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러브레터
    20 Ʈ
     8.88

 
별다른 연관성없이 흘러가는 스토리의 짬뽕이었다. 모던보이
polo7907 2008-10-06 오후 2:32:33 12676   [4]

드라마, 멜로 애정 로맨스, 미스터리, 액션
이게 이 영화의 장르다.
장황하기도 하다.
하지만 그 어느 하나도 만족스럽지 못하다.


주연배우로 보나 스토리로 보나
뭔가 특별할 것 같은 기대감을 주지만
별로 특별할 거 없었던 영화였다.


스파이영화도 아니고
코믹영화도 아니고
멜로영화도 아니고
역사적인 사실을 보여주는 영화도 아니다.


더이상 섹시함이 묻어나오지 않는
어색한 춤의 김혜수를 보고
탄성을 지르는 박해일을 보며 공감할 수가 없었다.


그리고 중간에 그 느끼한 멜로는 뭔지..--;
또 타짜에서 본 듯한 뒷태까지


별다른 연관성없이 흘러가는 스토리의 짬뽕이었다.


영화 보고 나오는 뒤가 찜찜하다.
나 뭐 본거니??!!


(총 0명 참여)
1


모던보이(2008, Modern Boy)
제작사 : KnJ 엔터테인먼트 / 배급사 : CJ 엔터테인먼트
공식홈페이지 : http://www.modernboy.co.kr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12세 이상 관람가
  • 시간
  • 121 분
  • 개봉
  • 2008-10-02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76397 [모던보이] 모던했던 남자의 순애보적인 삶 (3) gion 09.09.27 1409 0
72140 [모던보이] 나쁘기만 한 영화는 아니네요.. (3) freengun 09.01.02 1363 1
71460 [모던보이] 약간의 애국심 , 약간의 로맨스 dowls1130 08.11.26 755 0
71182 [모던보이] 진짜 최악이었다. everlsk 08.11.08 769 1
70940 [모던보이] 역시 박해일이 모던보이다 one2821 08.10.20 959 0
70880 [모던보이] 완전한 사탕발림!!! love7487 08.10.15 935 0
70855 [모던보이] 가련한 해명이. pontain 08.10.13 946 2
70853 [모던보이] 소재의 신선함, 그리고 캐스팅 woomai 08.10.13 957 0
70841 [모던보이] 능청스런 해일씨!!! 좀 진상이긴해도 굿!!! (1) takitalouis 08.10.12 878 0
70831 [모던보이] 만족합니다. sungmo22 08.10.11 1068 12
70813 [모던보이] 웃음과 감동, 그리고 슬픔 mh86qt 08.10.10 1017 0
70812 [모던보이] 영화가 아니라 실제그때 주인공이라고 생각해본다면..명작이다. (2) spp0704 08.10.10 1113 0
70809 [모던보이] 모던보이 jhwh1216 08.10.09 1029 0
70803 [모던보이] 세트 꾸밀 시간에 시나리오나 다듬지 그랬어... (5) ldk209 08.10.09 13488 17
70767 [모던보이] 친일파와 독립투사!치명적 사랑에 중독되다. maymight 08.10.06 1247 0
70762 [모던보이] 시대가낳은 비극적 로맨틱.. moviepan 08.10.06 1400 0
현재 [모던보이] 별다른 연관성없이 흘러가는 스토리의 짬뽕이었다. polo7907 08.10.06 12676 4
70752 [모던보이] '모던'한 영화 스타일이 지금 통할런지... sh0528p 08.10.04 1508 1
70741 [모던보이] 모던보이.... leehyosoo 08.10.03 1554 1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