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러브레터
    20 Ʈ
     8.88
  2. 2  아멜리에
    20 Ʈ
     8.46

와일드 카드(2003, Wild Card)
제작사 : 씨앤필름, 유진 ENC / 배급사 : (주)시네마 서비스
공식홈페이지 : http://www.wildcards.co.kr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청소년 관람불가
  • 시간
  • 117 분
  • 개봉
  • 2003-05-16

와일드 카드 예고편

[뉴스종합] 보자마자 한마디! 평범한 크리스마스 선물 <반창꼬> 12.12.04
[인터뷰] 유쾌하고, 의미있게 이야기를 전달하는 해설자 <평양성> 정진영 11.01.27
와일드 카드 cats70 07.10.13
정말 잘 만든 영화 kpop20 07.07.10
잘 봤어요 재밌어요~ ★★★☆  syj6718 10.07.27
나름 잼있게 봤다는... 양동근 연기가 좋죠 ㅎㅎ ★★★★  rnldyal1 10.07.26
화성의 개새이.. 연쇄살인 개새이를 꼭 잡아야 하는데... ★★★★★  cyddream 10.03.20



사건 발생 파일

수사 1단계 : 국가대표 형사들! 작업 들어간다.

사건 발생 신고를 받은 강남서 강력반 형사 오영달과 방제수는 즉시 수사에 착수한다. 인적 없는 지하철 역에서 발견된 중년 여인의 시체는 이렇게 세상을 떠날 수는 없다는 듯 그들을 바라보고 있다. 조용히 시체의 눈을 감겨주는 오형사를 바라보는 방제수. 반드시 억울하게 죽은 이의 원한을 풀어 주리라 다짐한다.

수사 2단계 : 범인은 범인이 잡는다!

밤낮없이 탐문수사와 잠복을 계속하며 비상체제에 돌입한 강력반. 정보원들을 통해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나가는 사이, 비슷한 수법으로 살해당한 또 다른 희생자들이 발견된다. 더 이상 희생자가 나오는 것을 막기 위해 오영달과 방제수는 급기야 조폭 도상춘의 조직을 접수하고, 이제 형사들은 조폭의 조직망을 총동원해 수사에 나선다.

수사 3단계 : 총도 못 쏘는 형사, 뭐하러 합니까!

오랜 잠복 끝에 인파 가득한 도심지 한복판에서 범인들과 마주친 방제수는 총을 뽑아들려 하지만 오영달은 만류한다. 모든 사건을 총으로 해결할 수는 없다는 사실을 뼈아픈 경험으로 알고 있는 오형사는 아끼는 후배를 위해 진심어린 충고를 하지만, 눈 앞에서 범인을 놓쳐버린 방형사는 쉽게 수긍하지 못한다.

그리고 마지막 : 결전의 날, 칼은 나눠 먹으면 산다!

드디어 결전의 날. 범인들이 모이는 현장을 덮치기 위해 강력반 전체가 총출동한다. 그러나 경찰의 낌새를 눈치챈 범인은 무방비 상태의 방제수를 덮치고, 순간 몸을 날린 선배 장형사가 대신 칼을 맞는다. 분노하며 범인의 뒤를 쫓는 방제수의 손이 총집을 향해 내려가는 모습을 보는 오영달의 눈빛은 착잡하기만 한데...



(총 21명 참여)
say07
그다진 재미는 없다     
2007-05-03 07:39
kgbagency
현실적이라 두려움을 주기도 했지만 영화적 재미는 최고였다     
2007-04-15 23:34
ej19850905
나름 흥미진진하게 봤던!!     
2007-02-03 14:54
jhs157
존재감 없는 채영이 누나..ㅠㅠ     
2007-01-25 13:32
sunj20
영화에 완전 몰입~     
2006-10-08 17:08
bjmaximus
경찰들의 희로애락을 잘 표현했고,배우들의 좋은 연기를 볼 수 있는 수작!     
2006-09-15 15:24
js7keien
양동근의 연기로 인해 영화가 살아났지만,
한채영은 정말 잘못된 캐스팅     
2006-08-19 19:46
agape2022
마른 우물에서 두레박물을 퍼올릴 수 없습니다.
자기 안에 기쁨이 넘쳐야 남도 기쁘게 할 수 있습니다.
자기가 먼저 행복해야 남도 행복하게 할 수 있습니다.
사랑이 있어야 사랑을 나눌 수 있습니다     
2005-02-15 15:34
imgold
엄마와 극장에서 너무 재밌게 본 영화. 당시에 다크니스라는 공포영화를 볼까..하다 이걸 봤는데..역시 순간의 선택이 중요하다는걸 알게된 ...^^;;     
2005-02-09 14:36
sweetybug
양동근 짱     
2005-02-06 19:34
1 | 2 | 3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