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피아니스트
    20자평 포스트
     8.96
  2. 2위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20자평 포스트
     8.78
  3. 3위  노예 12년
    20자평 포스트
     8.32
  4. 4위  플립
    20자평 포스트
     8.21
  5. 5위  너의 이름은.
    20자평 포스트
     8.09

[1월 3주 국내박스] 더 떨어질 때도 없다? 참담한 수준
2021년 1월 18일 월요일 | 박은영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1월 셋째 주 관객수는 총 14만 3천 명(주말 8만 7천 명)으로 지난주 14만 2천 명과 대동소이, 참담한 수준이다. 지난 14일 한국상영관협회가 성명서를 발표, 좌석 가동률 70%까지 상향과 현 오후 9시 이후 상영 제한을 9시 마지막 회차 상영으로 조정 등 거리두기 개선을 촉구할 수밖에 없는 위급한 상황이다. <원더 우먼 1984>가 4주 연속 정상을 지킨 가운데 다양한 장르의 신작이 박스오피스 상위권 내 진입했다. 가수 헬렌 레디의 생을 조명한 <아이 엠 우먼>, 배두나 주연의 프랑스 영화 <#아이엠히어>, 2007년 작품으로 국내에 첫 정식 개봉한 <블라인드>, 181분 러닝타임을 고스란히 즐길 수 있는 <늑대와 춤을: 디 오리지널>, 발렌타인데이 하루를 얻은 남자의 로맨스 <마이 미씽 발렌타인>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원더 우먼 1984>가 4주 연속 1위에 올랐다. 제작사인 워너브라더스는 갤 가돗과 패티 젠킨스 감독이 참여하는 속편 <원더 우먼3>의 제작을 확정, 극장과 OTT플랫폼 HBO 맥스에서 동시 공개된 <원더 우먼1984>와 달리 극장에서만 개봉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주보다 스크린이 대폭 감소해 전국 740개 스크린에서 주말 1만 5천 명을 동원했다. 누적 관객은 53만 4천 명이다.
<아이 엠 우먼>
<아이 엠 우먼>

다섯 살 때 가족과 함께 호주로 이민 간 문은주 감독이 연출한 <아이 엠 우먼>은 2위로 데뷔했다. 1971년 공개돼 페미니즘 운동의 상징적인 곡으로 자리 잡은 ‘I am woman’을 쓰고 부른 호주 출신 가수 헬렌 레디의 삶을 조명한 음악 영화다. 전국 494개 스크린에서 주말 9,852명 포함 총 1만 4,215명이 선택했다.

3위 역시 신작으로 알랭 샤바와 배두나가 주연한 프랑스 영화 <#아이엠히어>다. SNS 친구를 만나고자 무작정 한국으로 향한 중년 남성이 인천공항에 머물며 해시태그와 함께 자신의 상황을 업로드, 친구를 기다리며 겪는 소동을 코믹하게 그린다. 전국 432개 스크린에서 총 1만 2,061명을 동원했다.

4위는 2007년 작품으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정식 개봉한 <블라인드>다. 네덜란드 출신 타마르 반 덴 도프 감독이 안데르센의 ‘눈의 여왕’을 모티브로 연출한 작품, 전국 239개 스크린에서 총 1만 599명이 관람했다.
 <#아이엠히어>
<#아이엠히어>

케빈 코스트너가 주연과 연출을 맡은 광활한 대서사극 <늑대와 춤을: 디 오리지널>은 181분 무삭제 버전으로 재개봉, 6위에 자리했다. 총 5,898명이 선택했다.

7위는 대만 로맨스 <마이 미씽 발렌타인>이다. 하루를 얻은 남자와 하루를 잃은 여자를 중심으로 촉촉한 정서와 아날로그 감성 물씬 나는 판타지 드라마다. 전국 153개 스크린에서 총 4,782명이 관람했다.

한편 1월 셋째 주에는 주말 8만 7천 명을 포함 총 14만 3천 명이 극장가를 찾았다. 지난주 관객수 14만 2천 명(주중 6만 2천 명, 주말 8만 명)의 100% 수준이다.
 <마이 미씽 발렌타인>
<마이 미씽 발렌타인>

▶ 이번 주 개봉작 소개

한국영화

-<오늘, 우리2> 집에서는 티격태격 밖에서는 남남 같은 아빠와 아들, 김장 날 모인 세 남매, 아들과 아빠 그리고 아빠의 애인 등 New 노멀 패밀리가 온다. 기주봉, 박세준 주연/ 양재준, 이나연, 이준섭, 여장천 연출_옴니버스
-<크루아상> 공무원을 준비하는 남자가 공무원이었다가 파티셰가 된 여자의 빵집에서 아르바이트하게 된다. 남보라, 한상혁 주연/ 조성규 연출

외국영화

-<소울> 꿈에 그리던 최고의 밴드와 재즈클럽에서 연주하게 된 음악 선생 ‘조’, 그만 당일 사고를 당해 영혼이 되어 ‘태어나기 전 세상’에 떨어지고 그곳에서 영혼 22를 만난다. 제이미 폭스, 티나 페이 주연/ 피트 닥터 연출
-<커넥트> 휴대폰에서 미스터리한 전자책을 발견한 소년 ‘올리버’, 자신도 모르게 또 다른 뒤집힌 세계의 통로를 열어버린다. 아지 로버트슨, 질리언 제이콥스 주연/ 제이콥 체이스 연출
-<더 시크릿> 나치 친위대에 몹쓸 짓을 당한 상흔을 지닌 ‘마야’는 미국에서 가정을 꾸려 행복하게 살던 중 잊으려 했던 과거의 그와 마주하고, 충동적으로 그를 납치한다. 누미 라파스, 조엘 킨나만 주연/ 유발 애들러 연출
-<438일> 스웨덴의 탐사보도 전문 두 기자가 에티오피아에서 체포, 테러리스트로 조작돼 징역 11년형을 선고받는다. 구스타프 스카스가드, 마티아스 바레라 주연/ 예스퍼 갠스란트 연출
-<모추어리 컬렉션> 늙은 장의사 ‘다크’는 가장 무서운 이야기를 해달라고 조르는 당돌한 조수 ‘샘’에게 영안실 시체에 얽힌 끔찍한 세 가지 이야기를 들려준다. 클랜시 브라운, 케이틀린 커스터 주연/ 라이언 스핀델 연출
-<제이티 르로이> ‘제이티 르로이’라는 필명으로 소설을 연재하는 작가이자 가수 ‘로라’는 ‘사바나’에게 가짜 ‘제이티’를 연기해 줄 것을 부탁한다. 크리스틴 스튜어트, 로라 던 주연/ 저스틴 켈리 연출
-<파힘> 방글라데시 체스 신동 ‘파힘’, 아버지와 함께 프랑스로 가 제대로 체스를 배우던 중 아빠가 추방 통보를 받는다. 아사드 아메드, 제라르 드빠르디유 주연/ 피에르 프랑수와 마르탱-라발 연출
-<키드> 찰리 채플린의 <키드> 탄생 100주년 기념 재개봉


2021년 1월 18일 월요일 | 글 박은영 기자( 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 | 2 | 3 | 4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