풋풋함과 애틋함을 잘 살린 복고물 (오락성 6 작품성 8)
순정 | 2016년 2월 18일 목요일 | 박은영 기자 이메일

감독: 이은희
배우: 도경수, 김소현, 연준석, 이다윗, 주다영, 박용우, 박해준, 김지호
장르: 드라마
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시간: 113분
개봉: 2월 24일

시놉시스

1991년, 여름방학을 맞아 수옥(김소현)이 기다리고 있는 고향 섬 마을에 모인 범실(도경수)과 친구들. 다리가 불편한 수옥을 누구보다도 살뜰히 챙겨주는 친구들이 방학이 돼 돌아오자 수옥은 한 없이 기쁘다. 다섯이어야 오롯이 하나가 되는 이들은 즐겁게 여름날의 추억을 쌓아간다. 17살 수옥이 원하는 것은 모두 해주고 싶은 소년 범실과 친구들에게 잊을 수 없는 여름의 시간이 흘러가고 있는데...

간단평

<순정>은 우정이 사랑으로 옮겨가는 순간의 청춘과 그들이 20여년의 세월이 지나 어른이 된 현재를 교차하며 보여주는 청춘물이며 복고물이다. 영화 <써니> 부터 최근의 ‘응답하라’ 시리즈까지 추억을 자극하고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복고물의 강점이다. 어린 시절을 돌이키며 아련한 그리움에 잠시 젖을 수 있는 시간이 현실에서는 흔치 않기에. <순정>이 최근 복고물의 흥행에 편승한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수도 있다. 하지만 <순정>은 풋풋함, 애틋함, 서정적 풍경이라는 확실한 매력을 지닌 작품이다. 많이 본 듯한 익숙한 설정을 기반으로 하지만 <순정>은 시대를 넘어선 공통적인 감성을 잘 담아냈다. 여기에는 다섯 친구들의 자연스런 연기가 크게 한 몫한다. 볕에 그을린 얼굴만큼이나 투박하지만 순수한 모습들은 그 시절, 그 여름으로 관객들을 이끈다. <순정>이 데뷔작인 이은혜 감독의 섬세한 연출은 소년, 소녀의 감정선을 탁월하게 잡아냈다. 또한 촬영지인 고흥을 중심으로 한 바닷마을은 정감있다. 한 눈에 ‘와’하고 시선을 끄는 경관은 아니지만 한국적 소박함을 간직한 바다는 보면 볼수록 아름답다. <순정>은 청춘의 순수한 한때를 잘 포착한, 장르의 장점을 최대로 끌어올린 영화다.

2016년 2월 18일 목요일 | 글_박은영 기자(eyoung@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학창시절의 자신을 추억하고 싶은 분.
-고흥 바다의 아름다움을 보고 싶은 분,
-엑소 디오의 팬이라면.
-엑소 디오의 팬이라면.
(총 0명 참여)
1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