은 다음날 아침 곧장 판권을 사들이는 작업에 들어갔고, 1997년 [해리포터] 시리즈의 원작자 롤링과 첫 만남을 가진 헤이만은 '롤링의 시각을 영화 속에서 충실히 살리겠다'는 약속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로써 세기의 명작 [해리포터]과 명 제작자의 극적인 만남은 성사되었고, 롤링과의 약속은 영화 촬영기간 내내 헤이만의 가장 중요한 제작 지침이 되었다.

준비된 대작, 명감독을 만나다!

작품 판권문제가 해결된 후, 가장 큰 문제는 작가 롤링과 제작자 헤이만의 열정과 비젼을 함께 나눌만한 역량 있는 감독을 선택하는 일이었다. 환타지 어드벤쳐 영화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을 대작으로 완성시킨 크리스 콜롬버스 감독은 아이러니하게도 애초 후보 명단에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딸의 권유로 소설 [해리포터]를 접한 콜롬버스는 단 하루만에 그 책을 다 읽어버린 후, 당장이라도 스크린으로 옮겨 담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고 한다. 그러나 그때는 이미 다른 감독이 내정되어 있었고 여러모로 자신에게 불리한 상황들이었지만 콜롬버스 감독은 작가 조앤 K. 롤링을 직접 만나 영화화의 뜻을 강하게 밝혔다고 한다. 물론 제작자 헤이만과 마찬가지로 책의 내용과 분위기를 충실히 살리겠다는 약속이 전제되었다. 결국 제작진은 많은 감독들 중에서도 유독 크리스 콜롬버스가 영화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에 가장 큰 열정을 갖고 있음에 주목하고, 그에게 메가폰을 맡기기로 최종 결정했다.
콜롬버스 감독은 [나홀로 집에], [미세스 다웃파이어]등을 연출한 경험이 있으며 뛰어난 작품성과 흥행 감각을 겸비한 감독으로 이미 정평이 나있었다. 그래서 그만의‘따뜻한 유머와 감동’이란 코드가 영화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과 만날 때 전세계 영화관객들은 마법에 걸린 듯한 환타스틱한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경험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완벽한 원작 그대로, 영화로 다시 만난다!

영화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의 감독으로 물망에 올랐던 이들 중엔 이 소설의 내용과 배경을 상당부분 바꿔서 각색하려는 사람들도 많았다. 예컨대 배경을 영국이 아닌 헐리웃으로, 주인공인 해리와 헤르미온느, 론을 헐리웃의 학생으로 바꾸자는 감독도 있었고 영화 자체를 아예 컴퓨터 애니메이션으로 처리하자는 제안도 있었다.
그러나 제작진과 콜롬버스의 공통된 생각은 원작에 충실한 영화를 만들자는 것이었다. 제작자 헤이만은 여타의 분분한 의견들에 대해 "이 영화를 미국에서 찍자는 얘기는 거론조차 된 적이 없다. 원작소설 [해리포터]는 '영국만의 토속성'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세계적으로 퍼져나가는 마법과 같은 보편성 또한 지니고 있다."고 일축했다. 또한 원작에서 그려진 환상적인 세계를 바꾸거나 파괴하는 것은 이 책을 사랑하는 1억명이 넘는 독자들을 영화에서 소외시키는 일이나 마찬가지라고 여겼다. 수많은 헐리웃 배우들이 이 영화에 출연하고 싶어 열렬히 러브콜을 보냈지만, 영화촬영지가 영국이고 캐스팅 또한 영국배우로 국한한 것도 바로 이런 연유에서였다.



(총 28명 참여)
apfl529
괘아늘듯..     
2010-03-30 21:54
kisemo
기대     
2010-02-20 12:25
mckkw
오랜만에 봤는데 좀 지루하네     
2009-07-17 12:52
jun150
어떻게 이런 얘기를 만들어냈지? 신기하고 대단해!     
2009-06-29 15:54
bjmaximus
얼마전에 케이블에서 잠깐 보이 이땐 정말 애기들이었더라,지금은 다 큰 총각,처녀인데..ㅎㅎ     
2008-12-13 16:14
joe1017
해리 포터 시리즈는 너무 거창하다     
2008-08-26 03:17
shelby8318
진짜 재밌게 봤어요.     
2008-05-29 17:53
aesirin
해리포터 시리즈는
이게 가장 나은듯..     
2008-05-12 14:41
joynwe
주인공들의 7년 전 모습이 세월을 말해준다     
2008-05-05 22:28
mj8826
너무 귀여운 마법사 친구들...     
2008-05-05 19:43
1 | 2 | 3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