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전야(2010)
제작사 : 오퍼스픽쳐스 / 배급사 : (주)성원아이컴
공식홈페이지 : http://www.lastnight.co.kr

폭풍전야 예고편

[뉴스종합] 보자마자 한마디! 겨울에 잘 어울리는 감성 <다른 길이 있다> 17.01.11
[칼럼] 김기덕의 아이들과 김복남 10.09.09
so so 한 영화인듯.. ehgmlrj 10.06.06
공감할 부분이 적어서 아쉬움이 컸던... sabjini 10.06.03
폭풍 전의 고요함... 근데 폭풍이 오긴 와요? ★★★  w1456 11.12.18
답답하고 쓸쓸한 멜로 드라마 ★★☆  codger 10.08.14
제목처럼 고요하다. ★★★☆  jaslove100 10.08.11



또다시 누군가를 사랑하는 일은 없을 거라 믿었던
그 남자 수인, 그 여자 미아!


전도유망한 요리사 수인(김남길)은 외도를 한 아내를 살해했다는 억울한 누명으로 종신형을 선고 받는다. 사랑하는 아내를 잃은 슬픔과 믿었던 사랑의 배신감으로 인한 분노, 수인은 고통스럽게 이 모든 상황을 감내하며 수감 생활을 이어간다. 그러던 중, 감옥에 새롭게 들어온 수감자 상병(정윤민)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 탈옥에 성공하는 수인은 복수를 향해 무작정 돌진하지만 갑작스러운 사고로 어이없이 복수의 대상이 눈 앞에서 사라지고 만다. 쫓기는 몸이 되어 더 이상 돌아갈 곳이 없어진 수인은 마지막으로 상병이 알려준 ‘까페 루트’를 찾아가 그 곳을 운영하는 미아(황우슬혜)를 만나게 된다. 한 때 상병과 동고동락했던 미아는 상병을 사랑했다는 이유만으로 지독한 사랑의 상처를 안고 살아간다. 모든 사람에게 마음을 굳게 닫아버린 채 홀로 외로이 지내는 그녀를 보며 자신과 닮은 모습에 자꾸만 마음이 가는 수인. 그리고 그런 수인의 모습에 연민을 느끼며 조금씩 마음을 여는 미아. 또다시 누군가를 사랑하는 일은 절대 없을 거라고 믿었던 수인과 미아에게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운명적인 사랑이 다시 시작되는데...

2010년 4월, 그들의 두려움 없는 사랑이 시작된다!



(총 68명 참여)
codger
지루한전개, 감독의 역량이 부족했다     
2010-08-14 03:50
ehgmlrj
드뎌.. 봤다..ㅎ     
2010-06-06 18:21
ninetwob
재미없다     
2010-05-26 15:23
cipul3049
설득하는걸 포기하고, 이영화에 호소력을 보여주려했으나,
이 역시도 호소력이 없음. 감흥도없네요.     
2010-05-09 15:16
seuh1130
배우들의 유명세에 못미친 영화     
2010-04-25 00:27
naan911
보고싶어요     
2010-04-13 19:35
fishead
보고싶어요     
2010-04-13 19:27
jrp1963
보고싶네요     
2010-04-12 09:07
j8434
생각보다 별로;
    
2010-04-11 17:52
shgongjoo
기대되요     
2010-04-10 19:20
1 | 2 | 3 | 4 | 5�������� ��������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